•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641-88650 / 91,0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힐러리·트럼프, 뉴욕서 이겼다

    뉴욕이 텃밭인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과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19일(현지시간) 민주·공화당 대통령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뉴욕주 경선에서 각각 승리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당 대선후보 지명 가능성에 쐐기를 박았으나 트럼프는 오는 7월 말 전당대회까지 대의원 과반 확보를 위한 ‘피말리는’ 접전을 계속해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57.9%의 득표율로 ...

    한국경제 | 2016.04.20 17:37 | 워싱턴=박수진

  • 힐러리, 대권 앞으로 한발짝 더…뉴욕주 경선에서 대승

    미국 대선 '운명의 승부처'로 불린 19일(현지시간) 뉴욕 주(州) 경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대승을,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는 압승을 각각 거뒀다. 두 사람의 이번 승리로 그동안 안갯속 같았던 민주, 공화 양당의 대선 경선판은 어느 정도 가닥이 잡혀가는 모습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마지막 보루'로 여겨졌던 텃밭 뉴욕에서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의 무서운 돌풍 행진에 제동을 걸면서 대선후보 ...

    한국경제 | 2016.04.20 13:14

  • thumbnail
    美 뉴욕경선 트럼프 '압승'…"샌더스, 힐러리 따라잡기 거의 불가능"

    미국 대선 경선의 분수령으로 꼽히는 '뉴욕 결전'에서 18일(현지시간)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나란히 큰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클린턴 전 장관은 당 대선 후보로 지명되는데 필요한 대의원 과반 확보를 위한 '8부 능선'에 올라섰으며, 트럼프 역시 선두를 더욱 굳건히 하면서 자력으로 당 주자가 될 수 있는 길을 다시 열었다는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은 46%가 개표된 이날 오후 9시50분 현재 클린턴 ...

    한국경제 | 2016.04.20 11:18

  • 美 뉴욕경선서 트럼프 압승 예상…힐러리-샌더스 접전

    미국 대선 경선의 분수령으로 꼽히는 19일(현지시간) '뉴욕 결전'에서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가 압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이 보도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경우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52%,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48%의 득표율이 각각 예상되는 등 오차범위 내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됐다. 앞선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 전 장관이 상원의원을 2차례 지낸 뉴욕 주에서 샌더스 의원을 두 자릿수 차이로 크게 ...

    한국경제 | 2016.04.20 10:13

  • 美 뉴욕경선 트럼프 압승 '괴력'…힐러리도 샌더스에 큰 승리

    트럼프 자력 대선후보 가능성 살려 vs '8부 능선' 도달한 힐러리 시선은 본선에 WP "샌더스, 힐러리 따라잡기 거의 불가능…트럼프는 대의원 과반확보 접근"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선 경선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18일(현지시간) 분수령으로 꼽히는 '뉴욕 결전'에서 나란히 큰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클린턴 전 장관은 당 대선 후보로 지명되는데 필요한 ...

    연합뉴스 | 2016.04.20 10:12

  • CNN "뉴욕 경선서 트럼프 대승"

    CNN "뉴욕 경선서 트럼프 대승"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연합뉴스 | 2016.04.20 10:05

  • CNN 뉴욕경선 출구조사, 힐러리 52% VS 트럼프 48%

    CNN 뉴욕경선 출구조사, 힐러리 52% VS 트럼프 48%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연합뉴스 | 2016.04.20 10:04

  •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지명자 "한국은 주한미군 주둔 비용 상당히 부담하고 있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 지명자는 19일 미국 공화당의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제기한 '한국 안보 무임승차론'에 대해 "한국은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상당히 부담하고 있다"고 밝혔다. 브룩스 지명자는 이날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가 주최한 인준 청문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미군을 미국 본토에 주둔시키는 것이 한국에 주둔시키는 것보다 비용이 많이 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브룩스 지명자는 존 매케인(공화&m...

    한국경제 | 2016.04.20 06:17

  • 美 '뉴욕 경선' 투표 돌입…힐러리·트럼프 승리 유력

    힐러리 승리시 '대선 본선' 행보 본격화 vs 트럼프는 치열한 전당대회 2차 승부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의 주요 분수령으로 떠오른 뉴욕 주 경선이 19일(현지시간) 시작됐다. 경선은 미 동부시간 오전 6시∼오후 9시 열리며 결과는 이르면 오후 10시께 나올 전망이다. '뉴욕 결전'의 결과는 양당 경선 국면을 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대결로 꼽힌다. 민주당의 경우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

    연합뉴스 | 2016.04.19 23:33

  • 주한美사령관 지명자 "핵우산 없으면 韓 핵무장 검토해야할 것"

    ...;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한국은 스스로의 안보를 위해 자체적인 핵무장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 이는 미국의 대(對) 한국 핵우산 공약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미국 공화당의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한국과 일본의 독자적 핵무장을 용인할 수도 있다"며 핵우산 제공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우회적으로 반박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브룩스 지명자는 이날 미국 상원 군사위원회가 ...

    연합뉴스 | 2016.04.19 2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