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601-88610 / 91,0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적정방위비 내거나 자체 방어해야" 미군철수 가능성 시사

    ... "북한 통제 불능…핵능력 확장하는데 오바마 무기력하게 쳐다만 봐" "中 대북역할 하도록 우리 경제력 행사해야…IS 곧 사라지게 될 것"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유럽과 아시아의 동맹국들이 안보와 관련해 적정한 몫의 방위비용을 부담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트럼프는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한 외교정책 연설에서 자신의 외교·안보 구상인 '미국 우선...

    연합뉴스 | 2016.04.28 02:03

  • 힐러리 vs 트럼프 본선 싸움 돌입…'여성 카드' 놓고 충돌

    트럼프 "힐러리 남자였다면 5%도 못 얻어" vs 힐러리 "여성 복지 위해 싸운다" 美언론 "힐러리-트럼프 사실상 대선주자 선언…본선대결로 시선 급속 이동" 미국 대선 경선의 민주, 공화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27일(현지시간) 사실상의 본선 싸움에 돌입했다. 전날 승부처로 꼽혔던 동북부 5개 주 경선에서 나란히 대승을 거둔 두 주자는 자신을 ...

    연합뉴스 | 2016.04.28 00:02

  • thumbnail
    힐러리,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 사실상 확정

    메릴랜드 등 미국 동부 5개주에서 26일(현지시간) 치러진 민주당과 공화당의 대통령선거 후보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각각 대승을 거두며 당 대선후보 지명에 바짝 다가섰다. 트럼프는 지난 19일 뉴욕주에서 압승하며 이 지역 배정 대의원 95명 가운데 89명을 챙긴 데 이어 이날 펜실베이니아와 메릴랜드, 코네티컷, 로드아일랜드, 델라웨어 등 5개 지역 경선에서 모두 50~60%의 높은 ...

    한국경제 | 2016.04.27 17:34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 "힐러리는 부정직…끔찍한 대통령 될 것"

    동북부 5개주 싹쓸이 승리하고서 힐러리에 견제구 크루즈 겨냥해 "시간 낭비…승부 끝났다" 주장 26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동북부 5개 주의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모두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는 민주당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을 겨냥해 "부정직하고 무능력하다"고 깎아내렸다. 트럼프는 이날 펜실베이니아와 코네티컷, 로드아일랜드, 메릴랜드, 델라웨어 등 5개 주에서 모두 승리해 지난주 뉴욕에서의 ...

    연합뉴스 | 2016.04.27 13:10

  • 트럼프 "사실상 후보" 선언…NYT "경쟁전당대회 가능성 약화"

    7부능선 넘어 8부능선 고지로…크루즈-케이식 제휴 기선제압 효과 자력 과반 확보는 여전히 불투명…인디애나-오리건-뉴멕시코가 관건 크루즈 5곳중 4곳에서 꼴찌 추락…'트럼프 저지' 주류 진영 패닉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26일(현지시간) 치러진 동북부 5개 주(州) 대선 경선에서 완승하면서 선두 주자로서의 독보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트럼프는 '운명의 승부처'였던 ...

    연합뉴스 | 2016.04.27 13:10

  • 트럼프 "핵무기 가장 큰 위협…북핵 바짝 경계" 中역할론 제기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26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 움직임 등 점증하는 핵위협과 관련해 "핵무기는 가장 큰 위협이며, 우리는 북핵에 대해 바짝 경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날 펜실베이니아 등 동북부 5개 주(州) 대선 경선에서 완승한 뒤 지지자들을 상대로 한 승리 연설에서 북핵 위협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는 이와 함께 북한이 중국에 엄청난 영향력이 있는데 제대로 행사하지 ...

    연합뉴스 | 2016.04.27 11:48

  • 힐러리 '8년 재수'끝 본선티켓 눈앞…美최초 여성대통령 노려

    ...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되면 미국 사상 최초의 여성대통령이자 첫 부부 대통령 탄생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된다. ◇ 힐러리, 샌더스 지지층 흡수가 과제 = 앞으로 클린턴의 전략적 타깃은 샌더스가 아니라 공화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경선이 아닌 본선 주자로서의 행보를 보일 것이라는 의미다. 경선에 과도한 에너지를 쏟을 경우 정작 본선 대결을 지탱해줄 화력이 약화될 가능성이 큰 탓이다. 그러나 클린턴으로서는 ...

    연합뉴스 | 2016.04.27 11:47

  • thumbnail
    힐러리 사실상 대선후보…美5개주 경선 완승

    ... 뉴욕 결전 등 승부처에서 완승하며 대체로 여유있는 경선전을 펼쳐왔다. 경쟁자인 샌더스 의원은 이날 결과에 상관없이 경선 레이스를 완주하고 7월 전당대회 대결까지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공화당의 경우, 역시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총 172명의 대의원이 걸린 펜실베이니아를 비롯해 메릴랜드, 코네티컷, 로드 아일랜드, 델라웨어 등 5개 주에서 모두 큰 승리를 거두며 자력으로 당 대선 후보가 지명되는 길에 성큼 다가섰다. 다만 대선 후보로 지명되는데 필요한 ...

    한국경제 | 2016.04.27 10:22

  • thumbnail
    美5개주 경선 힐러리 완승 사실상 대선후보…트럼프도 '싹쓸이'

    힐러리 대의원 매직넘버 9부 능선 도달…'대권 재수' 끝 본선행 가시권 트럼프는 "내가 대선후보" 선언, 결선투표격 '경쟁 전당대회' 승부 가능성 여전 역전 물건너간 샌더스는 "끝까지 싸우겠다" 완주 의지 피력 미국 대선 경선 민주당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레이스의 종반부로 향하는 길목인 26일(현지시간) 동북부 경선 5개 주 가운데 4개 주에서 대승을 ...

    연합뉴스 | 2016.04.27 10:17

  • '사기 혐의' 트럼프 법정 서나…"대선후보 사기재판 이례적"

    미국 공화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사기 사건으로 법정에 출두할 위기에 처했다. 26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뉴욕 주 법원은 트럼프의 사기 혐의에 대한 검찰의 약식재판 청구를 기각하고 정식재판을 열기로 했다. 트럼프는 부동산 투자로 부자가 되는 기술을 가르쳐준다며 '트럼프 대학'을 설립한 뒤 수강료 명목으로 4천만 달러(약 460억 원)를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그의 변호인인 제프리 골드먼은 ...

    연합뉴스 | 2016.04.27 1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