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531-91540 / 93,4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네바다도 승리…'슈퍼화요일' 길목서 파죽의 3연승

      전국적 '대세' 주자로 완전히 우뚝, 슈퍼화요일→미니슈퍼화요일도 승리 유력 2위 루비오 '트럼프 대항마' 만들기 본격화할듯, '중재 전당대회'도 시야에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선 공화당 4차 경선 무대인 23일(현지시간) 서부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압승하며 3연승의 파죽지세를 이어갔다. 뉴햄프셔 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 이은 이번 승리로 트럼프는 흔들림없는 ...

      연합뉴스 | 2016.02.24 15:02

    • 美 네바다 공화 경선 개표 시작…트럼프 압도적 1위

      미국 대선 공화당 4차 경선 무대인 23일(현지시간) 서부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가 마감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가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CNN 방송은 코커스가 이날 자정을 기해 코커스가 마감되자 예측을 통해 트럼프의 승리를 예상했다. 실제 4%가 개표된 24일 0시 6분 현재 트럼프는 42.2%의 득표율로 압도적 1위를 달렸다.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23.1%로 2위를,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

      한국경제 | 2016.02.24 14:14

    • thumbnail
      샌더스 18조달러·트럼프 12조달러…'포퓰리즘 공약 대결장' 된 미국 대선

      ... 따져봐야 한다는 미국 언론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허황된 포퓰리즘(대중인기영합주의) 공약은 철저하게 검증해 걸러내야 한다는 주장이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유력주자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와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플로리다),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의 감세 공약이 예산 전문가들 사이에서 실현 가능성을 의심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재정적자 언급 없이 감세 주장만 비영리 연구단체인 세금정책연구소(TPC)와 택스파운데이션, ...

      한국경제 | 2016.02.23 19:21 | 워싱턴=박수진

    • 트럼프 '대세론' vs 루비오 '추격자'…美 공화당 24일 네바다서 4차 경선

      23일(현지시간) 치러지는 미국 공화당 대통령후보 경선 4차 무대인 네바다주 코커스(당원선거)에 공화당뿐 아니라 미 정치권 전체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뉴햄프셔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이어 네바다에서도 승리하며 대세론을 굳히느냐, 당 지도부의 후원을 받으며 ‘트럼프의 대항마’로 떠오른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플로리다)이 트럼프 따라잡기에 성공하느냐가 관전 포인트다. 복음주의 신자와 공화당 내 골수당원의 ...

      한국경제 | 2016.02.23 19:17 | 워싱턴=박수진

    • 美 공화 오늘 네바다 경선 격돌…트럼프 '3연승' 유력

      미국 공화당의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가 23일(현지시간) 열린다. 뉴햄프셔 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예상 밖 압승에 성공한 도널드 트럼프가 3연승을 거둘 것인지가 최대 관심이다. 동부시간 오후 8∼10시 실시되는 네바다 코커스의 현재 판세는 트럼프의 압도적 1위다. '그래비스'의 지난 14∼15일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가 39%의 지지율로 23%의 크루즈 의원을 16%포인트 차로 제쳤다. 루비오 의원의 지지율은 ...

      한국경제 | 2016.02.23 14:12

    • 美 공화 오늘 네바다 경선…대세론 트럼프 '3연승' 유력

      ... 확보 루비오-크루즈 2위 싸움도 관전포인트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4차 무대인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가 23일(현지시간) 열린다. 동부 뉴햄프셔 주와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압승해 '대세론'을 구축한 도널드 트럼프가 3연승을 거두며 최대 승부처인 3월1일 '슈퍼 화요일' 승리의 강한 동력을 확보할 것인지가 최대 관심이다. 공화당 주류 주자인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과 보수적 기독교인인 복음주의자들의 지지가 강한 테드 ...

      연합뉴스 | 2016.02.23 14:06

    • 미국 공화당 주류, '반 트럼프' 내걸고 루비오 중심으로 모여

      미국 공화당 주류세력이 '반(反) 트럼프' 기치를 내걸고 속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중심으로 '헤쳐모여'를 하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2일 보도했다. 공화당에서는 대선 경선전이 본격화하면서 루비오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제지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를 도왔다가 최근 루비오 의원 지지로 돌아선 공화당의 '큰 손' ...

      한국경제 | 2016.02.23 10:06

    • "트럼프는 안돼"…미 공화 주류, 루비오 중심 헤쳐모여

      '반공화당 공약' 트럼프 득세에 '반트럼프 세력' 결집 본격화 미국 공화당 주류세력이 '반(反) 트럼프' 기치를 내걸고 속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을 중심으로 결집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미국의 일간 워싱턴포스트, 뉴욕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공화당 내에서는 올해 들어 대선 경선전이 본격화하면서 루비오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후보를 제지할 수 있는 마지막 카드라는 절박함이 점차 퍼지고 있다. ...

      연합뉴스 | 2016.02.23 09:59

    • 미국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테러범에 대한 물고문 부활해야" 주장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70)가 테러범에 대한 물고문을 부활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해 마이클 헤이든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71)이 강하게 반발했다. 미국 NBC뉴스 인터넷판은 22일 헤이든 전 국장이 트럼프의 '물고문 부활' 주장에 대해 "만약 그가 얘기하듯이 누군가를 물고문하고 싶으면, 그 빌어먹을 물통은 직접 가져와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고 전했다. NBC 뉴스는 ...

      한국경제 | 2016.02.23 09:54

    • 미 공화당 도넘은 '거짓비방'…크루즈 핵심참모 해임

      ... 있다"고 말했다. 성경에 대한 모독은 미국 사회의 주류를 이루는 기독교인들의 표심을 바로 자극하는 행위다. 거짓 영상에 대한 비난이 일었고 크루즈는 타일러를 해임하면서 진화에 나섰다. 루비오 측이 반발한 것은 물론 트럼프도 트위터에 "크루즈는 루비오와 벤 카슨에게 사기와 더러운 속임수를 사용한 것을 사과했다"며 "크루즈가 복음주의자들의 지지를 잃어버릴 것은 분명하다"고 썼다. 경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크루즈 ...

      연합뉴스 | 2016.02.23 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