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251-25260 / 30,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하이원여자골프] 서희경, 생애 첫 우승

      서희경(22.하이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역대 최고 상금이 걸린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서희경은 30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파72.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후반에 크게 흔들려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사흘 연속 선두를 지킨 끝에 합계 8언더파 208타로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전날까지 톱10 밖에 밀려있던 2008 US여자오픈 챔피언 박인비(20.SK텔레콤)는 하루동안 5타를 줄이는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골퍼 영어 의무화' 加 골프클럽서 이미 시행

      영어 못하는 한국인 골퍼엔 회원 신청 거부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영어 사용 의무화' 정책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밴쿠버의 한 회원제 골프클럽이 이미 유사한 규칙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고 일간 밴쿠버선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골프 회원, 영어 사용자로 제한' 제하의 1면 기사에서 '코퀴틀람 밴쿠버 골프 클럽'이 최근 영어를 사용하지 않는 골퍼들의 회원권 신청을 받지 않고 있다면서 '영어 컷어프'의 주 대상은 코퀴틀람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LA타임스, LPGA 영어의무화 정책 비판 가세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소속 선수 `영어사용 의무화' 방침에 대한 미국 주류언론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29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리비 갤로웨이 LPGA 부위원장이 대부분의 외국 선수들이 영어시험을 통과할 정도로 영어를 잘한다고 말했지만 "이번 방침은 한국계 선수들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명한 인식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번 정책이 특정 집단을 겨냥한 것처럼 보이는 것이 문제라면서 지난 주 오리건 주 ...

      연합뉴스 | 2008.08.30 00:00

    • [하이원여자골프] 서희경, 이틀째 선두

      서희경(22.하이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이틀째 선두를 지켰다. 서희경은 29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파72.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적어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행운을 얻기 위해 지난 달 레이크사이드 여자오픈 우승자이자 친구 홍란(22.먼싱웨어)의 우승 재킷을 입어 보았다는 서희경은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친 2위 김하늘(20.코오롱)을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채하나, 드림투어여자골프서 첫 우승트로피

      국가대표 출신 채하나(22.고려대)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부투어인 드림투어 8차전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채하나는 29일 충북 청원 그랜드골프장(파72.6천48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 올랐다. 3언더파 141타를 친 허은지(19)가 1타차로 2위를 차지했다. 2005년 국가대표를 지낸 채하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도전했지만 풀시드를 얻지 못해 올해부터는 드림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서희경, 하이원여자골프 이틀째 선두

      서희경(22.하이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하이원컵 SBS 채리티여자오픈에서 이틀째 선두를 지켰다. 서희경은 29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파72.6천479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6타를 적어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행운을 얻기 위해 지난 달 레이크사이드 여자오픈 우승자이자 친구 홍란(22.먼싱웨어)의 우승 재킷을 입어 보았다는 서희경은 오후 5시30분 현재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를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LPGA, "영어사용 의무화 한국선수 겨냥 아니다"

      "영어는 LPGA 성공 위해 중요"..강행방침 밝혀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는 29일 차별 논란이 일고 있는 소속 선수들의 `영어사용 의무화' 계획을 예정대로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이크 스캔런 LPGA 대변인은 ... 있다면서 차별적인 규정을 선수들에게 적용하는 것은 모욕적이자 자멸적인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AP통신은 29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들도 LPGA의 이런 방침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LPGA에는 미국 선수들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美 주의원, 'LPGA 영어의무화' 제동 입법 추진

      캘리포니아 주 하원 한국계 메리 정 하야시 의원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가 소속 골퍼들의 `영어사용 의무화' 계획을 발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 하원 의원이 LPGA의 조치를 비판하면서 시행을 막기 ... 방침에 대해 미국을 제외한 26개국 선수 121명 중 45명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 선수들과 만났고 언론은 수년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골퍼들이 급증해온 것에 긴장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른 어떤 프로스포츠 협회도 이런 방침을 ...

      연합뉴스 | 2008.08.29 00:00

    • 美LPGA "영어사용 의무화 예정대로"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 투어가 29일(한국시간) 투어 선수들의 '영어사용 의무화' 계획을 예정대로 실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증폭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마이크 스캔런 미LPGA 대변인은 이날 "이번 조치는 협회가 ... 모욕이자 자멸행위'라고 지적했다. 미PGA투어 선수들도 미LPGA의 이런 방침에 대해 비판적이다. 최경주(38ㆍ나이키골프ㆍ신한은행)는 "영어를 잘하면 선수생활을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면서도 "하지만 영어를 못하면 대회 출전을 금지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08.08.29 00:00 | 김경수

    • LPGA 마이크 스캔런 대변인 일문일답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마이크 스캔런 대변인은 29일 LPGA 선수의 영어사용 의무화 방침과 관련, "효과적인 영어 커뮤니케이션이 LPGA 사업과 선수들의 성공을 위해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캔런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모든 선수들은 언론 인터뷰와 프로암대회, 우승 소감 발표시 우리의 중요한 고객인 팬과 언론, 후원자들과 영어로 소통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스캔런 대변인과의 일문일답이다. ...

      연합뉴스 | 2008.08.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