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291-25300 / 30,1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08 상반기 골프 해프닝과 진기록] 티샷이 하필 갤러리 호주머니 속으로…

      ... 스코어를 기록하며 무너지기도 한다. 심지어 선수가 티샷한 볼이 갤러리 주머니 속으로 들어가는 일도 있다. 상반기 세계 골프계의 진기록과 해프닝을 모아봤다. 톱 프로들의 하이 스코어 지난 21일 최경주가 브리티시오픈 최종일 최종홀(파4)에서 ... 몰락을 경험했다. 동갑내기인 김송희와 오지영은 각각 필즈오픈과 마스터카드클래식에서 하루 12타를 더 쳤다. 지난해 한국 남자프로골프를 휩쓴 김경태는 시즌 초 6개 대회에 출전해 다섯 차례나 커트오프됐고 세 번은 80타대 타수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08.07.23 00:00 | 김경수

    • LPGA 태극자매 "에비앙에 맺힌 한을 풀어라"

      ... 김미현(31.KTF), 한희원(30.휠라코리아), 장정(28.기업은행) 등 고참 들도 그동안 에비앙마스터스골프장에 대해 쌓은 공략 노하우를 앞세워 우승에 도전한다. 이와 함께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지존' 신지애(20.하이마트)와 일본여자프로골프투어의 대표 선수로 출전하는 송보배(22.슈페리어),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 상금랭킹 3위 양희영(20.삼성전자)도 가세했다. 한국군단의 주력으로 자리잡은 '박세리 키즈' 가운데 언제든 정상 제패가 가능한 이지영(22.하이마트), ...

      연합뉴스 | 2008.07.22 00:00

    • 위성미, 또 남자대회 출전

      ... 위성미(19.미국 이름 미셸 위)가 다시 남자 대회에 도전한다. AP, AFP 등 외신들은 위성미가 31일(이하 한국시간) 밤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몬트루 골프장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리노 타호오픈에 출전한다고 22일 ... 남자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흔한 기회가 아니다. 한단계 발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위성미는 지난 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테이트팜 클래식에서 상위권을 달리다 스코어카드에 사인을 하지 않아 실격당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8.07.22 00:00

    • thumbnail
      [Briefing] 오지영 美LPGA 첫 우승

      '박세리 키즈' 오지영(20)이 2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팬더크릭CC에서 끝난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 스테이트팜클래식 연장전에서 대만의 청야니를 꺾고 투어 첫 우승컵을 안았다. 이로써 한국선수들은 올 시즌 미국 LPGA투어에서 5승을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는 오지영 외에도 최나연 한희원 배경은 크리스티나 김 등 모두 5명의 한국(계) 선수가 '톱10'에 들었다.

      한국경제 | 2008.07.21 00:00 | 김경수

    • '박세리 키드' 또 해냈다…오지영, 첫 우승

      오지영(20.에머슨퍼시픽)이 `메이저 퀸' 청야니(대만)를 꺾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오지영은 21일(한국시간)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팬더크릭 골프장(파72.6천608야드)에서 열린 스테이트팜 ... 우승 상금 25만5천달러를 받았다. 박세리(31)가 LPGA투어에 등장했을 때 골프채를 잡은 '박세리 키드'이자 한국여자프로골프의 주력 부대로 자리 잡은 '1988년생 용띠' 그룹의 일원인 오지영은 US여자오픈을 제패한 동갑내기 박인비(SK텔레콤)와 ...

      연합뉴스 | 2008.07.21 00:00

    • [LPGA] 오지영, 연장전서 생애 첫 우승

      오지영(20.에머슨퍼시픽)이 `메이저 퀸' 청야니(대만)를 꺾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오지영은 21일(한국시간)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팬더크릭 골프장(파72.6천608야드)에서 열린 스테이트팜 클래식 마지막날 한때 2타차 선두를 달리다 18언더파 270타로 동타를 허용한 뒤 18번홀(파4)에서 치러진 연장 첫번째 홀에서 파를 지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을 제패하며 강력한 신인왕 ...

      연합뉴스 | 2008.07.21 00:00

    • thumbnail
      오! 지영 뒷심부족 '탈출' … 청야니와 연장서 역전승

      "세리 언니가 10년 전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는 장면을 보고 골프클럽을 잡았어요. " 또 한 명의 '박세리 키즈'가 미국LPGA투어 정상에 올랐다. 1988년생 '용띠'로 올해 20세인 오지영(에머슨퍼시픽)이 그 주인공이다. ... 칩샷으로 볼을 홀 옆에 붙인 뒤 파퍼트를 성공,극적 역전승을 거뒀다. 오지영의 우승은 재미교포 미셸 위(19·나이키골프)가 3라운드 후 실격당하며 대만 선수에게 넘어갈뻔 했던 우승컵을 한국 선수가 차지했다는 점에서 더 값어치가 있다. ...

      한국경제 | 2008.07.21 00:00 | 김경수

    • -LPGA- 위성미, 실격…한희원, 3타차 선두 추격

      ... 미셸 위)가 지정된 장소에서 스코어카드에 사인을 하지 않는 실수를 하는 바람에 실격 처리됐다. 위성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팬더크릭 골프장(파72.6천60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 쓸어 담는 불꽃타를 휘두르며 자신의 최소타 기록이자 대회 최저타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06년 레일 골프장에서 열렸던 대회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최종일 세웠던 10언더파 62타였다. 청야니와 신인왕 경쟁을 벌이고 ...

      연합뉴스 | 2008.07.20 00:00

    • [LPGA] 실격 위성미, 상승세에 큰 타격

      ... 위성미(19.미국 이름 미셸 위)가 다시 실격을 당하며 심리적으로도 큰 타격을 받게 됐다. 위성미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팬더크릭 골프장(파72.6천60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 멤버에 가입하려 하지 않고 남자대회 출전 등으로 이목을 끌려고 한다는 따가운 눈총을 받았던 위성미는 지난 달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 독일여자오픈에서 6위에 오르며 부활의 조짐을 보였다. 이후 US여자오픈에서도 예선을 거쳐 본선에 ...

      연합뉴스 | 2008.07.20 00:00

    • [LPGA] 위성미, 실격…한희원, 3타차 선두 추격

      ... 이름 미셸 위)가 규정대로 스코어카드에 사인을 하지 않는 실수를 하는 바람에 실격 처리됐다. 위성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팬더크릭 골프장(파72.6천608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 쓸어 담는 불꽃타를 휘두르며 자신의 최소타 기록이자 대회 최저타 기록을 경신했다. 종전 기록은 2006년 레일 골프장에서 열렸던 대회에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최종일 세웠던 10언더파 62타였다. 청야니와 신인왕 경쟁을 벌이고 ...

      연합뉴스 | 2008.07.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