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4751-334760 / 520,4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NCT 드림, 美 타임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청소년 25' 선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NCT 드림.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DREAM(NCT 드림)이 미국의 유력 시사주간지 타임 지난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청소년 25'에 이름을 올렸다. NCT 드림은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청소년 25(TIME’s 25 Most Influential Teens of 2018)'에 아시아 가수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번 '2018년 ...

    텐아시아 | 2018.12.08 14:22 | 김수경

  • thumbnail
    블랙핑크 '뚜두뚜두' 美뉴욕타임즈 '2018 베스트 송' 선정

    ... 선정한 ‘The 65 Best Songs of 2018’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6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타임즈’는 ‘The 65 Best Songs of 2018’이라는 ... 앞당기고, 2배를 훌쩍 넘기는 속도로 빠르게 달성한 것이다. 이로써 블랙핑크는 K팝 그룹 전체를 통틀어 역대 최단 시간으로 5억뷰를 뚫은 유일무이한 그룹이 됐다. 또, 블랙핑크는 K팝 남녀 그룹 가운데 ‘4억 뷰 이상’의 ...

    스타엔 | 2018.12.08 13:53

  • thumbnail
    제니, 美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 공개

    ...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와 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와의 인터뷰가 지난 7일(현지 시간) 공개됐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제니는 최근 혼자만의 힘으로 보람찬 성과를 거두었다”며 “첫 솔로곡 'SOLO'로 ... 건넸다. 제니는 데뷔 첫 솔로곡 ‘SOLO’ 공개 이후 15일 연속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정상 행진을 펼쳤다. 해외에서는 40개국 아이튠즈 1위에 이어 국내 여자 솔로 가수 최초로 아이튠즈 '월드 ...

    텐아시아 | 2018.12.08 13:50 | 김수경

  • thumbnail
    BTS·블랙핑크,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 최고 노래

    그룹 방탄소년단과 블랙핑크의 음악이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노래' 65곡에 포함됐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와 멤버 뷔의 솔로곡 '싱귤래러티'(Singularity)를 호평하며 최고의 노래 명단 20위에 올렸다. '페이크 ...

    한국경제 | 2018.12.08 13:19 | YONHAP

  • thumbnail
    [노경목의 선전狂 시대] 산업료 전기료 올리는 한국, 2조원 깎아주는 中 선전

    ... 확충하며 LG디스플레이 등의 LCD 사업부문은 수익성 감소에 직면해 있습니다. BYD와 BAK는 자동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LG화학 및 삼성SDI와 경합 중입니다. 이런 가운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심야 시간부터 산업용 전기료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중국 현지 한국 기업 관계자는 “한국이 첨단 제조업에서 언제까지 우위를 유지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선전시는 “선전에 ...

    한국경제 | 2018.12.08 13:02 | 노경목

  • thumbnail
    볼턴 '제재해제' 언급·UN인권토의 불발…대북압박 물러지나

    ... 미국에서 최근 잇따라 대북 유화 제스쳐로 해석될 수 있는 신호가 나오고 있다는 점도 이런 분석을 뒷받침한다. 대북 초강경파로 분류되는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례적으로 대북 경제제재 해제를 언급했다. 그는 6일(현지시간) 라디오 인터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우리가 봐야 할 것은 성과"라며 "성과를 거두면 경제제재 해제를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간 미국이 북한의 제재 완화 요구를 거부하며 '선(先) ...

    한국경제 | 2018.12.08 11:32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11월 일자리 9만4000개 늘어…실업률 42년만에 최저 5.6%

    ... 일자리가 9만4천개 늘어 실업률이 42년만에 최저치인 5.6%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7일(현지시간) 월간 고용동향 보고서를 통해 이 기간 일자리 증가가 2012년 5월 이래 최대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캐나다 통신이 ... 수준이라고 통계청은 덧붙였다. 지난달 일자리는 2012년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이 중 전시간제 일자리가 8만9천900개 늘면서 민간 부문에서 7만8천600개가 증가, 질적으로도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부문별로는 ...

    한국경제 | 2018.12.08 11:24 | YONHAP

  • thumbnail
    아이콘, 필리핀 콘서트 메이킹 필름 공개...'윤형의 허당 셀프캠'

    ... 안겼다. 또한 영상에는 공연 당일 수많은 현지 팬들이 아이콘을 상징하는 색인 붉은색의 옷을 입고 공연 대기 수시간 전부터 대기하며 장사진을 이룬 모습이 담겼다. 특히 현지팬들은 가지각색의 아이콘 굿즈를 들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팬심을 ... “처음 와서 그런 건지 팬분들이 준비를 많이 해주셨다”며 기억에 남는 이벤트로 '레인보우 퍼포먼스'를 꼽았다. 현지팬들은 아이콘을 위해 관객석에서 다양한 색깔의 불빛을 비춰 무지개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했다. 끝으로 진환은 ...

    텐아시아 | 2018.12.08 11:21 | 김수경

  • thumbnail
    美시카고서 논란 많던 '구걸 제재법' 14년 만에 폐지

    ... 표현의 자유" 미국 시카고 시가 오랜 논란이 돼온 길거리 구걸 제재법을 폐지했다. "구걸행위 제재는 기본권 침해"라며 긴 법정 투쟁을 벌여온 이들의 주장이 관철된 것이다. 시카고 언론은 7일(현지시간) 시카고 시의회가 지난달 14일 구걸 금지 조례에 대해 폐지 결정을 내리고 최근 노숙자와 빈민 권리 옹호단체 등에 사실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오랫동안 논란이 돼온 해당 조례에 대해 '조용히' 폐지 결정을 내린 것이다. ...

    한국경제 | 2018.12.08 10:48 | YONHAP

  • 美, 中정부 연계 해킹단 사법처리 …미중 관계 추가악화 우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검찰이 이르면 다음 주 중국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의 위법행위 혐의를 공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 부회장 체포에 이은 이번 발표로 미중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들 해커는 미국의 기술서비스 제공업체에 침투해, 업체가 보유한 고객들의 망에서 영업비밀을 수집하고 지식재산권을 훔치려고 수년간 계획을 실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고위 관리들은 이번에 발표될 기술서비스 업체들을 ...

    한국경제 | 2018.12.08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