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4781-334790 / 521,1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화웨이 사태' 속 중국서 또 캐나다인 구금…캐나다는 눈치만

    ...;고 말했다. 하지만 캐나다는 멍완저우 CFO의 체포를 요구한 미국과 이에 강력히 반발하는 중국의 틈새에 끼어 마땅한 대응 수단을 찾지 못한 채 벙어리 냉가슴 앓듯 속만 태우는 모습이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확전이나 매우 강한 정치적 발언은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며 한 번 더 말을 아꼈다. 그는 "테이블을 쾅쾅 치면서 중요한 일을 하는 것 같은 기분이 들겠지만 우리 모두가 원하는 결과에는 도움이 ...

    한국경제 | 2018.12.20 18:19 | YONHAP

  • thumbnail
    '개인정보 유출' 페이스북, 美워싱턴DC에 고소당해

    ... 로이터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 외신들은 페이스북이 영국의 정치 컨설팅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에 수천만 명의 가입자 개인정보를 동의 없이 유출한 혐의로 워싱턴DC가 이 회사를 고소했다고 칼 러신 워싱턴DC 검찰총장이 밝혔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신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은 가입자들의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데 실패했을 뿐 아니라 누가 가입자 정보에 접근했고, 그게 어디에 쓰였는지에 대해 가입자들을 속였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올해 초 페이스북을 ...

    한국경제 | 2018.12.20 18:16 | YONHAP

  • [이 아침의 풍경] 얼음 깨고 새 항로 만드는 쇄빙선

    러시아에서 새로 진수된 쇄빙선 안드레이 빌키츠키호(號)가 19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네바강을 통과하고 있다. 새하얀 얼음들이 쇄빙선의 움직임에 따라 조각조각 나뉘었다. 그 모양이 형이상학적인 회화를 보는 느낌을 준다. 쇄빙선은 항로를 내기 위해 결빙 해역에서 얼음을 부수는 배를 말한다. 세계 각국이 항로 개척을 위해 앞다퉈 개발하고 있다. 러시아 쇄빙선은 이 중에서도 뛰어난 기능을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드레이 빌키츠키호는 1분 안에 ...

    한국경제 | 2018.12.20 17:50 | 김희경

  • thumbnail
    美, 커지는 불확실성에 내년 금리인상 '3회→2회'…시장 "실망스럽다"

    제롬 파월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끝낸 뒤 기자회견을 한 19일(현지시간) 오후 2시30분부터 45분간 뉴욕증시의 다우지수는 513포인트 떨어졌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도 연 2.830%에서 2.782%로 급락했다. Fed의 통화정책 완화 움직임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실망한 투자자들이 급히 주식에서 돈을 빼 안전자산인 채권으로 옮긴 탓이다. Fed는 내년 금리 인상 예상 횟수를 3회에서 2회로 줄이는 등 대체로 ...

    한국경제 | 2018.12.20 17:46 | 김현석

  • 기준금리 또 올린 Fed…美 성장률 전망은 낮춰

    미국 중앙은행(Fed)이 1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추가로 올렸다. 내년 미국 성장률 전망은 2.3%로 종전보다 0.2%포인트 낮췄다. Fed는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열어 연방기금금리(기준금리)를 연 2.25~2.50%로 올렸다고 발표했다. 올해에만 네 번째 인상이다. Fed는 성명에서 “노동시장과 경제활동이 계속 강하다”고 금리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9월 2.5%였던 내년 ...

    한국경제 | 2018.12.20 17:45 | 김현석

  • thumbnail
    흔들리는 다우…증시서 채권으로 '머니 무브'

    미국 중앙은행(Fed)이 내년 성장률 전망을 낮추고 두 차례 금리 인상을 예고한 19일(현지시간) 뉴욕 금융시장에선 돈이 주식에서 채권으로 급속히 이동했다. 경기 하강 우려에도 Fed가 지속적인 긴축 의사를 보이자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채권에 몰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날 뉴욕증시에선 다우지수가 351.98포인트(1.49%) 하락한 23,323.66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 한때 382포인트까지 올랐던 다우지수는 오후 2시 Fed의 발표 이후 500포인트 ...

    한국경제 | 2018.12.20 17:43 | 김현석

  • 미군 시리아 떠난다…주둔 3년 만에 철수

    미국이 19일(현지시간) 이슬람국가(IS) 격퇴를 명분으로 시리아에 파병한 미군 2000여 명을 철수시키겠다고 발표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5년 병력을 파견한 지 3년 만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영상 메시지에서 “우리는 IS에 맞서 역사적 승리를 거뒀고 위대한 젊은이들은 고향으로 돌아올 때가 됐다”며 철군을 선언했다. 영국 등 동맹국은 미국의 결정에 반발했지만 러시아는 환영의 뜻을 ...

    한국경제 | 2018.12.20 17:38

  • 정계 떠나는 美 하원 의장 "무례와 냉소의 정치 끝내자"

    미국 공화당 소속 폴 라이언 하원 의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회도서관에서 한 고별 연설에서 “미국 정치가 무례와 냉소에 휘말려 있다”고 개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으면서 ... 해석했다. 2015년 45세 나이에 미국 역사상 최연소 하원 의장이 된 라이언은 지난 4월 “가족과 시간을 보내겠다”며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하원 의장 자리는 내년 1월부터 하원 다수당이 된 민주당에 넘어간다. ...

    한국경제 | 2018.12.20 17:34

  • 페이스북, 개인정보 장사…150개 IT기업에 퍼줬다

    미국 워싱턴DC 검찰이 19일(현지시간)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페이스북을 기소했다. 페이스북은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등 150여 개 정보기술(IT) 기업에 개인정보 접근 권한을 줬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 내용을 ... 페이스북 이용자 정보를 활용해 자사의 서비스를 홍보했으며,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더 많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체류 시간도 늘렸다고 NYT가 지적했다. 이 같은 사업 관행이 개인정보를 이전할 때 반드시 본인 동의를 받도록 한 연방거래위원회(FTC)의 ...

    한국경제 | 2018.12.20 17:33 | 추가영

  • 브렉시트 D-100…EU도 '노 딜 안전판' 준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19일(현지시간)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에 대비한 비상대책을 내놨다. 탈퇴 절차를 담은 영국 정부와 EU의 합의안이 여전히 영국 의회를 통과할지 불확실해 노 딜 브렉시트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브렉시트(내년 3월29일)는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EU는 노 딜 브렉시트가 현실화했을 때 극심한 혼란이 예상되는 시민권, 금융상품 판매, ...

    한국경제 | 2018.12.20 17:32 | 유승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