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39511-339520 / 548,4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스라엘 중도파 지도자 간츠, 총리후보 지명 경쟁서 유리

      ... 청백당(Blue and White party)의 베니 간츠(60) 대표가 총리 후보 경쟁에서 청신호를 켰다. 1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17일 실시된 총선 투표를 99.8% 개표한 결과, ... 120석 가운데 33석으로 1위를 차지하고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리쿠드당은 31석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언론은 아랍계를 아우르는 청백당 진영이 57석을 얻고 유대주의 정당들과 손잡은 네타냐후 우파 진영이 55석을 확보할 ...

      한국경제 | 2019.09.20 18:09 | YONHAP

    • thumbnail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공항 3번째 활주로 가동"…KAL도 이용

      ... 공항인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이 활주로를 추가로 증설해 운용에 들어가면서 이착륙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고 타스 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스크바 북쪽에 위치한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의 3번째 활주로가 이날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공항 측이 밝혔다. 공항 측은 지금까지 2개 활주로가 운용될 때에는 시간당 65차례의 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했으나 3번째 활주로가 가동되면서 가능한 이착륙 횟수가 시간당 90회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19.09.20 17:59 | YONHAP

    • thumbnail
      "내부고발 트럼프 행위 여러 건…우크라 대통령과 통화가 초점"(종합)

      ... 유력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상처를 가하려는 정치적 동기에 따른 것일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고발 문건 공개를 둘러싼 민주당 하원과 트럼프 행정부의 공방이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1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내부 고발은 단순히 외국 정상과 나눈 한 차례의 대화가 아니라 그 이상의 횟수와 관련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이날 하원 정보위원회의 비공개회의에 출석한 미 정보기관 감찰관(IGIC) 마이클 ...

      한국경제 | 2019.09.20 17:57 | YONHAP

    • thumbnail
      [종합]北김명길 "북미협상에 제대로 된 계산법 기대…협상결과 낙관"

      ... 외무성 순회대사가 20일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현명한 정치적 결단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재개를 앞둔 북미 간 실무협상의 결과에 대해 낙관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핵을 먼저 포기하면 이후에 보상을 주는 '리비아 모델'은 '큰 잘못'이었다고 공개 비판했다. 이는 존 볼턴 전 보좌관이 주창한 모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쩌면 새로운 방법이 매우 좋을지도 ...

      한국경제 | 2019.09.20 17:54

    • thumbnail
      '페이스북 저격수' 트럼프, 저커버그 만났다

      페이스북 등 거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비판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만남을 가졌다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보도했다. 사전 예고 없이 진행된 이번 회동은 페이스북이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로부터 반독점법 위반 문제를 조사를 받는 중 이뤄져 눈길을 끌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저커버그 CEO와 악수를 나누는 사진을 올리며 “집무실에서 좋은 ...

      한국경제 | 2019.09.20 17:44 | 김산하

    • thumbnail
      최태원 "韓기업, 지금 같은 지정학적 위험은 처음"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9일(현지시간) “SK 회장으로 일한 지난 20년간 요즘처럼 지정학적 위험이 비즈니스를 흔드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 경제전쟁, ... 창출했다”며 “경제적 가치와 함께 사회적 가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 현지기업처럼 미국 시장에서 활동하는 ‘US인사이더’ 전략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

      한국경제 | 2019.09.20 17:41 | 주용석/김재후

    • thumbnail
      "브렉시트 결정 이후 英 금융 일자리 1천개 옮겨가"

      당초 예상보다는 적어…향후 7천명 추가 재배치 전망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이른바 브렉시트(Brexit) 결정 이후 런던 금융가에서 일자리 1천개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글로벌 회계·컨설팅기업인 언스트앤영(EY)은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이후 영국 내 222개 기업의 인력과 자산 현황 등을 모니터링해왔다. 이에 따르면 전체 222개 기업 중 92개 기업이 브렉시트 결정 ...

      한국경제 | 2019.09.20 17:36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美 소아암 퇴치 '21년 동행'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의사당에서 소아암 퇴치를 위한 ‘현대 호프 온 휠스(Hyundai hope on wheels)’ 21주년 행사를 열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행사는 현대차와 딜러들이 소아암을 근절하기 위해 1998년부터 시작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고객이 차량을 한 대 구입할 때마다 딜러가 14달러씩 기부금을 적립하고, 현대차가 여기에 추가 기부금을 내는 방식으로 펀드를 조성한다. 올 연말까지 ...

      한국경제 | 2019.09.20 17:36 | 도병욱

    • thumbnail
      '핀테크 도시' 1위는 베이징…20위권 안에도 못 든 서울

      ... 세계 주요 도시 중 20위권 밖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개인정보보호법 등 각종 규제에 가로막혀 빅데이터 활용이 원천 차단되는 등 다른 국가에 비해 핀테크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영국 국제컨설팅그룹 지옌은 19일(현지시간) “세계 104개 도시 가운데 핀테크 경쟁력이 가장 뛰어난 곳은 중국 베이징”이라고 발표했다. 그다음으로는 상하이, 미국 뉴욕, 광저우, 선전 등의 순이었다. 서울은 이날 발표된 상위 20개 도시에 이름을 올리지 ...

      한국경제 | 2019.09.20 17:33 | 강경민

    • thumbnail
      `지정학` 고충 토로한 최태원…"회장 20년, 이런 위기는 처음"

      ◇ 최태원 "회장 20년, 이런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국내외 경영 상황에 대해 "이런 종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SK 나이트' 행사에 참석해 기자들과 만나 "SK 회장을 한 지 20년 되는데 그 동안 이런 종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까지 지정학이 비즈니스를 흔들어 본 적이 한 번도 없는데 그런 정도쯤으로 ...

      한국경제TV | 2019.09.20 1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