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9721-409730 / 543,8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바마 "英, EU에 남아야"…브렉시트 반대 재천명

      ... 불구하고 영국민에게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반대를 적극 권유했다. 영국을 방문한 오바마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런던 영국 총리 집무실에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브렉시트에 대한 논의도 ...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국에 깊은 관심사"라고 운을 떼고 영국이 EU에 남아야 하는 이유를 비교적 긴 시간을 할애해 설명했다. 오바마는 "영국은 EU에 남아있을 때 최고의 상태에 있을 수 있다. EU는 영국이 ...

      연합뉴스 | 2016.04.23 09:54

    • 러셀 美차관보 "미·중, 더 강력한 대북 제재 필요성에 공감"

      "중국 TPP 일정시점 가입 모색…BIT 협정도 주요한 진전"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21일(현지시간) "북한을 통제하기 위해 더 강력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데 미·중 양국 간 협력이 증가하고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러셀 차관보는 이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남가주대학에서 강연하는 자리에서 "북한 문제는 미·중 양국의 공통 현안"이라면서 ...

      연합뉴스 | 2016.04.23 09:50

    • 도감청 차단 '토르'로 페북 접속 월 100만명 돌파…검열 회피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은 도·감청을 차단하는 익명 네트워크 '토르'(Tor)를 거쳐 이 서비스에 접속하는 사용자의 수가 월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페이스북의 런던 사무소에 근무하는 보안 인프라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앨릭 머핏은 22일(현지시간) '페이스북 오버 토르' 페이지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사람들이 토르를 통해 통신하는 데는 사생활 보호, 보안, 안전 등 여러 ...

      연합뉴스 | 2016.04.23 09:47

    • 美경찰 "프린스 외상 흔적 없어…자살 아니다"

      부검 완료…결과 공개는 최대 몇 주 걸릴 수도 미국 '팝의 전설' 프린스(57) 사망 사건을 조사 중인 미국 미네소타 주(州) 카버 카운티 경찰국은 22일(현지시간) "프린스의 몸에서 외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자살로 추정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짐 올슨 경찰국장은 이날 프린스 사망 관련 첫 기자회견에서 그의 사인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그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16.04.23 09:46

    • thumbnail
      美 경찰 "프린스 자살 아냐...외상 흔적 없다"

      ...한혜리 기자] 프린스 사망./사진제공. YTN 뉴스화면 캡처 미국 경찰이 미국 팝의 전설 프린스(Prince Rogers Nelson)의 사망과 관련해 공식 발표를 전했다. 미국 미네소타 주 카버 카운티 경찰국은 2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프린스 몸에서 외상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자살로 추정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 프린스 시신에 대한 부검을 마쳤으나 미 경찰은 프린스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

      텐아시아 | 2016.04.23 09:41 | 한혜리

    • 뉴욕증시 기술주 하락…다우 0.12% 상승 마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미국 현지시간 2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23포인트 오른 18,003.75에 거래를 마쳤습니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10포인트 상승한 2,091.5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66포인트 내린 4,906.23에 각각 장을 마감했습니다.혼조세로 출발한 다우지수와 S&P500 지수는 장중 상승과 하락을 반복했고, ...

      한국경제TV | 2016.04.23 08:30

    • 페이스북 '읽는 시간' 뉴스피드 랭킹에 반영…낚시기사 불이익

      세계 최대 소셜 미디어 페이스북이 뉴스피드 랭킹에 사용자가 기사를 읽는 데 걸리는 시간을 반영토록 알고리즘을 변경했다. 이럴 경우 제목이 그럴듯하지만, 실제 내용과 부합하지 않거나 내용이 부실한 '낚시성 기사'가 노출 빈도에서 불이익을 받게 된다. 페이스북은 21일(현지시간)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모셰 블랭크와 지에 슈 연구원이 쓴 글을 회사 공식 블로그에 올려 뉴스피드 랭킹 알고리즘 업데이트 내용을 설명했다. 이들은 "사람들이 ...

      연합뉴스 | 2016.04.23 05:50

    • 국제유가, 공급과잉 해소 기대에 상승…WTI 1.3%↑

      주간 단위로는 8% 이상 올라 22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공급과잉이 해소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져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55센트(1.3%) 오른 배럴당 43.73달러에 마감했다. 주간 단위로는 8% 이상 올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59센트(1.3%) 상승한 배럴당 45.12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에서의 원유 생산이 줄어 ...

      연합뉴스 | 2016.04.23 04:30

    • thumbnail
      타임 영향력있는 100인에 '푸드트럭 대부' 로이 최 선정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16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미국에서 푸드트럭의 대부로 알려진 한국계 로이 최(46·사진)가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개척자(23명), 거인·거목(15명), 예술가(18명), 지도자(31명), 아이콘(13명) 등 다섯 개 분야에서 인물을 선정했다. 최씨는 개척자 분야에서 ‘요리 개척자’로 선정됐다. 서울 태생으로 ...

      한국경제 | 2016.04.23 03:59

    • 구글·MS, 상대방 겨냥한 규제당국 진정 모두 취하

      최근 10여 년간 치열한 경쟁을 벌여 온 마이크로소프트(MS)와 구글이 상대방을 겨냥해 세계 곳곳의 규제당국에 낸 진정을 모두 취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구글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우리 회사들(구글과 MS)은 활발하게 경쟁하지만, 우리는 법적 절차가 아니라 우리 제품들의 장점을 가지고 그렇게 하기를 원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MS도 동시에 낸 성명에서 "이는 우리의 법적 우선순위가 변화하고 있음을 반영한 ...

      연합뉴스 | 2016.04.23 0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