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9741-409750 / 530,7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야간선물 0.46%↓…"코스피 0.5% 하락 출발 예상"

    야간 선물 지수가 하락했다. 11일(현지시간)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글로벌 연계 코스피 200선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6% 내린 237.5포인트로 마감했다. 이를 코스피로 환산할 경우 1978포인트에 해당한다. 외국인은 653계약을 순매도하고, 기관은 77계약을 순매수했다. 최창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야간 선물 거래와 미국 증시 상황을 고려해 "코스피지수는 0.5%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15.08.12 07:37 | 김근희

  • thumbnail
    [모닝 브리핑]세계증시, 중국發 환율전쟁에 '휘청'…국제유가도 4%대 급락

    ... 오는 곳이 있어 더위가 한풀 꺾이겠다. ◆ 글로벌 증시, 중국발 환율전쟁에 '휘청'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212.33포인트(1.21%) 하락한 1만7402.84에 ... 결과 스냅챗이 4800만달러로 가장 높았다고 전했다. 스냅챗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진을 보내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게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말복' 남부 지방 곳곳 비소식…중부 ...

    한국경제 | 2015.08.12 06:45

  • 브라질 공공부채 부담 가중…신용등급 평가 악영향

    브라질의 공공부채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신용등급 평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63%로 나타났다. 이는 중앙은행의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악이다. 지난해 6월에는 55%였다.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국가신용등급 평가에서 중요한 기준이 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평가한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은 투자등급 ...

    한국경제 | 2015.08.12 06:45

  • 사우디-러시아 관계 밀착…시리아 사태 해법선 이견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미사일 공급 계약을 추진하는 등 관계가 급속히 가까워지고 있다.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모스크바 를 방문 중인 아델 알주바이르 사우디 외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난 뒤 “사우디는 군사분야 를 포함해 모든 방면에서 러시아와의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이스칸데르 미사일 등 광범위한 러시아 무기 구입과 관련해 실무진 이 집중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5.08.12 06:45

  • 북한이 트럼프 지원?…가짜 트윗에 낚인 MSNBC '망신'

    미국 MSNBC 방송이 10일(현지시간) ‘북한이 미 공화당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가짜 트위터 글을 그대로 방영했다가 큰 망신을 당했다. 미 정치평론가인 마크 핼퍼린은 이날 MSNBC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모닝 조’에 출연해 ‘막말’에다가 ‘여성비하’ 발언으로 여론의 뭇 매를 맞는 트럼프에게도 지지 세력이 있다면서 “바로 북한이다. ...

    한국경제 | 2015.08.12 06:45

  • 위안화 평가절하에 국제 금융시장 `출렁`

    위안화 평가절하에 국제 금융시장 `출렁` - 중국 성장 둔화 관측에 주식 및 원자재 약세 - "미국 금리 인상 시기 늦출 요인" 중국이 위안화를 평가절하한 영향으로 11일(현지시간) 국제 금융시장이 출렁거렸다. 중국이 성장 둔화를 인정했다는 해석에 따라 주식 시장과 원자재 시장은 약세를 면치 못한 반면, 미국의 금리 인상에 새로운 고민거리가 생겼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안전자산인 국채와 금에 대한 투자는 활발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

    한국경제TV | 2015.08.12 06:37

  • 크루그먼, 미·일·유럽 경제전쟁론 비판…`승자는 없어'

    NYT 기고서 "국제경쟁은 허위개념, 계급전쟁은 매우 실제적" 주장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폴 크루그먼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가 11일(현지시간) 25년전 부상해 상당 기간 풍미했던 레스터 서로우 매사추세츠공대(MIT) 경제학 교수의 `국가 간 경제전쟁론'을 "허위 개념에 가깝다"고 혹평했다. 크루그먼 교수는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경쟁과 계급전쟁'이라는 제목으로 기고한 글에서 미국과 일본, ...

    연합뉴스 | 2015.08.12 06:35

  • 월마트 '난공불락' 뉴욕에 진입하나?…여론 좋아져

    ... 못했다. 뉴욕 시가 '공룡 월마트가 들어오면 일자리가 줄고 소상공인이 피해를 본다'고 빗장을 걸었기 때문이다. 몇년 전 뉴욕 시 남부 브루클린에 매장을 열려다 좌절된 적도 있다. 미 경제전문지 포천은 11일(현지시간) 그런 월마트에 대한 뉴요커들의 여론이 호전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노동계로부터 대표적인 '노동 착취기업'으로 비판받아오긴 했지만, 올해 초 유통업계 근로자 최저임금 인상에 앞장선 뒤 분위기가 많이 좋아졌다는 것이다. 미 코네티컷 ...

    연합뉴스 | 2015.08.12 06:35

  • [뉴욕마감] 中 위안화 평가절하 충격…다우 212P 하락

    중국 인민은행이 대규모로 위안화 평가 절하에 나서며 글로벌 금융시장을 긴장시켰습니다. 중국 수출 비중이 높은 종목들을 중심으로 매도세가 거세지며 뉴욕증시는 하락 마감했습니다. 현지시간 11일 다우지수는 전거래일대비 212.33포인트, 1.21% 내린 1만7402.84를 기록했습니다. 나스닥지수는 65.01포인트, 1.27% 내린 5036.79에, S&P500지수는 20.11포인트, 0.96% 밀린 2084.07에 각각 거래를 마쳤습니다. 중국 ...

    한국경제TV | 2015.08.12 06:20

  • thumbnail
    미국증시, 中 위안화 기습 평가절하에 급락…다우 1.21%↓

    뉴욕증시는 중국의 기습적인 위안화 평가절하 여파로 급락했다. 1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212.33포인트(1.21%) 하락한 1만7402.8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0.11포인트(0.96%) 내린 2084.07을, 나스닥 지수는 65.01포인트(1.27%) 하락한 5036.79를 각각 기록했다. 이날 지수는 갑작스러운 중국의 환율 조정 영향으로 ...

    한국경제 | 2015.08.12 0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