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09871-409880 / 538,9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반기문, 사우디·이란 단교에 "깊은 우려"…양국에 자제 촉구

      유엔특사 현지 급파…미 백악관·국무부도 냉정·자제 호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슬람 시아파 유력인사 등 테러 혐의자 47명 집단처형 후 정면 충돌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외무장관에게 각각 ... 이란의 모하마드 지하드 자리프 외무장관에게는 이란 내 외국 공관 보호를 요구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충돌이 중동 평화정착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유엔 특사가 사태 진정을 위해 양국 ...

      연합뉴스 | 2016.01.05 05:12

    • 英, 전자담배를 '의약품'으로 첫 승인

      ...으로 승인했다. 영국 보건부 산하기구인 의약품·의료기기안전관리국(MHRA)이 담배제조업체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BAT)의 전자담배 'e-Vok'에 대해 금연기기로서 시판을 승인했다고 선데이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NHS(영국 국민보건서비스) 의사들이 금연하려는 흡연자들에게 e-Voke를 패치 등 다른 금연보조제와 마찬가지로 처방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라고 언론들은 설명했다. BAT는 e-Voke 시판에 ...

      연합뉴스 | 2016.01.05 04:40

    • IMF 옵스펠드 "中 최우선 현안…구조개혁 순조롭지만 않을것"

      ... 중국의 경제체질 변화와 난민문제, 기후변화 대응, 그리고 국제 무역질서 재편성이 올해 주목할 만한 경제 현안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의 모리스 옵스펠드 수석 이코노미스트(경제연구위원)가 전망했다. 옵스펠드 연구위원은 4일(현지시간) IMF가 발표한 경제전망을 통해 중국이 올해도 국영기업 재무구조나 금융시장 체질의 개선 같은 구조개혁이 순조롭지 만을 않을 것이라며 중국을 올해 경제현안으로 가장 먼저 지목했다. 그는 시리아나 이라크를 떠난 난민 문제가 유럽은 ...

      연합뉴스 | 2016.01.05 04:39

    • 미 정부, 폭스바겐에 최대 107조원 규모 민사소송

      ... 일으킨 독일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을 상대로 최대 100조원이 넘는 규모의 민사소송을 제기했다고 미 언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법무부는 이날 이 업체의 디젤 차량 60만 대에 불법적 소프트웨어가 장착돼 배출가스 통제체계가 ... "그들은 고의로 법을 위반했으며 그 결과는 국민 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이 소송은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연방지법에 제기됐으나, 조만간 폴크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 사태와 관련해 미국 내 집단소송이 진행될 ...

      연합뉴스 | 2016.01.05 04:00

    • 日,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임기 개시…역할 극대화 모색할듯

      상임이사국 발판 위한 총력 외교전 예상…안보리 개혁이 관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2016∼2017년 비상임이사국을 수임한 일본이 새해 연휴를 끝낸 4일(현지시간)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거부권을 갖지 않는 비상임이사국은 유엔의 대주주 격인 미국과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 상임이사국에 비해 존재감이 떨어지지만, 일본의 경우는 다를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 일본은 앞서 10차례나 ...

      연합뉴스 | 2016.01.05 03:32

    • GM, 차량공유서비스 회사에 5억달러 '통 큰 투자'

      ...터스(GM)가 차량공유서비스 회사인 리프트에 5억달러(약 600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까지 자동차 회사가 차량공유서비스 분야에 투자한 것 중 최고 금액이다. 기업가치가 55억달러(6조5400억원)에 ... ‘뉴욕시를 운전하자’는 차량공유서비스 프로그램을 시험 운영했다. 렌터카 서비스보다 저렴한 가격인 한 시간에 10달러, 하루 75달러에 GM 차를 빌려줬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1.05 03:24 | 이상은

    • 뉴욕증시도 급락 출발…중국발 폭락세 전 세계로 번졌다

      뉴욕 증시가 새해 첫 거래일을 급락세로 시작했다. 중국 증시가 7% 가까이 폭락하고 유럽 증시도 2% 넘게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4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미국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오전 중 16980까지 떨어졌다. 전 거래일(2015년 12월31일) 종가 17425.03보다 445포인트(2.6%)까지 내려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경제지표가 예상치를 밑도는 수준에서 발표된데다 중동 지역의 정정 불안이 고조되면서 주가를 끌어내렸다고 ...

      한국경제 | 2016.01.05 02:50 | 이상은

    • 유엔 시리아 특사, 정면충돌한 사우디·이란 방문

      스테판 드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가 4일(현지시간) 시아파 지도자를 포함해 47명을 집단 처형하고 이란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한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을 차례로 방문한다고 유엔이 밝혔다. 미스투라 특사는 이날 오후 사우디 수도 리야드를 먼저 찾은 뒤 이란으로 향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스투라 특사의 양국 방문은 두 나라의 정면 충돌로 내전 6년째로 접어든 시리아의 정치적 해법이 난기류를 맞은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다. 사우디아 이란은 시리아 내전 ...

      연합뉴스 | 2016.01.05 02:32

    • [유럽증시] 중국 쇼크에 중동 불안 겹쳐…DAX 4.28% ↓

      새해 첫날 거래에 나선 유럽의 주요 증시가 중국발 쇼크로 대폭 하락했다. 수출 주도 경제구조 때문에 중국 경제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가 각별히 크게 영향받았다.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직전 거래일 종가보다 2.39% 내려간 6,093.43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4.28% 밀린 10,283.44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는 2.47% ...

      연합뉴스 | 2016.01.05 02:32

    • 사우디, '이란 항공편' 운항 전격 중단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란과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한데 이어 4일(현지시간) 이란으로 오가는 모든 민간 항공편의 운항을 전격 중단했다. 사우디 항공 당국은 이날 "이란으로 오가는 모든 항공편을 중단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고 국영 SPA통신이 보도했다. AFP는 사우디가 이란과의 외교관계 단절에 이어 민간 항공편의 운항행까지 전격 중단함에 따라 양국 갈등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리야드 AFP=연합뉴스) shin@yn...

      연합뉴스 | 2016.01.05 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