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21241-421250 / 544,5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중 팽팽한 패권 기싸움…"남중국해 우려"vs"영토권리 보호"

      ... 오바마 미국 대통령) "회담은 건설적이고 생산적이었다."(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3시간에 걸친 비공식 만찬과 정상회담 등을 마치고 25일(현지시간) 기자들 앞에 선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올해 들어 ... "평화적 굴기" 되풀이 중국 외교부 발표문 등에 따르면, 두 정상은 전날 비공식 만찬에서 3시간 동안 양자 관계를 포함해 다양한 이슈를 깊이있게 논의했다. 시 주석의 발언은 미중 신형대국관계 구축에 초점이 모아졌다. ...

      연합뉴스 | 2015.09.26 13:59

    • 폭스바겐 새CEO "전면개혁으로 '도덕적 재앙' 극복할 것"

      배기가스 거짓말로 위기에 몰린 세계 최대의 자동차업체 폴크스바겐의 새 최고경영자(CEO)가 전면적인 개혁을 통한 신뢰 회복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폴크스바겐 감사회는 2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회의를 열어 새 CEO로 포르셰 스포츠카 사업부문 대표인 마티아스 뮐러(62)를 공식 선임했다. 뮐러 신임 사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폴크스바겐을 전면적으로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지금 가장 시급한 ...

      연합뉴스 | 2015.09.26 12:36

    • 오바마 "같은손 손가락처럼" 시진핑 "잊지 못할 방문" 건배

      ... 보여준 선의에 감사한다. 잊지 못할 미국 방문이었다"(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G2(주요 2개국) 사이의 정상회담은 '냉랭'했지만 국빈만찬 만큼은 '화기애애'했다. 오바마 대통령 내외가 25일(현지시간) 저녁 미국 백악관에서 시 주석 부부에게 베푼 국빈만찬은 말 그대로 성대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2009년 집권 이후 국빈만찬을 베푼 것은 모두 아홉 차례로, 이 가운데 두 차례 국빈만찬을 한 국가는 중국이 유일하다. 2011년 ...

      연합뉴스 | 2015.09.26 12:12

    • "메카사고 사망자 1300여명"…사우디 당국은 '침묵'

      ... 사망자가 1천300여 명, 부상자가 2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는 사우디 국영TV 등 현지언론이 보도한 사우디 당국의 발표보다 두 배나 피해규모가 크다. 현재 사고의 공식 피해는 지난 24일 사우디 당국이 ... 열 수 있었으나 아무 조치를 하지 않아 참사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번 대형 압사사고는 24일 오전 9시께(현지시간) 메카로부터 5㎞ 떨어진 미나 지역의 폭 12m짜리 도로에서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이슬람교도 수십만 명이 '마귀 ...

      연합뉴스 | 2015.09.26 11:22

    • 아베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행…안보리 진출 '땅 고르기'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진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26일(현지시간) 뉴욕 도착 직후에는 브라질, 인도, 독일 등 안보리 개편을 요구하며 일본과 보조를 맞춰 온 이른바 'G4' ... 표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엔에는 세계 여러 곳에서 많은 정상이 모인다. 가능한 한 시간을 내서 정상회담을 하고 세계가 어떠해야 하는지 일본의 생각을 밝히고 싶다"고 덧붙였다. (도쿄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5.09.26 09:38

    • 미 중 정상 "북핵 미사일 공동 대응할 것"

      ... 결의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최고 지도자가 북한에 공개적으로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시진핑, 북한 핵 관련 이례적 공개 경고 오바마 대통령과 시 주석은 25일(현지시간)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열어 북한 핵 문제, 남중국해 문제, 사이버해킹 등 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오전 정상회담 직후 진행된 공동 기자회견에서 시 주석은 “우리는(오바마와 시진핑)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한반도 ...

      한국경제 | 2015.09.26 09:16 | 김동윤

    • 종교 초월한 교황의 인기…"진정한 리더 원하는 욕구 반영"

      ... 2013년 3월 선출 이후 2년여간 설파한 메시지가 세계 곳곳에 큰 울림을 낳으면서 그는 이제 단순히 한 종교의 수장이 아닌 세계의 지도자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뉴욕타임스(NYT)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미를 기념한 23일(현지시간)자 기사에서 진정한 리더를 원하는 현대인들의 갈망이 교황에 대한 열광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교황의 인기가 서로 다른 이들을 연결하는 다리가 되고 있다"며 비가톨릭 신자, 심지어 다른 종교인들로부터도 열렬한 ...

      연합뉴스 | 2015.09.26 09:08

    • 박 대통령, UN총회 첫 일정...반기문 총장과 만찬

      유엔 개발정상회의와 제70차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에 도착한 박근혜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25일(현지시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났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유엔 사무총장 관저에서 반 총장과 만찬을 하며 한·유엔 협력관계를 ... 오찬, 유엔 평화활동 정상회의 등 대부분의 일정을 반 총장과 함께합니다. 한편, 박 대통령은 26일 오전(우리시간 26일 밤) 유엔 개발정상회의 기조연설을 하는 것으로 유엔 무대에서 정상외교를 시작합니다. 신용훈기자 syh...

      한국경제TV | 2015.09.26 09:06

    • 朴 대통령 "北 핵집착 버려야"…반기문 총장 "국제사회 우려"

      ... 정상 유엔 무대서 대다수 일정 함께해 朴대통령, 방명록에 "유엔이 세계평화 등불"…모레 나이지리아 양자회담 일정 추가 제70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이 핵 집착과 소극적인 대화 태도를 버리고 남북대화에 호응하고 평화통일의 길로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 도착한 직후 첫 일정으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관저를 찾아 반 총장과의 면담 및 ...

      연합뉴스 | 2015.09.26 08:42

    • 美투자자들 `배기가스 파동` 폭스바겐에 첫 집단소송‥배상금액 얼마?

      ... 폭스바겐, 폭스바겐 - "인위적으로 주가 부풀려 손실 입혔다" 배상 청구 디젤차량의 배기가스를 저감한 것처럼 속여 파문을 일으킨 세계 1위 자동차제조업체 폭스바겐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처음으로 미국에서 집단소송에 걸렸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 현지언론 매체들에 따르면 미시건 연기금은 폭스바겐이 사기로 손실을 입혔다며 미국 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 연방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미시건 연기금은 폭스바겐이 배기가스를 줄인 것처럼 속이면서 ...

      한국경제TV | 2015.09.26 0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