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22881-222890 / 239,6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고] 대우, 톰슨사 인수 무산 유럽 시각 .. 볼프강 J 홈멜

      ... 노동조합의 저항은 항시 있게 마련이다. 그들 또한 정치권과 마찬가지로 노동자의 권리상실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다. 노동자의 경영참여와 신분이 보장되어 있는 공기업의 노조에게 있어 민영화계획은 가장 위협적으로 다가선다. 임금협상에 대해서도 공기업노조가 가장 확실하게 그들의 의사를 타진할 수 있다. 그들에게 있어 민영화란 곧 노동자의 권리행사범위축소를 의미한다. 더구나 자국기업도 아닌 외국기업에 의해 민영화계획이 추진된다는 것은 노조에게 또다른 두려움을 다가선다. ...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정가스케치] 대만핵문제 여야 공동 대응 추진

      ... 의장간 협의를 통해 공동대책을 마련 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해 관심. 국민회의는 또 경제난 극복을 위해 노사협력 분위기 조성이 시급하다고 보고 임시국회 개회 이전이라도 노동법 개정을 위한 여야단일안 마련을 위해 여당과 비공식협상에 착수할 방침. 김대중 총재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핵폐기물 문제와 노동법문제의 국회차원 대책마련의 필요성을 지적한뒤 "구체적인 대책은 여야 3당 정책위 의장들이 협의해 나갈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 그러나 노동관계법 단일안과 관련, ...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한경애널리스트의 업종진단] '정보통신산업'

      ... 신규사업자 선정에서 대표적인 수혜자는 데이콤과 제3국제전화사업자인 온세통신이다. 통신산업의 연관관계에서 볼때 제2시내전화사업자 선정에서는 이미 국제, 시외전화사업을 하고 있는 데이콤이 가장 유리하다. 또한 2월15일에 WTO기본통신협상이 타결되면 정부는 통신관련법을 개정해 데이콤과 같은 유선통신사업에 외국인이 33%까지 투자할수 있게 할 예정이다. 제3시외전화사업은 국제전화를 하고 있는 온세통신이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온세통신은 아세아시멘트 대륭정밀 한전 ...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정가산책] "야당이 '3월 위기' 부추기고 있다" .. 신한국당

      ... 놀랄수 밖에 없는 것은 김대중총재가 선동의 전면에 나서고 있다"고 비난. 김철대변인은 "노동계의 이른바 춘투와 대학가의 개학이 겹치는 3월까지 한보정국을 끌고가 여당을 궁지에 몰아넣으려는 것이 야권의 의도이며 임시 국회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는 것도 이같은 전략 때문"이라고 지적. 김대변인은 "야당이 3월 위기를 부추기는 정략을 계속할 경우 최대의 희생자는 다른 사람이 아닌 국민"이라며 야권의 자제를 촉구.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4일...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취재여록] 한국통신 회장제

      ... 등과 같은 관련법규가 정비되어야 한다. 한통은 6만여 종업원에 연매출 7조원, 시내.외 및 국제전화 개인휴대통신 CT-2 등 유.무선을 망라한 통신사업을 수행하는 통신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이다. 특히 세계무역기구(WTO) 통신개방협상에 따라 98년이후 국내에 쏟아져 들어올 세계굴지의 통신업체들과 겨뤄야할 국가대표이다. 한통이 정부규제가 심한 투자기관에서 자율성이 보장되는 출자기관으로 전환하고 민간의 경영기법을 도입, 대외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에 이의가 ...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국제II면톱] 폴란드, 대우자동차 수입관세 엄격 적용

      [ 브뤼셀=김영규특파원 ] 폴란드는 3일 유럽연합(EU)의 압력에 굴복, 한국 대우자동차 수입에 대한 관세를 엄격 적용키로 했다. EU측은 대우그룹에 대한 관세부과상의 특혜가 EU 회원가입 협상에 장애를 조성할 것이라면서 지난 1년간 폴란드정부에 경고를 계속해 왔다. 폴란드는 이에 따라 최근 브뤼셀의 EU 관계자들에게 대우측이 더 이상 엉성한 조립형식을 빌어 폴란드에 자동차를 무관세로 반입되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하는 한편 대우측에도 ...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경총, 올 사용자측 임금인상률 확정 .. 5일 회장단 회의

      ... 함께 임금교섭기간을 절반으로 단축해 교섭비용을 줄이고 연공서열형 임금체계에서 탈피해 능력급제를 도입하며 실적에 연동해 상여금을 지급하는 등 임금체계를 합리적으로 개편하는 권고안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총의 이같은 임금인상률은 90년대 들어 최저수준인데다 이미 인상률을 내놓은 노총(11.2%)과는 큰 격차를 보이고 있어 올 임금 및 단체협상도 순조롭지 않을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5일자).

      한국경제 | 1997.02.04 00:00

    • 미국, 한국 등 국제전화시장 "여전히 폐쇄" 비난

      ... 가진 회견에서 "한국과 홍콩이 국제 전화 시장을 여전히 (개방하지 않은채) 독점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그들이 양보하면) 상황이 좀더 나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헌트 위원장은 이어 오는 15일로 앞서 한차례 늦춰진 세계무역기구(WTO) 통신협상 시한이 더 이상 연장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여러 조짐들로 미뤄 그때까지 타협이 이뤄지리라는 기본적인 희망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4일자).

      한국경제 | 1997.02.03 00:00

    • [사설] (3일자) 노총의 두자리 임금인상요구

      노동법 개정을 둘러싸고 노사간 감정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노총이 지난달 31일 11.2%의 높은 임금인상안을 제시함으로써 예상대로 올해 임금협상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노총은 오는 3월1일까지 개정노동법이 국제기준에 맞게 재개정되지 않으면 법개정으로 인한 임금손실분 7.2%를 더해 인상요구율을 18.4%로 높이겠다고 위협하고 있어 어느 때보다 큰 진통이 예상된다. 이같은 노총의 두자리수 인상안에 대해 경총은 터무니 없다는 ...

      한국경제 | 1997.02.03 00:00

    • 컴퓨터.통신기기.반도체등관세 7월부터 본격인하

      정보기술제품의 무관세화를 목적으로 하는 정보기술협정이 타결됨에 따라 컴퓨터 통신기기 반도체등의 관세가 오는 7월부터 본격적으로 인하된다. 통상산업부 이석영통상정책국장은 3일 "제네바에서 지난달 31일 가 진 정보기술협상에서 정보기술제품 2백2개에 대해 오는 2000년까지 관 세율을 완전 철폐키로 완전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보기술협정(ITA,Information Technology Agreement)이 타결됨에 따라 협정 가입국들은 오는 ...

      한국경제 | 1997.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