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81-9190 / 10,7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수이볜 대만 前총통 징역 20년으로 감형

    고등법원 판결..아들내외등 관련자 형량.벌금도 줄어 대만 고등법원은 부패 혐의로 작년 1심에서 무기징역형을 각각 선고받은 천수이볜(陳水扁) 대만 전(前) 총통 부부 등 관련자들에 대한 항소심을 11일 열어 천수이볜 부부에게 징역 20년을 각각 선고했다. 고등법원은 이날 항소심에서 또 1심이 천 전 총통에게 병과한 벌금 2억대만달러(한화 약 80억원)를 1억7천만대만달러(한화 약 68억원)로 줄이고, 부인 우수전(吳淑珍) 여사에게 병과한 벌금 3억대만달러는 ...

    연합뉴스 | 2010.06.11 00:00

  • '제2 조두순' 수법 김길태 사건과도 유사

    ... 다세대주택이 밀집해 있는 지역에 있다. 김수철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조두순이나 김길태와 비슷하지만, 법정 선고형은 이들과 차이가 있을 전망이다. 성폭행한 여중생을 살해해 1심에서 사형이 구형된 김길태보다는 형량이 높지 않겠지만, 음주 신체 미약 등을 이유로 형량이 줄어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조두순보다는 엄한 처벌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재경 법원의 한 판사는 "지금까지 보도된 내용이 인정된다면 수법이나 동종 전력, 피해 정도를 고려할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장애인 성폭행범, 징역 6년+전자발찌 착용

    ... 위치추적 전자장치(일명 전자발찌)를 5년간 착용할 것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성폭력 범죄로 두 차례나 처벌받은 피고인이 누범기간에 다시 강간죄를 범했고 피해자의 피해회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해 3월 전북 전주시내 한 병원에서 만난 정신지체 장애인 A(25) 씨를 모텔로 유인해 "말을 듣지 않으면 너와 가족을 죽이겠다."라고 협박한 뒤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끊이지 않는 '조두순 사건'…백약이 무효

    ... 범행을 저지른 김씨는 20년전 강간 전과가 있었지만 소급 기간에 해당되지 않아 관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단순 격리와 감금만으로는 성 범죄자의 재범행을 완전히 막기는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 나무여성인권상담소 김영란 소장은 "형량을 높이는 것만이 최선이 아니다"며 "교도소 안에서 재범하지 않도록 하는 교육, 즉 그 사람을 변화시키는 개입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아이들이 안전한 시선에 있는지 안전망부터 체크를 해야 한다"며 "학교 안에서는 ...

    연합뉴스 | 2010.06.09 00:00

  • '들쭉날쭉 판결 막는다'…판사 재량 축소 추진

    법무부 "형법 작량감경 조항 7월께 개정" 법무부는 장관 자문기구인 형사법개정특별분과위원회가 형사재판에서 법관이 피고인의 형량을 재량으로 줄여주는 형법의 작량감경(酌量減輕) 조항을 고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특위가 작량감경 조항 개정을 논의하고 있지만, 위원들 사이에 찬반 의견이 갈려 결론을 내리지는 못한 상태다. 다음달 전체회의를 한 뒤 7월께 최종 의견을 확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형법 53조에는 `범죄의 ...

    연합뉴스 | 2010.05.29 00:00

  • 시국선언 대전·충남전교조 간부 2심 '유죄'

    ... 가운데 내려진 첫 2심 판단이어서 향후 다른 지역의 재판결과가 주목된다. 대전지법 형사항소1부(금덕희 부장판사)는 14일 1심 유죄를 선고받았던 윤갑상(55) 지부장 등 충남전교조 간부 4명과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 원심 형량을 유지했다. 충남전교조 간부들은 지난 2월 11일 대전지법 홍성지원으로부터 벌금 70만∼100만원 등 유죄 판결을 받고 항소했으며 검찰도 형량이 너무 가볍다는 취지로 항소했다. 재판부는 또 이찬현(52) 지부장 등 대전전교조 간부 ...

    연합뉴스 | 2010.05.14 00:00

  • 검찰로비 명목 구속자 아내에게 7천만원 뜯어내

    ... 만나서 부탁했는데, 일을 보려면 경비 4천만원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가 "몇 천만원을 쓰고도 왜 남편을 빼내주지 못하느냐"고 항의하자 홍씨 등은 "검사와 수사관에게 부탁해 2심에서 재구형을 통해 남편의 형량을 줄여주겠으니 그 교제비와 정보제공비 명목으로 돈을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홍씨 등이 검사와 수사관을 상대로 실제로 청탁 또는 알선을 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아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앙지검 ...

    연합뉴스 | 2010.05.14 00:00

  • 노건평씨 마산교도소로 이송 수감…독방서 생활

    ... 옮겨왔다. 교도소 측은 "건평씨가 이송수감된 것은 맞지만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언제쯤 이송됐는지, 이송사유 등에 대해서는 확인해 줄 수 없다."라고 밝혔다. 건평씨는 교도소내 독방에 수용됐으며 가족들을 제외하고는 면회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증권 매각 비리로 기소된 건평씨는 지난 1월 14일 대법원에서 징역 2년6월, 추징금 3억원을 선고한 원심의 형량이 확정됐다. (마산연합뉴스) 이정훈 김재홍 기자 seaman@yna.co.kr

    연합뉴스 | 2010.05.12 00:00

  • 검찰, 용산참사 항소심서 징역 5∼8년 구형

    ... 혐의 등으로 기소된 용산철거대책위원회 위원장 이충연씨 등 2명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또 1심에서 집행유예가 선고된 조모씨와 김모씨에게는 각각 징역 6년과 5년을 구형하고, 징역 5년이 선고됐던 천모씨 등 5명에게는 1심의 형량을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7부(김인욱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농성자 중 한 명이 특공대원을 향해 던진 화염병 때문에 불이 났고 대규모 화재로 이어졌다"며 "불법행위에 상응하는 처벌을 해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10.05.10 00:00

  • thumbnail
    [정규재 칼럼] 아고라의 悲劇 혹은 笑劇

    ... 사람이라는 뜻이다. 해가 낮게 깔리는 시간이 왔을 때 배심원단은 1차 투표에서 281 대 220의 근소한 차이로 유죄평결을 내렸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노인은 아부하는 것을 거부하고 오히려 배심원단을 준엄하게 비판했다. 형량을 결정하는 2차 투표는 놀랍게도 361 대 140으로 사형을 선고했다. 무죄라고 평결했던 배심원들조차 대거 "죽여라,죽여라!"로 돌아섰다. 노인은 최후 진술에서 더욱 준열한 목소리로 배심원들을 꾸짖었다. "나의 처형 소식보다 더욱 빠르게 이 나라는 ...

    한국경제 | 2010.05.10 00:00 | 정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