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271-9280 / 11,1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내연녀와 짜고 아내 살해한 교수 결국...징역 22년형

      ... 주요 동기로 판단되고 알리바이 조작, 증거인멸 및 사체은닉 등 범행수법 및 과정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이혼 과정에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피고인에 대한 행동과 이전까지 전과가 없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 형량은 너무 무겁다고 생각된다"고 감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최 씨에 대해 "피해자 살해에 가담한 공동정범으로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며 "살인죄가 아닌 살인방조죄와 사체은닉죄를 적용해 형을 다시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12.04.19 00:00

    • thumbnail
      곽노현 교육감 "사퇴 불가"…서울 교육행정 격랑 예고

      ... 학교폭력·사회폭력의 원천' 등 원색적인 용어를 써가며 사법부를 공격했다. 곽 교육감 측은 그동안 재판 과정에서 “검찰이 피의사실을 언론에 흘리고 있다”며 검찰 측만을 공격했을 뿐 사법부는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하지만 2심에서 형량이 늘어나자 태도를 바꿔 사법부를 목표삼아 여론몰이에 나서는 모습이다. 곽 교육감의 '버티기'에 교원단체들은 다시 한번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1심과 2심에서 연이어 유죄 판결을 받고도 자리에 연연하는 모습은 곽 ...

      한국경제 | 2012.04.18 00:00 | 강현우

    • thumbnail
      곽, 교육감職 유지…상고심까지 시한부될 듯

      ... 처해지는 것이 마땅하다는 판단에서였다. 곽 교육감은 선고 직후 법정을 나오면서 “사실관계는 전혀 바뀐 게 없는데 (박명기 피의자와) 기계적 균형을 맞추려고 했다.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원심 형량은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교육감의 후보매수는 정당화 불가” 양형판단에서 항소심은 1심보다 훨씬 엄격한 잣대를 들이댔다. 1심은 “실무자 간 금품제공 합의를 안 뒤에도 합의이행 요구를 한 차례 거절했다”는 ...

      한국경제 | 2012.04.17 00:00 | 김병일

    • 교원 단체들 "대못박기식 정책 우려…즉각 사퇴하라"

      ... 교육감은 18일 2심 재판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같이 재판을 받은 강경선 한국방송통신대 교수와 박재영 변호사를 동석시켜 판결의 법리적인 문제와 헌법소원의 정당성 등을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계에선 곽 교육감의 형량이 가중된 데 대해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는 “교육행정 공백과 학생들에게 보여지는 모습을 감안할 때 자리에 연연하는 자세는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대법원 판결이 나올 때까지 2개월 동안 대못박기식으로 ...

      한국경제 | 2012.04.17 00:00 | 강현우

    • 곽노현 교육감 징역 1년 선고, 교육감직 어떻게 되나?

      ... 항소심에서 벌금 3천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2억원이라는 금액은 역대 공직선거법 위반 사례에 비춰 거액이고 교육감이 자신의 안위를 위해 후보 사퇴 대가로 돈을 지급한 점이 인정돼 원심 형량은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판결이유를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돈을 받은 박명기(54) 서울교대 교수에게는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년 6개월 및 추징금 2억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수 차례에 걸쳐 곽 교육감에게 ...

      한국경제TV | 2012.04.17 00:00

    • 곽노현 교육감 항소심서 징역 1년 선고

      ...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곽 교육감은 1심에서는 벌금 3천만원을 선고받았었다. 재판부는 "2억원이라는 금액은 역대 공직선거법 위반 사례에 비춰 거액이고 교육감이 자신의 안위를 위해 후보 사태 대가로 돈을 지급한 점이 인정돼 원심 형량은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판결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곽 교육감에 대해 대법원의 상고심이 확정될 때까지 법정구속은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곽 교육감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 1심에서 징역 3년이 선고된 박명기(54) ...

      한국경제 | 2012.04.17 00:00 | sojung12

    • thumbnail
      곽노현 징역 1년 선고…교육감직은 유지

      ... 한국방송통신대 교수에게는 원심과 같이 벌금 2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2억원이라는 금액은 역대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비춰 거액이고 교육감이 자신의 안위를 위해 후보 사퇴 대가로 돈을 지급한 점이 인정되는 만큼 원심 형량은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고 곽 교육감에 대한 판결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그러나 곽 교육감이 현재 법령 해석을 다투고 있고 상고심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 대법원 판결이 확정될 때까지 곽 교육감을 법정구속은 하지 않기로 했다. ...

      연합뉴스 | 2012.04.17 00:00

    • thumbnail
      선거법 위반 1383건…법원 선거재판 빨라진다

      ... 방침대로라면 검찰 기소 후 이르면 6개월 이내에 선거범죄를 저지른 후보자(당선자)의 당선 취소 여부가 확정될 수 있게 된다. 또 대법원 양형위원회가 오는 8월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는 선거범죄 새 양형기준이 도입될 때 금품 선거 형량이 올라갈지 여부도 관심거리다. 양형위는 후보자, 유권자 매수 등 금품을 살포한 선거범죄를 저지른 경우에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벌금 100만원 이상 또는 징역형 등 당선 무효형을 선고하는 안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기준안을 마련하고 ...

      한국경제 | 2012.04.11 00:00 | 이고운

    • 검찰, 곽노현 교육감 항소심서 징역 4년 구형

      상대 후보자를 2억원으로 매수한 혐의로 기소된 곽노현 서울시교육감(58)의 항소심에서 검찰이 징역 4년을 구형했다. 1심에서 벌금 3000만원을 선고받은 곽 교육감의 형량이 항소심에서 변경될지 주목된다. 3일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김동오) 심리로 열린 항소심에서 검찰은 “유권자에게 50만~100만원만 제공해도 징역형에 처해지는 선례를 볼 때, 상대 후보자에게 2억원을 제공한 경우에도 징역형에 처해야 한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1심은 ...

      한국경제 | 2012.04.03 00:00 | sjhjso

    • 불공정 사업자 피해보상 땐 면죄부

      ... 불공정 행위를 한 사업자가 소비자 피해구제를 위해 합당한 시정 방안을 제시할 경우 공정위가 위법 여부를 확정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하는 제도다. '공정위판 플리바게닝(plea bargaining·검찰이 혐의자의 자백을 전제로 형량을 감해주는 제도)'이라 할 수 있다. 공정위는 이 제도 시행으로 소비자 피해를 실질적으로 구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경쟁 질서를 신속히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소비자 피해가 큰 분야에 이 제도를 집중적으로 적용해 피해구제 ...

      한국경제 | 2012.04.02 00:00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