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051-25060 / 50,3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與野 지도부, `일요일 오후 3시` 법안·선거구 담판회동

      여야 지도부가 오는 20일 오후 3시 만나 쟁점법안과 선거구 획정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2+2`로 이뤄지는 이날 회동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이종걸 원내대표가 참석한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만찬회동을 전하며 "구체적으로 (내용이) 이어지는 회동이 일요일 오후 3시 국회 의장 주재로 있을 예정이지만, 의장이 함께할지는 조금 불확실하다"고 ...

      한국경제TV | 2015.12.18 11:22

    • thumbnail
      여야 지도부, '일요일 오후 3시' 회동…법안·선거구 담판

      어젯밤도 정의장 주재로 만찬회동…쟁점 놓고 '평행선' 원유철 "합의하도록 노력"…문재인 "내용 접근한 것 없다" 여야 지도부가 오는 20일 오후 3시 회동해 쟁점 법안과 선거구 획정 문제를 다시 논의한다. 회동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원유철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이종걸 원내대표가 참석한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

      연합뉴스 | 2015.12.18 11:03

    • thumbnail
      정의장-여야 지도부, 어젯밤 만찬회동…법안·선거구 논의

      쟁점 놓고 여전히 평행선…정의장 "합의점 찾도록 노력중" 여야 원내대표 주말 회동 계획…"협상 노력 계속"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는 17일 만찬 회동을 갖고 총선 선거구 획정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이견만 다시 확인한 채 돌아선 것으로 18일 전해졌다. 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날 오후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으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원유철 ...

      연합뉴스 | 2015.12.18 09:42

    • 천정배 "새정치연합 공천탈락자와는 같이할 수 없다"

      ... "크게 공감한다. 통합적 국민저항 체제를 만든다는 목표를 공유해 간다면 큰 틀에서 개혁의 방향이나 노선에 차이가 별로 없을 것"이라고 긍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이어 자신과 안 의원을 포함해 새정치연합을 탈당한 현역의원 6명의 회동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약속은 잡지 않았지만 언제든지 모일 수 있다. 자연스럽게 모여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jbryoo@yna.co.kr

      연합뉴스 | 2015.12.18 09:41

    • thumbnail
      부산 첨단산업 이끌 '제2센텀' 2016년 첫삽

      ... 센텀2지구(반여도시첨단산업단지)의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기존 센텀시티산업단지와 인접하면서 부지는 두 배가량 넓어 개발이 완료되는 2022년께 이 일대가 부산지역 최고의 첨단산업단지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수영강(센텀지구~회동 석대산단~반여산단)을 따라 센텀시티 일대에 첨단산업단지가 잇따라 조성되면서 이 일대가 정보통신기술(ICT)의 클러스터로 떠오르고 있다. 부산시는 해운대구 반여·반송·석대동 일원에 195만5000㎡ 규모로 개발할 ...

      한국경제 | 2015.12.17 19:16 | 김태현

    • 세밑 다가오는데…출구 안보이는 경제·노동법안 협상

      12월 국회 넘기면 19대 국회 무산 가능성…총선 쟁점될듯 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평행선'…野 '상임위 심의' 재확인 박근혜 정부의 역점 과제인 경제 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 관련 법안,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 제정안 등이 연말까지 국회에서 처리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연일 국회를 상대로 법안 처리를 압박하고 있지만, 이들 쟁점 법안에 대한 여야 간 이견이 좁혀질 기미가 ...

      연합뉴스 | 2015.12.17 17:02

    • thumbnail
      정의장 "차라리 내가 姓을 바꾸지…" 직권상정 불가 재확인

      ... 제가 (의장직을) 안 하면 되지 않느냐"면서도 "농담이다. 해임이 쉽게 되겠느냐. (직권상정 요구서에 서명한) 156명 의원에게 일일이 다 체크해볼까"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정 의장은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 가능성과 관련, "오늘 (여야) 원내대표가 만난다고 하니 그 결과도 듣고, 문재인·김무성 대표와 전화해보고 시간을 잡아보겠다"며 "가능하면 내일 중에 만나는 게 적절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

      연합뉴스 | 2015.12.17 16:08

    • 靑, 다음 카드는?…'정의장·野' 상대 전방위 총력전

      직권상정 거부 정의장에 "국회 정상화시킬 책무있어" 野 상대로 다각도 물밑 접촉 나선 듯…靑 "조금씩 진전" 대국민담화·野 지도부 회동 필요성 여론도 제기 청와대가 17일 노동개혁 및 경제활성화법 등 핵심법안의 국회 처리를 위해 정의화 국회의장과 야당을 상대로 전방위 총력전에 나서는 분위기다. 직권상정 요구가 벽에 가로막히자 정 의장을 향해 여야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

      연합뉴스 | 2015.12.17 12:26

    • 원내사령탑 이종걸, 길어지는 최고위 불참…언제 복귀하나

      ... 생각하는 일은 방임하지 않도록 하는 것을 우선 첫째로 하겠다. 다른 일을 더 열심히 하겠다. 대여 전선에서 10배, 20배 하겠다는 각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표가 지난 15일 정의화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 회동을 마치고 같이 나오면서 '최고위 들어오시죠'라고 권유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 대표에게 지금 만약 선거를 한다면 우리 의원들이 가장 많이 당선될 수있는 방법, 그 길을 선택하라고 했다. 그것이 ...

      연합뉴스 | 2015.12.17 11:11

    • 여야, 선거구 획정 협상 '결렬'

      ... 실패했다. 여야 합의 불발로 이날 예정됐던 본회의 개최는 무산됐고 이미 두 차례 연장했던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활동도 이날을 마지막으로 끝나게 됐다. 정 의장과 양당 대표·원내대표·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가 참석한 이날 회동은 오전 11시2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여섯 시간 넘게 이어졌다. 양당은 지역구 수를 현행 246석에서 253석으로 늘리고 비례대표 수를 54석에서 47석으로 줄이는 방향에는 의견 접근을 이뤘다. 하지만 비례성 강화를 위해 연동형 ...

      한국경제 | 2015.12.15 22:04 | 이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