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8311-8320 / 9,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력사원이 조직에 잘 스며들게 하려면…

      기업들이 경력사원 채용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종업원 100명 이상 기업이 채용한 인원 중 39.8%가 경력사원이었다. 기업 간 경쟁이 심해지면서 긴 시간을 두고 육성해야 하는 신입사원보다 즉시 활용이 가능한 경력사원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것이다.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조직으로 이동해 보다 빨리 성장하려는 근로자들이 많아진 것도 경력사원이 늘어나게 된 배경이다. 경력사원 채용이 증가했지만 경력사원들은 여전히 새로운 조직에 적응해 ...

      한국경제 | 2012.12.13 00:00 | 유승호

    • thumbnail
      상주기관·업체 '서비스 혁신' 의지 확고…해외사업 조직 확충 시급

      영업이익 4000억원. 결산을 앞둔 인천국제공항의 알기 쉬운 성적표다. 국제공항협의회(ACI)에 세계 최초로 '명예의 전당' 등재와 함께 미국 여행전문지 글로벌트래블러와 항공서비스 평가전문기관 스카이트랙스의 최우수공항 수상으로 마침내 '그랜드 슬램'도 달성했다. 인천국제공항은 공항업계 최고의 브랜드로 꼽힌다. 지난 3일에는 브리티시항공이 취항을 재개했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당시 철수한 지 14년 만이다. 개항 12년차를 맞은 인천...

      한국경제 | 2012.12.13 00:00 | 강경민

    • thumbnail
      이채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공항 주변 에어시티 조성 추진…年 5조 부가가치 창출할 것"

      이채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사진)은 지난 13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페난슐라호텔에서 인천국제공항을 대표해 '세계최고공항상'을 수상했다. 지난 5월 국제공항협의회(ACI)의 공항서비스평가(ASQ) 7연패에 이어 세계적인 여행전문지 글로벌트래블러가 선정한 세계최고공항상(서비스평가)을 7년 연속 수상한 것이다. 조사 대상인 해외 이용객 대다수가 가장 인상이 좋았던 공항으로 인천공항을 꼽았다고 한다. 이 상을 받기 위해 지난 1...

      한국경제 | 2012.12.13 00:00 | 김인완

    • thumbnail
      회의 제대로 하고싶다면 '싸움닭 역할'을 심어놔라

      일전에 만난 한 직장인이 '회의에 회의를 느낀다'는 말로 직장생활의 고충을 토로했다. 직장인을 대상으로 하는 조사에서도 회의에 대한 만족도는 대체로 점수가 낮은 편이다. 심지어 어느 직장인은 'M&M'만 없으면 일하기 쉬울 거라는 농담을 했다. 초콜릿 이름이 아니라 미팅과 매니저의 머리글자란다. 기업활동에 필수적인 회의가 왜 이리 천덕꾸러기가 된 것일까. 첫 번째 이유는 회의가 일방적 지시의 당의정으로 변질되기 때문일 게다. 설탕 코팅...

      한국경제 | 2012.12.13 00:00 | 최규술

    • thumbnail
      마흔에 창업한 '레노버' 대박…전통 강자였던 IBM마저 삼켜…'중국 PC 신화' 살아있는 전설

      최근 대기업 인사에서 30대 임원들이 잇따라 탄생하고 있다. 그런 소식을 접하는 40대 직장인들의 어깨는 더욱 움츠러든다. 어느새 나이가 많이 든 것일까. 류촨즈(柳傳志·69) 레전드홀딩스 회장은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한다. 세계 2위 정보기술(IT) 회사로 성장한 레노버(聯想)를 창업했을 때 그의 나이는 마흔살이었다. 레노버 회장직을 내놓으며 기업 투자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시기는 환갑을 넘어서였다. 류 회장이 단순히 기업가를 넘어 ...

      한국경제 | 2012.12.13 00:00 | 노경목

    • thumbnail
      글로벌 항공동맹 '원월드' 찾아 끈질긴 설득…브리티시·아메리칸항공 유치

      영국 브리티시항공이 지난 3일 오전 10시45분 인천공항~런던 노선에 취항하면서 14년 만에 본격적인 운항을 개시했다. 브리티시항공은 세계 3대 항공 동맹체인 '원월드' 창립 멤버이자 전 세계 75개국 150개 도시에 3600만여명의 여객을 수송하고 있는 유럽 최대 항공사다. 1988년부터 10년간 서울(김포공항)~런던 노선을 운항했지만 외환위기 여파로 1998년 운항을 중단했다. 브리티시항공이 14년 만에 인천공항에 다시 취항하게 된 이면엔 ...

      한국경제 | 2012.12.13 00:00 | 강경민

    • thumbnail
      "몽골엔 돈 될 사업 넘쳐" 건설불황 겁안내는 이 남자

      내년 경제도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 일색이다. 건설 경기는 더 어렵다고 한다. 정연주 삼성물산 부회장(62·사진)은 지난 8일 한국경제신문 기자와 만나 “경제가 힘들어도 글로벌 인사이트(insight)만 있으면 비즈니스 기회는 얼마든지 널려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그는 2003년부터 7년간 삼성엔지니어링을 맡아 우량회사로 키워 놓은 뒤 2010년 말부터 삼성물산 건설부문을 이끌고 있다. 외부에 잘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데, 말문이 ...

      한국경제 | 2012.12.10 00:00 | 정인설

    • thumbnail
      한경닷컴 '올해의 칼럼니스트' 시상

      ... 되는 명리학'을 연재하는 한정희 씨를 올해의 칼럼니스트로 선정, 시상했다. 왼쪽부터 '레슨 플러스'의 김덕환 씨(특별상), '알기 쉬운 금융·경제상식'의 김의경 씨(공로상), 황재활 한경닷컴 사장, 한정희 씨, 'INSIGHT/INSIDE'의 이원우 씨(신인상), '투자포커스'의 고현철 씨(특별상), '압구정 PB이야기'의 조성만 씨(〃), '진화와 반복의 주식시장'의 조윤남 씨(〃).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12.07 00:00 | 백승현

    • 한경닷컴, '2012 칼럼니스트 대회'…'돈 되는 명리학' 한정희 대상

      ... 참석했다. 칼럼 '돈 되는 명리학'으로 대상을 수상한 한정희 씨는 "글쓰기는 일이라기 보다 삶의 과정이며 숨 쉬는 그 자체" 라며 "누구나 갖고 있는 삶의 아픔을 치유해줄 수 있는 글을 쓰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신인상은 'INSIGHT/INSIDE'를 연재한 이원우 씨가 차지했다. '예쁜 여자 시리즈'로 내년 1월 책 출간을 앞둔 이 씨는 "케이팝(K-POP), 돈 등 새로운 분야에서 통찰력을 발휘하는 글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칼럼 '레슨 플러스'를 연재해 특별상을 수상한 ...

      한국경제 | 2012.12.07 00:00 | janus

    • thumbnail
      [BIZ Insight] 뮤지컬을 산업의 무대로…'유령' 넘어 흥행마법 계속된다

      뮤지컬이 문화산업의 핵으로 떠올랐다. 공연표 판매업체 인터파크의 집계에 따르면 올 들어 11월 말까지 뮤지컬 관객 수는 680만여명. 연말까지 700만명에 이를 전망이다. 2006년의 340만명에 비해 두 배가 넘고, 지난해보다도 100만명 늘어난 수치다. 시장 규모도 확 커졌다. 2000년대 초반 100억원 규모이던 뮤지컬 시장은 올해 2800억원대로 성장했다. 내년에는 3000억원, 2015년에는 4000억원 규모가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

      한국경제 | 2012.12.06 00:00 | 김인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