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051-16060 / 19,8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치동 학원 뺨친다는 삼성 여름캠프 가보니…

      강사진, 서울대 학생·해외 로스쿨 출신 변호사들 국립발레단 공연, K리그 축구 경기 관람까지 서울대 학생과 변호사들로 이루어진 강사진에 발레와 축구 관람…. 서울 강남 대치동 어느 학원의 수업 프로그램이 아니다. 삼성그룹이 도서지역 중학생들의 교육 기회 확대를 위해 여름 방학 기간을 활용해 실시하고 있는 '드림클래스' 무료 여름 캠프다. 지난 10일 금요일 오후, 서울대학교 사회과학관 강의실 한켠에서는 100여명의 학생들이 모인 가운데 영어 ...

      한국경제 | 2012.08.12 00:00 | kmk

    • thumbnail
      그라운드의 '정치적 세리머니' 사례는

      ... 대표팀 선수들은 일본 시마네현의회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안 의결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이 같은 세리머니를 준비했다. 2008년 7월에는 프로축구 K리그 포항에서 활약하던 외국인 공격수 스테보마저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적힌 셔츠를 카메라에 내보여 국내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또다른 외국인 K리거 샤샤는 골을 넣은 뒤 조국에 대한 공격을 중지하라고 호소한 적이 있다. 유고 출신의 샤샤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유고 공습이 한창이던 1999년 3월 ...

      연합뉴스 | 2012.08.12 00:00

    • thumbnail
      박종우 이러다 군대가나… 독도 세리머니 '일파만파'

      ... 모은 경기만 해도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5년 3월 한국 축구대표팀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서 열린 부르키나파소와 평가전에서 김상식(전북)의 결승골이 터지자 '독도는 우리 땅'이라고 적힌 A보드 광고판으로 달려가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2008년 7월에는 프로축구 K리그 포항에서 활약하던 외국인 공격수 스테보마저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적힌 셔츠를 카메라에 내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8.12 00:00 | leesm

    • 홍명보號 "그 모든 것에 감사드립니다"

      ... 위해서 묵묵히 일해주신 모든 분들께 고맙다"고 전했다. 박주영, 구자철, 기성용은 각자 발언을 마치면서 한국 축구를 더 사랑해 달라고 입을 모았다. "지금과 같은 열기가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에 큰 영향을 끼칠 것 같습니다. K리그에서도 이런 뜨거운 응원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한편 홍명보 감독은 단 1분이라도 경기에 뛰어야만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현재 제도에 대해서 의견을 전했다. 그는 "올림픽과 같은 큰 대회는 매번 최고의 경기력으로 ...

      연합뉴스 | 2012.08.12 00:00

    • [올림픽 축구] K리그감독 "우리 제자들, 파이팅!"

      전장에 자식을 보낸 부모의 마음이 이렇게 애틋할까. 올림픽 축구 대표팀에 자식 같은 선수들을 내보낸 K리그 감독들이 일본과의 3,4위전을 앞둔 소속팀 선수들을 향해 결연하지만 따뜻한 응원의 말을 전했다. 김창수, 박종우, 이범영 등 세 명의 선수를 홍명보호에 흔쾌히 합류시킨 안익수 부산 아이파크 감독은 '대인배'답게 의연한 메시지를 남겼다. 안 감독은 "결승에는 못 올랐지만 선수들이 한국의 새로운 축구 역사를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

      연합뉴스 | 2012.08.10 00:00

    • 한일전 축구, 붉은 악마들 서울광장 나온다

      ... 광장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한국 선수들이 출전하는 다른 종목 경기들을 시청하다가 다음날 오전 3시45분 한일전 시작과 함께 본격적으로 응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붉은악마 관계자는 "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고 경기에 대한 관심을 K리그로 이어가기 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응원전에 1만명 가량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 @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8.10 00:00 | janus

    • "축구 한일전 이기자" 서울광장서 붉은악마 응원

      ... 펼쳐진다. 붉은악마 측은 10일 오후 10시부터 광장에 대형 스크린을 설치, 한국 선수들이 출전하는 다른 종목 경기들을 시청하다가 다음날 오전 3시45분 한일전 시작과 함께 본격적으로 응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붉은악마 관계자는 "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고 경기에 대한 관심을 K리그로 이어가기 위한 행사"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경찰은 이날 응원전에 1만명 가량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jk@yna.co.kr

      연합뉴스 | 2012.08.10 00:00

    • [올림픽] 진종오 2연패…한국 金 10개 달성

      ... 0-2로 져 탈락했다. 36년 만에 올림픽 메달 사냥에 나선 여자 배구 대표팀은 8강에 이름을 올렸다. B조 조별리그 마지막 5차전에서 중국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졌지만 승점 1점을 보태 승점 8점(2승3패)으로 남은 조별리그 ... 진출을 확정했다. 역시 8강 진출을 확정 지은 여자핸드볼 대표팀은 B조 5차전에서 스웨덴을 32-28로 꺾고 조별리그 경기를 3승1무1패로 마쳤다. 여자 마라톤에서는 정윤희(K-water)가 2시간31분58초의 기록으로 41위로 ...

      연합뉴스 | 2012.08.06 00:00

    • thumbnail
      11m 룰렛…탄식의 영국, 환호한 한국

      ... 실제로는 약 70~80%에 불과하다. 송주호 체육과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은 “키커의 심리적 압박감이 실수를 유발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승부차기에 강한 한국, 약한 영국 이날 선방한 한국의 골키퍼 이범영은 K리그에서도 승부차기에선 최고의 승부를 펼쳤던 '거미손' 수문장으로 유명하다. 이범영은 “승부차기는 지금까지 세 번 정도밖에 지지 않았던 것 같다”면서 “승부차기만큼은 자신이 있어 즐기면서 뛰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성룡도 1-1로 팽팽하던 ...

      한국경제 | 2012.08.05 00:00 | 서기열

    • thumbnail
      [천문학적인 이적료의 백그라운드] 경제 원리에 따른 '머니게임' 축구 비즈니스의 결정판

      ... 이적료를 '기꺼이' 지급하고서라도 슈퍼스타를 영입하지 못해 안달하는 이유다. 물론 같은 이적료라도 유럽 축구계와 국내 K리그의 실정은 많이 다르다. 철저한 경제 원리와 가치에 따라 때로는 구단의 재정 상황과 맞물려 '합법적으로' 돈뭉치가 ... QPR 구단의 잠재적 재력이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슈퍼스타급 선수들을 대거 영입해 결국 44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거머쥔 맨체스터 시티에 비해 결코 밀리지 않는다는 얘기가 나온 터라 더욱 그랬다. QPR 구단주는 여객 ...

      한국경제 | 2012.07.29 00:00 | angele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