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371-18380 / 20,1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튀르크 전사' 이을용, 중거리 슛의 명인

      ...움)를 올린 숨은 해결사. 당시 터키와 맞붙은 3-4위 결정전에서 그림같은 프리킥 골을 넣어 강한 인상을 남긴 그는 월드컵 이후 터키의 러브콜을 받아 태극전사 가운데 가장 먼저 트라브존스포르로 이적했다. 2002년 터키 슈퍼리그 19경기에 출전해 4도움을 올렸고 2003년 K리그(FC서울)로 돌아왔다가 2004년 8월 터키에 재진출했으며 빅리그 경험을 충분히 쌓은 왼쪽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무난히 아드보카트호에 승선했다. 이을용은 가나와 평가전에서 박지성(맨체스터 ...

      연합뉴스 | 2006.06.05 00:00

    • thumbnail
      [인터뷰] 아드보 "가나는 가장 강한 팀"

      ... 패한 직후 "가나가 더 강했다. 이런 강팀을 만난 평가전의 시점은 적절했던 것 같다. 가나는 체력적, 체격적으로 매우 뛰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첼시에서 뛰는 선수(마이클 에시엔)는 상당히 좋은 인상을 받았다. 유럽과 K-리그의 수준 차이도 느꼈다. 가나는 예리한 모습을 보였지만 우리 선수들의 예리함은 떨어졌다. 토고전에서는 그런 예리함을 볼 수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우리가 노르웨이, 가나와 잇따라 힘든 경기를 했다. ...

      연합뉴스 | 2006.06.05 00:00

    • 스위스 언론 "붉은 악마 되살아날까?"

      ... 일간지 '트리뷘 드 주네브'는 5월 30일자 월드컵 특집판에서 4년전 한국인들을 너나 없이 어깨를 나란히 하게 했던 붉은 악마의 열기가 다소 시든 듯하다면서 그 배경을 다각도로 분석했다. 이 신문은 2002년 월드컵이 끝난 이후 K리그가 야구에 밀리고 있다면서 최근 2년간 들쭉날쭉한 국가대표팀의 성적과 유럽으로 이적한 한국 유명 축구선수들이 사실상 성공하지 못한 것 등이 함성을 가라앉히는데 일조했다고 지적했다. 트리뷘 드 주네브는 한국이 2002년 월드컵을 위해 ...

      연합뉴스 | 2006.06.02 00:00

    • 축구게임 '피파 온라인' 월드컵 앞두고 업데이트

      ... 한국 프랑스 스위스 등 32개 출전국을 포함,총 37개 국가 선수 명단을 '피파 온라인'에 반영했다. 이에 따라 게이머들은 친구들과 팀을 구성해 온라인으로 실감나는 월드컵 국가 대항전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네오위즈는 게임 속 K리그 관련 정보도 업데이트했다. K리그 각 팀의 선수 명단을 업데이트했고 제주 유나이티드팀 등의 유니폼을 현재 시점을 기준으로 바꿨다. 네오위즈 관계자는 "기존 패키지나 콘솔 게임과 달리 온라인 축구게임은 수시로 업데이트가 가능해 ...

      한국경제 | 2006.05.31 00:00 | 임원기

    • 한·노르웨이전 관전 포인트

      ... 나와라' 박지성은 내심 노르웨이전를 손꼽아 기다렸을 것 같다. 노르웨이 대표팀의 미드필더진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겪어본 모르텐 감스트 페데르센(블랙번)이 버티고 있기 때문이다. 페데르센은 박지성의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 안정환(뒤스부르크) 등 유럽파 선배들은 국내파 후배들이 유럽 잔디에 빨리 적응해야 한다고 당부한 적이 있다. K-리그 플레이어들이 유럽 잔디와 심술궂은 날씨를 돌파하는 게 노르웨이전의 관건 중 하나다. (글래스고<스...

      연합뉴스 | 2006.05.31 00:00

    • K-리그 용병들 "한국 16강 간다"

      프로축구 K-리그에서 뛰고 있는 외국인선수 대부분은 아드보카트호가 독일월드컵에서 16강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또 브라질이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입을 모았지만 이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나라 출신들은 자국을 ... 진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한국과 함께 16강에 진출할 국가로 프랑스를 꼽았고 한 명만 한국과 스위스가 조별리그를 함께 통과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한국의 16강 진출 이유에 대해 `토고와 스위스전에 집중하면 충분히 16강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김남일 '악! 내 발목'..훈련중 부상

      ... 긴장을 늦추지 못하게 하고 있다. 김남일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을 앞두고 '와일드 카드'로 올림픽 대표팀에 선발돼 프랑스에서 연습경기를 하던 중 오른쪽 발등을 다쳐 핀을 박아 고정시키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또 지난해 4월에는 K리그 컵대회 경기 도중 상대 수비수에게 오른쪽 발등을 밟히면서 골절상을 입어 그해 7월 일본에서 수술을 받는 등 몇 년째 오른쪽 발에만 부상이 집중되는 불운을 겪고 있다. (글래스고<스코틀랜드>=연합뉴스) horn90@y...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태극호는 '멀티랭귀지 사단'

      ... 터키어로 연락을 했다고 답하더라"고 전했다. 이을용은 2002년 한일월드컵 직후 4강 전사 해외진출 1호로 터키 슈퍼리그에 진출한 뒤 잠시 K-리그로 유턴했다가 다시 터키리그로 복귀한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 터키 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 웬만해선 구사하는 하는 사람이 드문 터키어로 의사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을용 뿐만이 아니다. 네덜란드 리그 PSV에인트호벤에서 3년 간 한솥밥을 먹었던 박지성(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이영표(29.토튼햄)는 네덜란드어로 ...

      연합뉴스 | 2006.05.30 00:00

    • 아드보號, 對유럽팀 승률 71%

      ... '다크호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에 2-0 완승을 거둠으로써 유럽 팀을 상대로 무려 71.4%의 승률을 자랑하게 됐다. 아드보카트호가 이날까지 치른 공식 평가전(아시안컵 예선 시리아전 포함)은 모두 15차례. 전적은 9승3무3패로 K-리그식 승률 계산법(승리에 1, 무승부에 0.5를 곱해 전체 경기 수로 나누는 방식)으로 승률을 내면 70%가 된다. 더 기분좋은 것은 유럽 팀 상대 승률이 71.4%로 근소한 차이지만 더 높다는 점이다. 아드보카트호는 지난 해 ...

      연합뉴스 | 2006.05.27 00:00

    • thumbnail
      이천수 "기현 형 골, 내 일처럼 기쁘다"

      ...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이 끝난 뒤 이날 선제 결승골을 터트린 선배 설기현(울버햄프턴)에 대해 "마치 내 골을 넣은 것처럼 기쁘다"며 좋아했다. 한국인 최초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진출했다 연착륙하지 못하고 K-리그로 복귀한 이천수는 "기현이 형은 유럽에서 슬럼프를 겪다 대표팀에 소집됐다. 나도 유럽리그에서 힘들어 봤기 때문에 그 심정은 누구보다 잘 안다"면서 "오늘 골을 계기로 기현이 형이 슬럼프에서 탈출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

      연합뉴스 | 2006.05.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