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61-13870 / 15,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유가] 원유가 이틀째 하락지속..WTI 21.81달러

      25일 국제유가는 미국석유협회(API)의 주간재고발표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산유량 조정결정을 앞둔 가운데 경제침체에 따른 수요감소 전망이 확산되면서 전날의 폭락에 이어 또다시 소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장중한때 23.15달러까지 올랐으나 후반들어 21.25달러까지 급락, 지난해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뒤 결국 전날에 비해 배럴당 20센트 내린 21.81달러에 장을 마쳤다. 또 ...

      연합뉴스 | 2001.09.26 07:34

    • 수요급감 예상...하락 가속화..유가폭락 배경.전망

      ... 가속화되고 원유 수요가 급감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지난 11일 테러발생 직후 급등세를 보였던 유가가 최근 6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2년만의 최저치인 배럴당 22달러까지 떨어진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테러발생 직후 '유가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강력하게 표명,불안감을 진정시킨 것도 유가하락의 한 요인이다. 미국의 '테러전쟁'이 이슬람국가 등으로 확대되지 않으리라는 분석도 유가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영향·전망=유가하락은 ...

      한국경제 | 2001.09.25 16:31

    • OPEC, 유가 하락으로 고민

      석유수출국기구(OPEC) 석유장관들은 26일 오스트리아 빈의 정례회의에서 미국 테러 대참사에 따른 원유 생산 조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었으나갑자기 유가가 급락하는 바람에 고민에 빠졌다. OPEC 석유장관들은 당초 지난 11일 미국에 대한 테러공격으로 유가가 급등해 세계 경제가 침체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으며 그에 따라 유가가 급등하지 않도록조치를 취해줄 것이라는 기대가 팽배했었다. 그러나 이후 유가는 떨어지기 시작해 24일엔 배럴당 22.01달러로 ...

      연합뉴스 | 2001.09.25 14:31

    • 미, OPEC에 증산 촉구 .. MEES

      미국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일부 회원국들과 접촉, 이번달 열릴 각료 회담에서 증산을 유도하기 위한 외교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중동경제조사지(MEES)가 24일 보도했다. MEES는 이런 움직임이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출범한 이래 미국 정부가 산유국들과 이런 성격의 접촉을 가져왔기 때문에 미국 정책의 수정이라고 볼수는 없다고 지적하고 미국은 OPEC의 유가 안정 노력에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잡지는 미국이 생산량을 늘리거나 현재 배럴당 ...

      연합뉴스 | 2001.09.25 09:58

    • 국제유가 91년이후 최대 폭락

      ... 예상되면서 석유공급이 방해받지 않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세계 경기침체로 인한 석유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감만이 시장을 뒤덮고 있다"고 설명했다. 석유공사는 "투기세력이 선물시장에서의 대규모 매도 포지션을 취한 것도 유가폭락에 한몫했다"며 "현재 OPEC(석유수출국기구) 산유국들의 일일 생산량도 2천455만배럴에 달해 쿼터량을 135만배럴이나 초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na.co.kr

      연합뉴스 | 2001.09.25 09:34

    • 국제원유가, 중장기적으로 하락 전망 .. 미쓰비시 석유

      ... 테러 사태에 대한 보복 공격에 나서 중동지역이 혼란에 빠질 경우 국제 원유가는 일시적으로 걸프전 당시의 최고가인 배럴당 37달러까지 상승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쓰비시 석유는 그러나 하루 500만 배럴의 생산여력이 있는 OPEC이 증산에 나서면 폭등세가 있더라도 1-3개월내로 끝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 테러 사건 이전에 중동산 두바이유의 가격은 배럴당 24달러 전후였지만 테러 이후 최대 2달러까지 상승하는 등 최근에는 24달러대에 머물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9.25 09:26

    • 원유가 엿새째 급락, WTI 22.01달러

      ... 91년 6월 17일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률이다. 원유가격은 지난 뉴욕과 워싱턴의 폭파사건 이후 20% 하락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11월물은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배럴당 3.42달러, 13% 내린 22.02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1991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하락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은 오는 수요일 비엔나에서 장관급 모임을 갖고 원유 수요와 공급정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25 09:01

    • 국제유가 걸프전 이후 최대폭락..WTI 22.01달러

      ... 처음으로 2달러선 아래로 떨어졌다. 한편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도 이날 북해산브렌트유가 지난주말에 비해 3.42달러 하락한 22.02달러에 장을 마쳤다. 앨러론 닷컴의 필 플린 수석 애널리스트는 "유가는 미국의 보복공격에 대한 우려로 급등세를 나타냈으나 경기후퇴와 이에 따른 소비자신뢰 추락,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가능성 등으로 인해 패닉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humane@yna.co.kr

      연합뉴스 | 2001.09.25 08:00

    • 유가 17개월만에 22달러 아래로 하락

      ... 런던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11월 인도분은 지난 21일의 폐장가보다 3.74달러 이상 하락한 배럴당 21.70 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유가하락은 특히 투자기관들이 손실을 막기위해 일제히 매도에 나섬으로써 가속됐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유가가 22-25달러 선으로 낮아져도 '문제 없는(comfortable)' 것으로 여기고 있다고 아델 칼레드 알-세베이 쿠웨이트 석유장관은 말했다. 오는 26일 열리는 11개 OPEC 회원국 회의 참석차 오스트리아 빈을 방문 ...

      연합뉴스 | 2001.09.25 06:56

    • [2001년 9월 25일(화) 주요 경제 일정]

      ... 기획예산처, 2002년 예산안 발표 ▷ 공정거래위, 국정감사 주요업무보고 ▷ 증권선물위, 제17차 회의 개최 ▷ 통계청, 2000년 인구주택총조사 전수결과 (정오) ▷ 한국은행, 2/4분기 자금순환동향 ▷ 산업자원부, OPEC 회의전망 ▷ 정보통신부, 통신위원회 개최 ▷ 진념 부총리, 홍콩 무역발전국회장 예방 (오후 3시) ▷ 산업자원부, 수출입 품목담당관 회의 (오후 3시 40분) ▷ 진념 부총리, IMF 한국사무소장 신임인사 예방 (오후 4시) ...

      한국경제 | 2001.09.24 1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