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61-13870 / 15,3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우디.멕시코등 3국, OPEC 감산합의 지지

    사우디 아라비아, 베네수엘라 및 멕시코는 29일 석유장관회담을 갖고 유가 안정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 및 베네수엘라, 그리고 비산유국인 멕시코는 그간 석유시장 안정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별도 모임을 가져왔다. 이들 3국은 또 OPEC가 오는 9월부터 산유량을 하루 100만배럴 감축키로 한 지난주 합의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OPEC는 이로써 올들어 3차례에 걸쳐 공식 ...

    연합뉴스 | 2001.07.30 08:35

  • 국제유가 소폭 상승

    ... 전날에 비해 0.21달러 올랐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0.23달러 오른 25.35달러에 거래됐고 서부텍사스중질유(WTI)도 0.28달러 상승한 26.92달러를 기록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27일 국제유가가 상승한 것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주요산유국들이 29일 회의를 갖고 비OPEC 산유국인 멕시코에 대해 감산 협조요청을 할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na.co.kr

    연합뉴스 | 2001.07.28 10:57

  • 석유장관 회담으로 국제 원유가 상승..WTI 27.02달러

    27일 국제유가는 올들어 3번째인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결정에 이어 멕시코, 베네수엘라,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장관들이 오는 29일 제네바에서 긴급회의를 가질 것이라는 소식으로 배럴당 27달러선을 넘어섰다. 베네수엘라의 알바로 실바 석유장관은 이날 OPEC 비회원국들인 멕시코, 베네수엘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들은 원유 수요 및 가격에 대해 협의하기 위해 모임을 갖고 전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에도 불구, 유가 목표치인 배럴당 ...

    연합뉴스 | 2001.07.28 10:06

  • 나프타값 보름새 t당 40弗 하락 .. 유화업체들 수익성 개선 기대

    ... 기초원료를 통상 2개월 정도 앞서 확보해 놓는다. 27일 유화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까지만 해도 t당 2백60달러 선이었던 나프타 값이 최근엔 2백20달러 수준으로 지난 2∼3주 사이 40달러나 급락했다. 이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결정에도 불구, 국제 원유값이 안정세를 보이는 데다 제품수요가 부진해 업체들이 감산에 들어감에 따라 나프타 수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화업체 관계자는 "프로판 부탄 등으로 원료를 대체하고 있는 유럽지역의 나프타 ...

    한국경제 | 2001.07.27 17:34

  • OPEC 추가감산 가능성

    최근 감산조치가 유가를 부추기는데 실패할 경우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추가 감산을 실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베네수엘라 석유장관이 26일 밝혔다. 알바로 실바 장관은 올해 OPEC의 추가감산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무도 모른다"면서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앞서 OPEC는 25일 세계 경기 침체로 인한 원유수요 하락에 따라 유가가 계속 하락하자 하루 100배럴까지 생산량을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이것은 올들어 세번째 OPEC의 ...

    연합뉴스 | 2001.07.27 09:15

  • 국제유가 소폭 하락

    ... 가격은 배럴당 23.51달러로, 전날에 비해 0.34달러 떨어졌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0.13달러 내린 25.12달러에 거래됐고 서부텍사스중질유(WTI)의 경우 0.16달러 하락한 26.64달러를 기록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결정에도 불구하고 유가가 조금 떨어진 것은 OPEC 발표로 감산 규모나 시기 등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된데다 최근 단기 급등에 따른 기술적 하락 때문인 것으로 석유공사는 분석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OPEC가 동절기 성수기까지 ...

    연합뉴스 | 2001.07.27 09:13

  • 원유가, OPEC 감산 불구 닷새만에 소폭 하락

    ... 텍사스산 중질유(WTI)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11센트 내린 26.7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9월물은 런던 국제석유거래소에서 배럴당 11센트 하락한 25.14달러를 기록했다. 전날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세계적인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감소와 재고증가 영향으로 9월 1일부터 하루 100만 배럴, 약 4% 감산에 들어가기로 공식 합의했다. 이번 합의로 OPEC은 9월부터 하루 2,320만 배럴을 공급하게 된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한국경제 | 2001.07.27 08:42

  • 국제 원유가 하락반전..WTI 26.73달러

    26일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규모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최근의 상승세를 벗어나 내림세로 돌아섰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 중질유(WTI)는 전날에 비해 배럴당11센트 하락한 26.73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8월물 무연휘발유 가격은 전날에 비해 갤런당 1.26센트 오른 76.36센트에 거래됐다. 이날 MV 에너지의 애널리스트들은 "오는 9월 1일부터 실시될 OPEC의 감산규모가 예상치에 ...

    연합뉴스 | 2001.07.27 08:12

  • 유럽증시, 기술주.에너지주 주도 상승반전

    ... 다소 둔화됐다. 전날 올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던 영국 FTSE 100 지수와 프랑스의 CAC 40 지수는 이날 각각 0.2%와 1.4% 오른채 장을 마쳤으며 독일의 DAX 30 지수도 0.8% 상승했다. 이날 증시에서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결정으로 인해 에너지 관련주들의 상승세가 두드려져 BP가 2.3% 오른 것을 비롯해 로열더치셸과 토털피나 엘프도 각각 3%와 3.5%의 주가상승을 기록했다. 또 기술주들도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인 가운데 알카텔과 마르코니. ...

    연합뉴스 | 2001.07.27 08:11

  • EU, OPEC 감산결정 비난

    유럽연합은 세계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산유량을 축소키로 결정한 데 대해 국제유가 불안을 초래할 것이라며 비난했다. 질 강틀레 EU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26일 "그같은 결정이, 특히 산유국과 석유소비국 사이에 협의나 조정없이 내려진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산유국의 논리가 우리의 것과 다르다는 것은 알지만 이는 분명히 유가 불안을 지속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틀레 대변인은 "적정한 유가는 배럴당 30달러가 아닌 20달러에 ...

    연합뉴스 | 2001.07.27 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