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고유가 시대에 살아남는 법 | 노유정의 의식주

    국제유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지표죠. 원래 그렇지만 요즘 더 합니다. 미국 통화정책과 OPEC의 감산 조치, 중동 전쟁까지… 전 세계 수많은 요인들이 유가를 움직이거든요. 하지만 유가가 오르면 우리의 삶은 확 바뀌죠? 물가가 오르고, 지갑은 얇아지고, 기다리던 금리 인하는 멀어집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국제유가 제대로 보는 법부터, 고유가 시대에 피신할 투자처까지 짚어봤습니다. 영상에서 확인하시죠. 노유정 기자 yjroh@ha...

    한국경제 | 2024.04.17 18:18 | 노유정

  • thumbnail
    [마켓칼럼] CPI와 ISM 사이 캐스팅보드는 '이것'

    ... 공급관리협회(ISM) 제조업지수에 안도할 여지가 있다. 실제로 미국 ISM 제조업지수가 상승하면 아시아 통화의 강세가 두드러지는 경향을 보인다. 이처럼 물가와 제조업 경기 간 대치 속에선 결국 유가가 캐스팅보드가 될 수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감산을 연장하고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가 배럴당 80달러대를 넘어서며 물가의 하방 경직성을 유발하는 한편, 반도체로 개선된 무역흑자를 저하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가능한 전면전은 피하려는 ...

    한국경제 | 2024.04.17 15:33

  • thumbnail
    “중동 긴장은 불안한 평온”…4월 상승분 거의 되돌려 [오늘의 유가]

    ... 분석 책임자는 “월가의 거의 모든 투자은행(IB)이 유가에 이미 배럴당 4~6달러의 지정학 프리미엄이 매겨져 있다는 ‘온건한’ 분석을 내놨다”며 “중동 불안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와 신흥 경제국, 미국 간 ‘3자 서커스’를 위한 사이드쇼(소규모 공연)에 불과하다”고 짚었다. 클로자 애널리스트는 “역사적으로 4월~5월 초에 유가가 정점을 찍는, 매우 강력한 전통이 있다”며 ...

    한국경제 | 2024.04.17 08:01 | 장서우

전체 뉴스

  • thumbnail
    6월 금리 인하 가능성 'K.O' [머니인사이트]

    ... 소비자물가는 상대적으로 기저효과가 약한데도 반등한 것이다. 세부 내역을 살펴봐도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핵심 상품은 3개월 연속 가격이 하락했지만 작년 3월부터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하던 에너지 부문은 플러스로 전환됐다. OPEC+의 감산과 지정학적 리스크로 유가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에도 에너지 부문은 물가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특히 우려되는 부분은 서비스 부분이다. 주거 부문의 가격 증가율은 둔화되고 있지만 그 속도는 매우 ...

    한국경제 | 2024.04.18 07:00 | 한경비즈니스외고

  • thumbnail
    유가 강세론, 중동 긴장 속 여전히 100달러 상회 전망 [인베스팅닷컴]

    ... 배럴당 100달러 이상으로 치솟을 수도 있다. 그러나 최근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성명에서 강조된 구조적 공급 요인은 장기적으로 원유 가격을 낮출 수도 있다. 지금의 유가 급등은 홍해 지역의 지정학적 긴장, 중국의 수요 증가, OPEC+의 감산, 미국 경제에 대한 긍정적인 데이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유가는 지정학적 상황에 반응할 것 최상의 시나리오는 이스라엘이 보복을 자제하거나(가능성은 낮지만) 추가 확전을 막는 제한적인 방식으로 대응하는 ...

    한국경제 | 2024.04.17 12:56

  • thumbnail
    이란發 리스크에 "천장 뚫렸다"...세계 경제 '시계제로'

    ... 불과하고 이스라엘은 주요 산유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는 뜻하는 바가 다릅니다. 이란과 오만 사이에 위치한 호르무즈 해협은 1위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해 이라크, 아랍에미리트 등 주요 OPEC 산유국들의 핵심 해상 수송로인데요. 지난 2022년 기준 호르무즈 해협을 거친 석유 수송량은 하루 평균 2,100만 배럴로 전 세계 수송량의 약 30%, 전 세계 석유 소비량의 약 20%에 달했습니다. 만약 이란이 이곳을 봉쇄한다면 ...

    한국경제TV | 2024.04.15 17:59

사전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G7 price cap on Russian oil] 경제용어사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 자금을 조달하지 못하도록 2022년 12월 2일 유럽연합(EU)이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 상한선을 배럴당 60달러로 정하기로 합의한 것을 말한다. 2022년 12월 5일 부터 시행된 이 조치에 따르면 서방 국가들은 상한액인 배럴당 60달러를 초과하는 가격으로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해선 보험, 운송 등의 서비스를 금지한다. 이는 시장에서 거래되는 러시아 우랄산 원유가격인 배럴당 70달러보다 10달러 낮은 수준이...

OPEC+ 경제용어사전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기타 주요 산유국들로 구성된 기구. 2019년 1월 현재 OPEC 회원국은 이라크, 이란,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베네수엘라, 리비아, 아랍에미리트(UAE, United Arab Emirates), 알제리, 나이지리아, 에콰도르, 앙골라 등 총 14개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타 주요 산유국(Non-OPEC Oil Producers/Countries)은 러시아, 미국, 멕시코,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노르웨이 ...

석유생산자담합금지법 [No Oil Producing and Exporting Cartels Act 2019] 경제용어사전

석유수출기구(OPEC)가 원유 생산을 제한하려 하거나 가격을 정해놓을 경우 미국정부가 이를 미국 법원에 제소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이 법안은 2019년 2월 7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앞으로 하원 본회의 표결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법안이 통과될 경우 미국은 석유가격 담합에 참여한 국가에 대해 해당국을 상대로 반독점법혐의를 적용해 매국 내 자산을 몰수할 수 있게 되는 등 OPEC 산유국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