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15,4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EA, 내년 석유 수요 증가 전망 ↓·공급 ↑…OPEC과 격차 확대

      ... 석유화학 원료에 대한 수요가 부진했다. IEA는 글로벌 석유 수요 둔화는 최근 수년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급변동 이후 성장세가 정상으로 돌아갔음을 반영한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번 보고서로 인해 IEA와 석유수출국기구(OPEC) 간 전망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OPEC은 올해 세계 석유 수요 증가가 하루 220만 배럴, 내년에는 하루 180만 배럴이 될 것으로 예측한다. IEA는 공급과 관련해서는 올해 하루 평균 총공급량은 1억300만 배럴, 내년 1억480만 ...

      한국경제 | 2024.07.12 09:41 | YONHAP

    • thumbnail
      유가 끌어올린 美 CPI 둔화…달러 약세 기대 [오늘의 유가]

      ... 둔화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2022년 4분기 이후 가장 둔화한 증가세다. IEA는 주요 석유 소비국인 중국에서의 수요가 지난 4월과 5월에 감소하며 현재 소비 수준이 전년 동기 보다 약간 낮아졌다고 밝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은 IEA보다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OPEC은 지난 10일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석유 수요 증가 전망치를 하루 225만 배럴, 내년 증가 전망치를 하루 185만 배럴로 그대로 유지했다. 알렉스 호데스 스톤엑스 분석가는 ...

      한국경제 | 2024.07.12 07:50 | 김세민

    • thumbnail
      [뉴욕유가] 美 CPI 꺾이자 반색…WTI 0.63%↑

      ...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 성장세가 하루 71만배럴로 둔화할 것이라고 지난 2분기 발표한 바 있다. 이는 2022년 4분기 이후 가장 느린 속도다. 중국 경제 위축으로 소비가 악화한 여파다. 반면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IEA보다 더 낙관적이다. 올해 전 세계 경제 성장률을 2.9%로 예상하면서 올해 원유 수요도 하루 220만배럴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톤X의 알렉스 호즈 분석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IEA의 수요 전망은 통상적인 ...

      한국경제 | 2024.07.12 04:48 | YONHAP

    • thumbnail
      WTI 82달러 돌파…국제유가 수요 급등 전망 [오늘의 유가]

      ... 것으로 예상했고, 실제로도 그런 것 같다"고 블룸버그에 말했다. 필 플린 프라이스퓨처스그룹 애널리스트는 "무엇보다도 EIA 데이터가 현재 가격 상승의 원동력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OPEC 산유국 간 협의체인 OPEC+의 공급 감축 기조와 석유 수요 증가 전망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이날 영국의 글로벌 정유업체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은 올해 석유 수요가 정점을 찍을 수 있다는 연례 에너지 ...

      한국경제 | 2024.07.11 07:38 | 김세민

    • thumbnail
      [뉴욕유가] 美 원유 재고 급감에 상승…WTI 0.85%↑

      ... 크게 웃돌며 감소했다는 것은 그만큼 원유 수요가 강해졌다는 뜻이다. 유가 강세론자들은 여름 드라이빙 시즌을 맞이해 휘발유 수요가 계속 강해질 것이라며 미국 원유 재고는 계속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원유 수요 증가치를 하루 220만배럴로 유지했다. OPEC은 올해 상반기 브라질과 러시아, 인도, 중국의 경제 성장세가 예상치를 웃돌았다며 올해 전 세계 경제성장률을 2.9%로 소폭 높였다. PVM의 타마스 바르가 분석가는 ...

      한국경제 | 2024.07.11 05:12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4주 오르더니 1% 하락…유가 전망 엇갈려 [오늘의 유가]

      ... 늘리기 시작했다"고 지난 4일 서한을 통해 밝혔다. UBS는 올해 글로벌 석유 수요가 기존 예측치인 하루 120만 배럴보다 높은 하루 150만배럴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UBS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러시아 등 비(非) 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9월까지 감산을 유지하기로 결정하면서 앞으로 더 몇 주동안 재고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제 유가의 기준인 브렌트유가 90달러 이상 오를 ...

      한국경제 | 2024.07.08 07:44 | 김세민

    • thumbnail
      허리케인 베릴 우려 덜었지만…재고 감소에 유가 보합세 [오늘의 유가]

      브렌트유 0.42% 하락, WTI는 0.3% 올라 베릴은 캄페체만 원유 생산지역 지나갈 듯 美 · OPEC은 원유 생산량 빠르게 늘려 허리케인 베릴로 인한 멕시코만 원유 생산 중단 가능성이 줄어들었지만 미국 원유 재고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2일(현지시간) 국제 유가가 보합세를 보였다. 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만기 서부텍사스유(WTI) 선물은 0.3% 오른 배럴 당 83.06달러에 거래됐다. ...

      한국경제 | 2024.07.03 07:40 | 김인엽

    • thumbnail
      허리케인·중동전쟁 우려에…WTI 2.3% 상승, 2달만에 최고치 [오늘의 유가]

      ... 전면전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인근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시리아 반군 등이 참전하는 대규모 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밥 야거 미즈호 에너지 선물담당 이사는 "헤즈볼라와 이스라엘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인 이란과 이라크, 예멘, 시리아의 시아파 동맹국을 끌어들일 위험이 있는 전면전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리브해에서는 초대형 허리케인 베릴이 원유 공급 위협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남미 베네수엘라 북쪽 해역에서 ...

      한국경제 | 2024.07.02 07:16 | 김인엽

    • thumbnail
      [뉴욕유가] 공급 부족 전망에 급등…WTI 2.26%↑

      ... 트럭 운송은 모두 강세를 보이는 데다 이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WTI와 브렌트유 모두 지난 6월 각각 전월 대비 6% 안팎으로 유가가 상승했다. 석유수출국기구와 주요 산유국의 협의체(OPEC+)가 10월부터 자발적 감산의 일부를 해제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유가가 조정을 받았으나 수요 부족분이 더 클 것이라는 전망 속에 유가가 다시 반등한 것이다. 중동 불안도 유가를 계속 뒷받침하는 요인이다. 이스라엘군이 하마스 잔당을 ...

      한국경제 | 2024.07.02 05:13 | YONHAP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죄수의 딜레마' '치킨게임' 벌어지는 국제원유시장

      ... 기대가 커졌습니다. 한국은 반도체·조선 등 잘하는 산업의 제품을 열심히 수출해서 얻은 외화로 원유 등을 수입하고 있지요. 당연히 국제 원유 가격의 변동에 민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면 원유 가격은 어떻게 결정될까요? OPEC이 감산을 지속하지 못하는 이유 국제 원유 시장을 주도하는 국제기구로 1960년 9월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산유국들이 참여한 국제 카르텔인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있습니다. 이들의 영향력은 1970년대 오일쇼크 시기에 발휘됐습니다. ...

      한국경제 | 2024.07.01 10:00 | 정영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