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100 / 15,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물가 핵심인데 다 틀린 유가 전망…"내년 66~94달러" 제각각 [강진규의 데이터너머]

    ... 틀렸단 얘기"라고 설명했다. 내년 물가 상고하저 예측했는데, 유가는 '상저하고' 문제는 내년에도 국제유가 전망이 불확실하다는 점이다. 국제금융센터가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국제에너지기구(IEA), OPEC, 주요 투자은행(IB)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EIA와 7개 IB의 국제유가(WTI 기준) 전망치 중간값은 83달러로 제시됐다. 생산과 수요가 함께 증가하되, 수요가 조금 더 빨리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올해보다 소폭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

    한국경제 | 2023.12.24 11:00 | 강진규

  • thumbnail
    산타랠리 불 붙인 11월 PCE…"물가 목표는 이미 달성" [나수지의 미나리]

    ...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임금이 상승하면서 미국인들의 소득도 늘어나고 있다"며 "이는 소비자 지출에 유리한 징조기 때문에 내년 미국 경제를 뒷받침할 수 있는 수치가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앙골라 OPEC탈퇴, 영향없는 3가지 이유 전일 앙골라가 OPEC을 탈퇴한다고 선언했지만, 월가에서는 유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UBS는 세가지 이유를 제시했습니다. 첫번쨰 이유는 앙골라의 원유 생산량이 ...

    한국경제 | 2023.12.23 07:32 | 나수지

  • thumbnail
    [뉴욕유가] 홍해 불안·앙골라 OPEC 탈퇴 여파 속 하락

    뉴욕유가는 홍해 지역에서의 물류 불안 속에 앙골라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탈퇴 소식에 따른 영향을 주시하며 하락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 인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33센트(0.45%) 하락한 배럴당 73.5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는 앙골라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탈퇴 소식에 이틀 연속 하락했다. 다만 이번 주 한주간 유가는 1.78달러(2.48%) 상승해 2주 연속 오름세를 ...

    한국경제 | 2023.12.23 05:22 | YONHAP

  • thumbnail
    "사실상 OPEC의 패배"…사우디 감산 노력에도 유가 하락 이어져

    앙골라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탈퇴는 현재 글로벌 경제 여건에서 원유 감산만으로 국제 유가 하락을 방어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점을 드러낸 사건으로 평가받는다. 미국이 원유 생산량을 늘린 데다 중국의 경기 둔화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만큼 수요가 회복하지 못해서다. 앙골라의 탈퇴는 예고된 상황이었다. 앙골라는 지난 11월 회의에서 OPEC이 유가 부양을 위해 자국과 나이지리아 등의 내년 생산량 목표치를 하향 조정한 것에 반발하며 ...

    한국경제 | 2023.12.22 18:23 | 박신영/장서우

  • thumbnail
    앙골라, OPEC 탈퇴 선언…유가 하락

    글로벌 ‘석유 카르텔’인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결속력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주도의 석유 감산에 동참하던 아프리카의 산유국 앙골라가 자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로 OPEC 탈퇴를 선언하면서다. 이 여파로 국제 유가는 4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내년 2월 인도분 선물 가격은 전장보다 33센트(0.4%) 내린 배럴당 ...

    한국경제 | 2023.12.22 18:14 | 장서우/박신영

  • thumbnail
    "사실상 OPEC의 패배"…감산에도 끄떡없는 유가

    앙골라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탈퇴는 현재 글로벌 경제 여건 속에서 석유 감산만으로 국제 유가 하락을 방어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점을 드러낸 사건으로 평가받는다. 미국이 원유 생산량을 늘린 데다 수요는 중국 경기 둔화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전만큼 회복하지 못해서다. 앙골라의 탈퇴는 이미 예고된 상황이었다. 앙골라는 지난 11월 회의에서 OPEC이 유가 부양을 위해 자국과 나이지리아 등의 내년 생산량 목표치를 하향한 데 대해 반발하며 ...

    한국경제 | 2023.12.22 15:31 | 박신영

  • thumbnail
    "석유 카르텔 붕괴 조짐"…앙골라 OPEC 탈퇴에 4거래일만 하락 [오늘의 유가]

    홍해에서의 물류 대란 우려로 이달 들어 최고치까지 올랐던 국제유가가 4거래일 만에 방향을 틀었다. 앙골라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탈퇴로 글로벌 ‘석유 카르텔’의 붕괴 조짐이 나타나면서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내년 2월 인도분 선물 가격은 전장보다 33센트(0.4%) 내린 배럴당 73.8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 벤치마크로 여겨지는 브렌트유 2월물 역시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

    한국경제 | 2023.12.22 07:35 | 장서우

  • thumbnail
    조정, 하루로 끝? 저가매수의 물결…"모두 너무 행복"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GDP 성장률을 보면 미국 경제는 3분기에 연평균 4.9%의 속도로 성장했는데, 이는 약한 경제와 거의 일치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습니다. ④ 꿈틀대던 유가 하락 오늘 아침 아프리카 2대 산유국인 앙골라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에서 탈퇴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이는 홍해 해상 운송 중단 사태로 오르던 유가에 찬물을 부었습니다. 앙골라는 OPEC+가 이달 초 추가 감산을 결정할 때 기준이 된 자국의 생산 쿼터 하루 111만 배럴이 너무 낮다며 ...

    한국경제 | 2023.12.22 07:32 | 김현석

  • thumbnail
    뉴욕증시, 급락 하루 만에 재반등...3분기 GDP 예상 상회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 "반등세의 지속가능성은 주로 경제 회복과 유동성 상황에 달려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상하이 지수에서 엔터테인먼트, 정보기술 부문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부동산, 건강관리 부문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국제유가] 앙골라가 OPEC을 탈퇴하겠다고 밝히며 OPEC회원국들이 글로벌 공급을 제한해 가격을 부양할 수 있을지 여부에 의문이 제기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배럴당 0.24달러(0.32%) 내려 73.98달러에 ...

    한국경제TV | 2023.12.22 06:41

  • thumbnail
    현실화한 홍해 물류대란…"2월이면 이케아 매대 텅빌 것" [나수지의 미나리]

    ...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마켓리스크 어드바이저리는 "중동산 원유 대부분은 홍해가 아닌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수출된다"며 원유의 수급 관련 뉴스들이 유가를 크게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OPEC+의 추가 감산이 예정되어있지 않은 상황에서 유가가 상승세를 지속하기 어렵다는겁니다. 이 날 국제유가는 장중한 때 1% 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워너-파라마운트 합병 초기협상 워너브러더스와 파라마운트가 합병 초기협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 | 2023.12.22 05:54 | 나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