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15,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유가] 앙골라 OPEC 탈퇴 선언에 불확실성↑…유가 하락

    뉴욕유가가 사흘간의 상승세를 마무리하고 하락 마감했다. 앙골라가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탈퇴할 것이라고 선언하면서 불확실성이 커진 영향으로 보인다. *그림* 2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33센트(0.44%) 하락한 73.89달러에 장을 마쳤다. WTI 가격은 4거래일 만에 하락했다. 아프리카 2대 산유국인 앙골라는 OPEC 회원국에서 탈퇴하기로 했다. 이날 ...

    한국경제 | 2023.12.22 05:13 | YONHAP

  • thumbnail
    '감산 불만' 앙골라, OPEC 탈퇴 발표

    아프리카 2대 산유국인 앙골라가 21일(현지시간)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탈퇴하겠다고 발표했다. 디아만티누 아제베두 앙골라 광물자원석유가스부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OPEC 가입이 더 이상 국가 이익에 도움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국영 뉴스통신 조르날 드 앙골라가 보도했다. 아제베두 장관은 "우리가 OPEC에 남는다면 감산을 강요받을 것이고 이는 우리 정책에 반한다"며 "가볍게 내린 결정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앙골라는 이미 지난달 ...

    한국경제 | 2023.12.22 00:26 | YONHAP

  • thumbnail
    감산 반대하던 앙골라, 결국 OPEC 탈퇴

    사우디아라비아의 내년 석유 감산에 반대하던 앙골라가 결국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탈퇴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디아만티노 아제베도 앙골라 석유장관은 21일 "OEPC 가입이 우리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탈퇴한다"고 밝혔다. 2007년 OEPC에 가입한지 17년만이다. 앙골라는 OPEC 전체 생산량인 하루 2800만 배럴 중 약 110만 배럴을 생산한다. 이는 내년도 석유 감산을 주장하던 사우디와의 의견 불일치에 따른 ...

    한국경제 | 2023.12.21 23:31 | 김인엽

  • thumbnail
    "내년 물가상승 느리게 하락...연말 2% 근접"

    ... 이어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내년 상·하반기, 2025년 상반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동기대비) 전망치를 각 3.0%(근원물가 2.6%), 2.3%(2.1%), 2.1%(2.0%)로 제시했다. 한은은 비(非)OPEC(석유수출국기구)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추가 감산과 지정학적 정세 불안 등으로 유가가 다시 오르거나 기상 악화로 일부 농산물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 물가 상승률 둔화 흐름이 더디게 진행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TV | 2023.12.20 16:03

  • thumbnail
    정부가 억누른 물가…이창용 한은 총재 "공짜는 없다"

    ... 낮아진 뒤 추세적으로 둔화하며 내년 연말로 갈수록 2% 부근에 근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물가의 상방 위험 요인으로는 국제유가 재상승과 기상이변에 따른 국제 식량 가격 인상, 비용압력의 파급영향 등이 꼽혔다. 비(非)OPEC(석유수출국기구)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추가 감산과 지정학적 정세 불안 등으로 유가가 다시 오르거나 기상 악화로 일부 농산물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 물가 상승률 둔화 흐름이 더디게 진행될 수 있다는 게 한은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3.12.20 15:43 | 강진규

  • thumbnail
    한은 "물가상승률 하락 속도 더딜 것…내년 하반기 2.3%"(종합)

    ... 전망치를 각 3.0%(근원물가 2.6%), 2.3%(2.1%), 2.1%(2.0%)로 제시했다. 물가의 상방 위험 요인으로는 국제유가 재상승과 기상이변에 따른 국제 식량 가격 인상, 비용압력의 파급영향 등이 꼽혔다. 비(非)OPEC(석유수출국기구)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추가 감산과 지정학적 정세 불안 등으로 유가가 다시 오르거나 기상 악화로 일부 농산물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 물가 상승률 둔화 흐름이 더디게 진행될 수 있다는 게 한은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3.12.20 15:21 | YONHAP

  • thumbnail
    한은 "물가상승률 더디게 둔화할 것…유가·비용압력 변수"

    ... "물가 둔화 속도는 완만할 것"이라며 "향후 물가 전망 경로 상에는 국제유가 추이, 국내외 경기 흐름, 누적된 비용압력 영향 등 불확실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특히 국제유가가 변수다. 비(非)OPEC(석유수출국기구)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추가 감산과 지정학적 정세 불안 등으로 유가가 다시 오를 가능성이 있어서다. 기상 악화로 일부 농산물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 물가 상승률이 더디게 둔화할 수 있단 분석도 내놨다. ...

    한국경제 | 2023.12.20 14:27 | 신현아

  • thumbnail
    한은 "물가상승률 하락 속도 더딜 것…내년 하반기 2.3%"

    ... 전망치를 각 3.0%(근원물가 2.6%), 2.3%(2.1%), 2.1%(2.0%)로 제시했다. 물가의 상방 위험 요인으로는 국제유가 재상승과 기상이변에 따른 국제 식량 가격 인상, 비용압력의 파급영향 등이 꼽혔다. 비(非)OPEC(석유수출국기구)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의 추가 감산과 지정학적 정세 불안 등으로 유가가 다시 오르거나 기상 악화로 일부 농산물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 물가 상승률 둔화 흐름이 더디게 진행될 수 있다는 게 한은 분석이다. ...

    한국경제 | 2023.12.20 14:00 | YONHAP

  • thumbnail
    골드만, 내년 유가 전망 하향…"미국 생산 증가"

    ... 기준으로 오전 5시26분 현재 배럴당 77달러 안팎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 9월 고점 대비 20%나 하락한 것이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72달러 안팎을 기록했다. 골드만삭스는 이와 관련해 미국이 주도하는 비(非)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이 공급을 지속하고 있으며, 특히 미국은 여러 요인으로 내년에도 생산을 지속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미국의 셰일오일 생산량이 내년 4분기 하루 1천140만 배럴(bpd)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미국의 내년 ...

    한국경제 | 2023.12.19 10:57 | YONHAP

  • thumbnail
    화물선 이어 유조선까지 홍해 운항 중단…유가 2주 만에 최고치 [오늘의 유가]

    ...ODI)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의 10월 원유 수출은 4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는 원유 수출 감축량을 하루 5만배럴 또는 그 이상으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내년 1월부터 예정했던 감축을 한 달 앞당겨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러시아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산유국 간 협의체인 OPEC플러스(+) 합의에 따라 이미 하루 30만배럴 규모의 감산을 시행하고 있다. 장서우 기자 suwu@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12.19 07:28 | 장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