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70 / 15,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유가] 단기 급등에 차익 매물…0.7%↓

      ... 마감했다. 이날 하락은 단기 유가 상승에 따른 조정으로 풀이된다. WTI는 전날까지 2거래일간 3.85% 상승했다. 전날까지 유가를 밀어 올린 주된 재료는 주요 산유국이 감산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는 기대감이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OPEC에 속하지 않은 주요 산유국 간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는 오는 2일 회의를 연다. 이 회의에서 감산 조치가 연장될 것이라는 게 대다수 시장 참가자의 관측이다. 현재 OPEC+는 하루 220만 배럴 ...

      한국경제 | 2024.05.30 04:32 | YONHAP

    • thumbnail
      뜨거운 금·원유·구리…원자재랠리에 잇단 베팅

      ... 브렌트유·천연가스 등 에너지 부문을 32.7%, 구리·알루미늄·니켈 등 산업 금속을 25.4%, 금·은 등 귀금속을 6.3% 비중으로 담고 있다. 마르첼리 CIO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며 원유 선물 가격이 계속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스라엘의 라파 공습으로 중동지역 긴장이 다시 고조되고 있는 점도 유가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설명이다. 월가에선 올 들어 ...

      한국경제 | 2024.05.29 18:26 | 한경제

    • thumbnail
      UBS "원자재 랠리 계속…'사상 최고가' 구리·금 더 오를 것"

      ... 브렌트유, 천연가스 등 에너지 부문을 32.7%, 구리, 알루미늄, 니켈 등 산업 금속을 25.4%, 금, 은 등 귀금속을 6.3% 비중으로 담고 있다. 나머지 35%가량은 곡물과 가축으로 구성돼있다. 마르첼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 간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며 원유 선물 가격이 계속 오를 것이라 내다봤다. 산유국이 몰려 있는 중동에서는 이스라엘의 라파 공습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긴장이 다시금 고조된 상태다. ...

      한국경제 | 2024.05.29 15:01 | 한경제

    • thumbnail
      OPEC 감산 전망 등 '3박자'에 올랐지만…물가 지표는 '지뢰밭' [오늘의 유가]

      ... 마쳤다. 이는 지난 3월 13일 이후 하루 최대 상승폭이다. WTI는 지난 2거래일 간 3.85%나 상승했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7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 대비 1.12달러(1.4%) 오른 84.22달러에 마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주요 산유국 간 협의체인 OPEC+가 오는 2일 회의에서 감산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매수 심리를 자극했다. 현재 OPEC+는 하루 220만 배럴 규모의 감산을 자발적으로 조치해둔 상태다. 이 같은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는 게 ...

      한국경제 | 2024.05.29 07:36 | 김리안

    • thumbnail
      국채 안 팔린다…금리 4.5% 돌파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4.5%를 돌파한 것입니다. 2년물은 2.1bp 상승한 4.974%에 거래됐습니다. 유가가 가파르게 상승한 것도 금리 상승 요인 중 하나였습니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2.7% 오른 배럴당 79.83달러를 기록했습니다. OPEC+가 오는 2일 정례 회의에서 감산(하루 220만 배럴)을 연장할 것이란 관측이 강해진 게 영향을 줬습니다. 또 연휴 사이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라파를 공격하는 과정에서 이집트군과 교전해 이집트 군인 1명이 사망했다는 소식도 나왔습니다. ...

      한국경제 | 2024.05.29 07:00 | 김현석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감산 연장 전망에 상승…2.7%↑

      ... 3월 13일 이후 하루 최대 상승폭이다. WTI는 지난 2거래일 간 3.85%나 상승했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 대비 1.12달러(1.4%) 오른 84.22달러에 마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OPEC에 속하지 않은 주요 산유국 간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오는 2일 회의에서 감산 조치를 연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매수 심리를 자극했다. 현재 OPEC+는 하루 220만 배럴 규모의 감산을 자발적으로 조치해둔 ...

      한국경제 | 2024.05.29 05:24 | YONHAP

    • thumbnail
      산유국 감산연장 우려에 국제유가 상승…브렌트유 1.4%↑

      ... 84.22달러로 전장보다 1.12달러(1.4%)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종가는 배럴당 79.83달러로 메모리얼 데이 직전인 지난 24일 종가 대비 2.11달러(2.7%) 올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오는 2일 회의를 여는 가운데 시장 참가자들은 하루 220만 배럴 규모의 현 자발적 감산 규모가 연장될 것으로 예상한다.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의 ...

      한국경제 | 2024.05.29 04:46 | YONHAP

    • thumbnail
      "쉿! 전기차 얘기는 금기"…美대선 정치성향 따라 견해 갈려

      ... 같은 공급망 혼란의 재발을 막고 전기차 분야에서 중국의 독점을 저지하려 하고 있으며, 중국산 차량의 정보 수집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 싱크탱크 루즈벨트연구소의 엘리자베스 판코티는 미국이 내연기관차를 사용하면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등 산유국의 생산정책에 영향을 받았는데, 중국이 전기차 시장을 장악하면 비슷한 걱정거리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친환경 전환을 통해 경합 주인 펜실베이니아·미시간 등에서 양질의 제조업 일자리를 만들어 낼 ...

      한국경제 | 2024.05.28 11:54 | YONHAP

    • thumbnail
      감산 지키지 않는 OPEC 주요국…중동 불확실성에도 유가 안정

      JP모건 "다음 분기 10달러 ↑"…내달 2일 각료회의 합의 난항 전망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주요 수출국들이 감산 목표를 지키지 않아 최근 이란 대통령의 사망과 가자 전쟁의 격화에도 국제 유가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브렌트유 가격은 이달 초부터 배럴당 82달러를 약간 넘나드는 선에서 유지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세계 원유의 40%를 생산하는 OPEC과 그 동맹 ...

      한국경제 | 2024.05.28 10:40 | YONHAP

    • thumbnail
      인플레이션 지표 앞두고 1% 오른 유가 [오늘의 유가]

      ... 있다. 같은 날인 31일 발표 예정인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지수는 금리 정책에 대한 추가 신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지수는 Fed가 특히 선호하는 인플레이션 측정 지수다. 내달 2일 온라인으로 열릴 예정인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를 포함한 동맹국들로 구성된 OPEC+ 그룹의 회의도 주목된다. 이달 초 OPEC+ 소식통들은 하루평균 220만 배럴의 감산 연장이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골드만삭스는 2030년까지의 글로벌 석유 수요 전망을 상향 ...

      한국경제 | 2024.05.28 07:27 | 김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