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15,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OPEC+, 내년까지 감산 연장 합의

      주요 산유국들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원유 감산을 내년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산유국들인 ‘OPEC+’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현재 자발적으로 산유국들이 실시하고 있는 하루 220만배럴 감산 연장에 합의했다. 이는 중동의 긴장에도 오르지 않고 있는 유가를 받쳐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사우디 경제가 화석 연료 수출에 의존하는 것을 줄이기 위한 ...

      한국경제TV | 2024.06.03 12:28

    • thumbnail
      17조원 아람코 주식, 수시간만에 '완판'…사우디, 자금압박 완화

      ... 네옴을 비롯해 인공지능(AI), 스포츠, 관광 등의 경제 다각화 프로젝트들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우디는 석유 고갈에 대비해 이들 대형 프로젝트를 대거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아람코 주식의 성공적인 매각을 통해 단기적인 자금 조달의 압박을 완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그 연대 세력인 OPEC+(OPEC 플러스)는 원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현재 원유 감산량을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03 09:18 | YONHAP

    • thumbnail
      OPEC+ 감산 또 연장…유가 반등 신호탄인가 [오늘의 유가]

      내년 말까지 감산 지속하기로 합의 UAE만 생산 쿼터 늘려 이란 · 이라크 불만 터져 나올지 주목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산유국 카르텔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했다. 중국의 경기 침체 등으로 약세를 띠는 유가를 반등시키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가 회원국들을 설득한 것으로 분석된다. OPEC+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올해 말까지인 하루평균 366만 배럴 규모의 의무적 감산을 2025년 ...

      한국경제 | 2024.06.03 07:45 | 이현일

    • thumbnail
      OPEC+, 원유 감산량 내년 말까지 유지

      OPEC+(OPEC 플러스·OPEC과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회의를 열어 원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현재 원유 감산량을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OPEC+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올해 말로 약속된) 현재 산유량 수준을 내년 1월1일∼12월31일 기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OPEC+의 총 감산량은 하루 586만배럴가량이다. 이 가운데 200만 배럴이 OPEC+ 모든 참여국에 ...

      한국경제TV | 2024.06.03 07:05

    • OPEC+, 내년 말까지 감산 연장…진정되던 유가 요동치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했다. 불안한 중동 정세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경기 침체 등으로 유가가 하락한 데 따른 위기감이 반영됐다. OPEC+는 2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올해 말까지이던 하루평균 366만 배럴 규모의 협의체 차원 감산 조치를 2025년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8개국이 지난 1월 시작한 하루평균 220만 배럴의 ...

      한국경제 | 2024.06.03 00:51 | 송영찬

    • thumbnail
      OPEC+ 현재 원유 공식 감산량 200만배럴 내년 말까지 유지

      자발적 감산 시한도 연장…내년 9월까지 감산량 점진적 축소 OPEC+(OPEC 플러스·OPEC과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회의를 열어 원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현재 원유 감산량을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OPEC+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올해 말로 약속된) 현재 산유량 수준을 내년 1월1일∼12월31일 기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OPEC+의 총 감산량은 하루 586만배럴가량이다. ...

      한국경제 | 2024.06.02 23:38 | YONHAP

    • OPEC+, 내년 말까지 감산 연장…진정되던 유가 요동치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했다. 불안한 중동 정세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경기 침체 등으로 유가가 하락한 데 따른 위기감이 반영됐다. OPEC+는 2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올해 말까지이던 하루평균 366만 배럴 규모의 협의체 차원 감산 조치를 2025년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8개국이 지난 1월 시작한 하루평균 220만 배럴의 ...

      한국경제 | 2024.06.02 23:26 | 송영찬

    • thumbnail
      "심각한 고평가"…AI 서버 수요 의심 커졌다 [글로벌마켓 A/S]

      ... 약세를 피하지 못했다. 엔비디아는 막판 낙폭을 줄였음에도 -0.79% 조정을 이어갔고, TSMC는 -1.25%, 브로드컴은 -2.6% 빠졌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인덱스는 이날 하루 -0.96% 내린 5,123.36에 그쳤다. ● OPEC+, 선택지 없다…유가 하락폭 확대 오는 2일(미 동부시간 기준) 전세계 산유국 모임인 석유수출국기구(OPEC) 6월 정례 회의가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OPEC+ ...

      한국경제TV | 2024.06.01 07:10

    • thumbnail
      주유소 기름값 내림세 지속…"다음 주도 하락세"

      ... 하락한 1천641.5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가장 저렴한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L당 평균가는 1천651.3원이었다.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1천511.9원으로, 전주 대비 17.4원 내리며 5주 연속 하락했다. 이번 주 국제유가는 OPEC 플러스(OPEC+) 감산 연장 전망과 지정학적 리스크 고소로 상승했으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금리 장기화 기조가 상승 폭을 제한했다. 수입 원유가격 기준인 두바이유는 직전 주보다 0.6달러 오른 84.4달러였다. ...

      한국경제 | 2024.06.01 06:01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올해 들어 최악의 한 달 마무리

      뉴욕 유가가 곧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의를 앞두고 하락 마감했다. 뉴욕 유가는 올해 들어 최악의 한 달을 마무리했다. 3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7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대비 0.92달러(1.18%) 하락한 배럴당 76.99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WTI 가격은 이날까지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WTI 가격은 배럴당 80달러를 하회하고 있다. 지난 한 달 동안 뉴욕 유가는 큰 폭으로 ...

      한국경제 | 2024.06.01 05: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