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1-80 / 15,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우디, 브릭스 가입…美와 '거리두기'

    사우디아라비아가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경제 5개국) 회원국으로 공식 가입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이살 빈 파르한 사우디 외무장관이 2일(현지시간) 브릭스 가입 사실을 발표하며 “브릭스는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유익하고 중요한 통로”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에너지 및 중동 안보 이슈에서 미국의 오랜 우방국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중국 러시아 등 반미 진영과...

    한국경제 | 2024.01.03 18:18 | 김리안

  • thumbnail
    "中·러시아 영향력 더 세지나"…사우디, 브릭스 공식 가입

    ... 중단됐다. 우크라이나 전쟁, 대만해협 갈등 등을 계기로 미국과 러시아·중국의 긴장이 고조하는 상황에서 사우디의 브릭스 가세는 중동은 물론 국제 정세에 큰 변화를 몰고 올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를 이끄는 사우디와 러시아가 브릭스로 또 다시 결속을 강화하면 국제 원유 시장에서 이들의 입지가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번 사우디의 브릭스 가입은 사우디산 원유를 가장 ...

    한국경제 | 2024.01.03 15:35 | 김리안

  • thumbnail
    국제유가 하락에 기대감 높아지는 종목들... 육해공 운송株 '들썩'

    ...가가 떨어지면서 올해 주목해야 할 투자처로 운송주가 떠오르고 있다.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늘어 국제유가가 약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미국이 주도하는 비(非)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이 공급을 늘리는 데다 앙골라의 탈퇴로 OPEC의 결속력도 떨어져 국제유가의 반등은 쉽지 않은 분위기다. 이에 국제유가의 하향 안정화에 따라 비용 부담이 줄고 있어 투자자들은 운송株주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있다. 한편, ...

    한국경제 | 2024.01.03 10:05

  • thumbnail
    사우디, '러·중 주도' 브릭스 회원국 가입 공식 발표

    ...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독자적 행보를 강화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미국과 러시아·중국의 긴장이 고조하는 상황에서 '석유 왕국' 사우디가 브릭스에 가세하면서 중동은 물론 국제정세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OPEC+(플러스)를 이끄는 사우디와 러시아가 브릭스로 묶이면서 유가에 대한 이들의 공조가 더욱 견고해질 수도 있다. 이번 사우디의 브릭스 가입은 사우디산 원유를 가장 많이 수입하는 중국의 역할이 컸다. 중국은 지난해 3월 ...

    한국경제 | 2024.01.03 01:06 | YONHAP

  • thumbnail
    감산 조치에도 10% 빠진 국제 유가, 올해는 반등한다 [오늘의 유가]

    ... 장을 마감했다. 작년 4분기에 가격이 급락했다. WTI 가격은 작년 4분기에 21.08% 하락했다. 브렌트유도 같은 기간 18% 떨어지며 1년 간 10.32% 떨어졌다. 1년 기준으로 2020년 이후 첫 하락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회원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가 감산을 추진했지만 소비 둔화폭이 더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작년 중국에서 소비 부진이 심화하면서 유가 하락세가 가팔라졌다. OPEC+ 산유국은 올해 1분기 말까지 하루 220만배럴씩 감산하기로 ...

    한국경제 | 2024.01.02 07:13 | 오현우

  • thumbnail
    미국 대활약에 기름·가스값 안정, 한숨 돌린 한국경제 [원자재 이슈탐구]

    2023년 원자재 시장 10대 뉴스 OPEC의 분열과 지정학적 이벤트에도 원유 시장 안정 오렌지주스 커피 코코아값은 급등 니켈과 리튬 가격은 폭락 원자재 시장은 2023년에도 연초 예상과는 다른 모습으로 한 해를 지나왔다. 미국은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에도 침체에 빠지지 않았고, 중국은 코로나19 셧다운을 풀었지만, 경기는 빠르게 회복되지 않았다. 끝없이 가격이 오르던 친환경 관련 광물 중 일부는 공급과잉으로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 ...

    한국경제 | 2024.01.01 17:49 | 이현일

  • thumbnail
    조선은 선종별 희비 교차…석유화학·철강 '흐림'

    ... 혼재하나, 연간으로는 상호 영향을 상쇄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석유 제품의 원가와 판가를 결정짓는 유가는 배럴당 80~100달러 사이에서 등락할 것으로 한기평은 예상했다. 내년에도 경기 둔화로 석유 수요 위축은 유가를 짓누를 수 있지만 OPEC+(석유수출국기구와 10개 산유국 간 협의체)의 지속적인 감산에 따른 원유 공급량 감소, 미국의 전략 비축유 매입과 신흥국 석유 수요 증가, 전방 산업인 석유화학과 항공유의 수요 확대 등이 예상돼서다. 정유업계의 정제마진은 양호한 ...

    한국경제 | 2024.01.01 16:10 | 김재후/김형규

  • thumbnail
    美 원유생산 역대 최고…친환경 지지 필요한 바이든은 "쉬"

    ... 사우디아라비아나 러시아보다 많으며, 화석연료에 우호적이었던 전임 트럼프 행정부에서 2019년 11월 기록한 1천300만 배럴을 넘어섰다. 원유 생산량이 많이 증가한 덕분에 미국 내 기름값이 안정화됐으며, 외교적으로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입김에 덜 의존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기름값 인하를 축하하면서도 그 원인인 원유 생산량 증가에 대해서는 대체로 침묵하고 있다. 백악관도 대통령의 친환경 정책을 홍보할 뿐 원유생산이 많이 늘어난 사실은 ...

    한국경제 | 2024.01.01 00:32 | YONHAP

  • thumbnail
    나스닥 올해 44% 강세 마감…7대 종목 꼴찌 애플도 54.9% [글로벌마켓 A/S]

    ... 등 새로운 탐사 지역에서 점유율 경쟁을 벌이면서 산유량을 증가시켰다. 이로 인해 미국의 하루 원유 생산량은 평균 1,290만 배럴로 월가 예상치대비 60만 배럴을 상회했다. 반면 원유 시장 주도권을 쥐고 있던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러시아는 실효성있는 감산 합의를 끌어내지 못하면서 유가 하락의 빌미를 제공하게 됐다. JP모건의 에너지 책임인 나타샤 카네바는 "수요 둔화와 비회원국의 원유 공급 증가로 석유수출국기구가 영향을 받고 있다"며 내년 브렌트유 기준 ...

    한국경제TV | 2023.12.30 07:53

  • thumbnail
    S&P500, 최고점은 못찍었지만 2023년 24% 상승 마무리

    ... 11센트(0.14%) 밀린 배럴당 77.0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4분기에만 21.08% 하락해 올 한해 10.73% 떨어졌다. 브렌트유도 4분기에 18% 가까이 떨어지며 한 해 동안 10.32% 하락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 플러스(+) 산유국 협의체가 올해도 추가 감산에 나서 유가 하락을 방어했으나 중국의 경기 회복세가 예상만큼 빠르지 않은 데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유가는 대체로 하락세를 ...

    한국경제 | 2023.12.30 06:38 | 박신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