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15,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MF 장밋빛 세계경제 전망에…하루만에 상승 반전 [오늘의 유가]

    ... 애널리스트는 “WTI가 배럴당 78~80달러 선에서 한동안 머물다 80달러를 넘어설 수 있다”고 봤다. 이밖에 예멘 후티 반군의 홍해 해상에서의 유조선 공격이나 우크라이나군의 러시아 정유소 공격 등도 상존 리스크다. 원유 시장은 또 오는 2월 1일 예정돼 있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OPEC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 회의 결과에도 주목하고 있다. 장서우 기자 suwu@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1.31 07:37 | 장서우

  • thumbnail
    국제유가, 중동전쟁 확산 우려 커져도 하락…예상밖 등락 이유는

    ... 폭탄 돌리기 식으로 점점 더 상승해야 시장 참가자 대부분이 손해를 안 본다. 하지만 단기적 급등을 따라 투자했다가 돈을 잃는 일이 최근에는 많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러시아 수출에 대한 서방국들의 제재,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등이 모두 유가 상승세를 오래 지속시키지는 못했다. 유나이티드 ICAP의 스콧 셸턴 에너지 애널리스트는 "지난 2년은 트레이더들에게 최악의 시절이었다"면서 "지정학적 상황에 따라 석유에 투자할 때마다 손해를 봤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4.01.30 15:42 | YONHAP

  • thumbnail
    미국 국채발행 물량 예상보다 적어 주가 오르고 금리 하락

    ... 넘어서며 랠리를 보였던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이날 1.58% 떨어져 배럴당 77달러 아래로 내려갔다. 최근 국제유가 시장에서는 과매수 양상이 나타나면서 조정 조짐이 보였다. 시장정보회사 케플러에 따르면 1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원유 수출량은 거의 변동이 없었다. 이는 회원국들의 감산 약속이 현실화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임을 보여주는 지표다. 하지만 중동 분쟁과 관련해 미국이 강력히 대응할 경우 유가는 올라갈 가능성이 있는 ...

    한국경제 | 2024.01.30 09:37 | YONHAP

  • thumbnail
    중동 긴장 고조에도 '헝다 쇼크'에 4거래일만 하락 [오늘의 유가]

    ... 아래로 관리할 듯” 미군 사망 사건으로 중동 긴장이 격화했음에도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홍콩 법원이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에버그란데)에 청산 명령을 내린 것을 계기로 중국 부동산 위기가 재점화되면서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OPEC과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의 수출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점도 유가를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3월 ...

    한국경제 | 2024.01.30 07:47 | 장서우

  • thumbnail
    수요 개선 기대에 지난주 6% 넘게 올라…상승세 이어가나[오늘의 유가]

    ... 수준까지 뛰었다. 투자 자문사 인프라스트럭처캐피털어드바이저스는 올해 WTI 선물 가격 범위를 배럴당 75~95달러로 예상했다. 제이 햇필드 최고경영자(CEO)는 “중국과 인도의 경제 성장세가 개선되는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조치가 지속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맥쿼리의 전략가들 역시 “중동 긴장이 (눈에 띄게) 완화할 때까지 유가에 대해선 전술적 중립 또는 소폭 강세 전망을 유지한다”며 “급격한 ...

    한국경제 | 2024.01.29 07:52 | 장서우

  • thumbnail
    "난방비 폭탄 맞을 줄 알았는데"…'북극 한파' 피해간 美의 비결

    ...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48개 주의 일일 가스 생산량은 1055억 입방피트로 월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생산량은 하루 평균 1022억 입방피트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미국은 사우디 러시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석유 감산 조치에 대응해 석유 생산량을 늘리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 12일 미국 하루 원유 생산량이 1330만배럴에 육박한다고 발표했다. 역대 최고 수준이다. 시장에서는 올해 미국 원유 생산량이 ...

    한국경제 | 2024.01.26 07:55 | 김인엽

  • thumbnail
    유가 오른다…심리적 저항선 돌파

    ... 예상했다. 중국 정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도 유가 상승 요인이다. 달러 가치 하락 역시 유가 상승을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달 원유 시장은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공급 증가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쇄되면서 좁은 범위 내에서 등락을 거듭 중이다. 주요 석유 트레이더인 건버 그룹은 올해 상반기 유가는 OPEC 플러스 국가들의 산유량이 좌우할 것이며, 결국 가격은 정체될 것으로 ...

    한국경제TV | 2024.01.25 09:25

  • thumbnail
    미국 원유 재고 감소에 WTI 심리적 저항선 75달러 넘어

    ... 내려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정부가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내놓으면서 주가가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도 유가 상승 요인이다. 달러 가치 하락 역시 유가 상승을 부추겼다. 이달 원유 시장은 중동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공급 증가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쇄되면서 좁은 범위 내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주요 석유 트레이더인 건버 그룹은 올해 상반기 유가는 OPEC 플러스 국가들의 산유량이 좌우할 것이며, 결국 가격은 정체될 ...

    한국경제 | 2024.01.25 09:15 | YONHAP

  • thumbnail
    한 주간 1% 오른 유가…"박스권 못 벗어나" [오늘의 유가]

    ... 상승을 억제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일 악화하는 중동 정세로 인해 변동성은 지속되겠지만, 부진한 글로벌 경제 지표가 유가를 보합권 속에 가둬둘 것이란 분석이다. 여기에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 증가세, 공급 감축을 둘러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내분 등도 유가 상방 요인을 상쇄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미국의 소비자 신뢰지수나 기대 인플레이션이 유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됐다는 평가다. 미시간대학교가 집계하는 1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78.8로 잠정 집계돼 직전월의 69.7보다 ...

    한국경제 | 2024.01.22 07:00 | 김리안

  • thumbnail
    "이젠 WTI가 벤치마크"…올해 美 원유생산 또 새역사 쓴다

    ... 이들 국가에서의 공급량이 일일 1억350만배럴로 전년 대비 150만배럴 늘어나는 동안 전 세계 수요 증가량은 일일 230만배럴에서 120만배럴로 줄어들 거란 전망이다. 공급량 결정권을 쥐고 국제유가의 흐름을 좌우해 오던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위상이 한층 더 약화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OPEC플러스(OPEC과 러시아 등 OPEC 외 주요 산유국 간 협의체)의 감산 조치는 국제유가를 부양하는 데 실패했다. WTI와 브렌트유는 작년 한 해 동안 10% 이상 하락했고, ...

    한국경제 | 2024.01.21 23:56 | 장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