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40 / 15,3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예의주시하는 정유·가스업계…"안정적 수급엔 도움"

      오는 2035년부터 동해 광구에서 석유와 가스를 생산한다는 소식에 국내 석유·가스업계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조절이나 전쟁 등 예기치 못한 리스크에서 벗어나 안정적으로 원유·가스를 조달받는 산유국의 이점을 누릴 수 있지만, 채굴 등 개발비가 너무 많이 들면 채산성이 떨어질 수도 있어서다. 광구 사업은 채굴 가능성을 확인한 이후에도 실제 매장량이 얼마인지, 채굴 난도는 어느 수준인지 ...

      한국경제 | 2024.06.03 16:21 | 김형규/선한결

    • thumbnail
      "북미 장악한 K-라면·화장품"…이유 있었네 [엔터프라이스]

      ... "K푸드를 인상 깊게 느끼며 즐기고 있다"고 말했을 정도로 우리 문화는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는데요. 이렇게 전 세계적 인기를 얻은 배경에는 물론 우리 음식과 뷰티의 매력도 있겠지만, 높은 물가 역시 한 몫하고 있습니다. 최근 OPEC+는 원유 감산을 내년 말까지 연장하겠다며, 물가 상승 압력을 더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물가가 안정되면, 우리 제품들의 수출 랠리도 제동이 걸리는 걸까요? 앞으로의 전망은 어떨지, 짚어드리겠습니다. 우리 라면과 화장품이 역대급 수출 ...

      한국경제TV | 2024.06.03 15:48

    • thumbnail
      OPEC+, 내년까지 감산 연장 합의

      주요 산유국들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원유 감산을 내년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산유국들인 ‘OPEC+’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현재 자발적으로 산유국들이 실시하고 있는 하루 220만배럴 감산 연장에 합의했다. 이는 중동의 긴장에도 오르지 않고 있는 유가를 받쳐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사우디 경제가 화석 연료 수출에 의존하는 것을 줄이기 위한 ...

      한국경제TV | 2024.06.03 12:28

    • thumbnail
      17조원 아람코 주식, 수시간만에 '완판'…사우디, 자금압박 완화

      ... 네옴을 비롯해 인공지능(AI), 스포츠, 관광 등의 경제 다각화 프로젝트들을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우디는 석유 고갈에 대비해 이들 대형 프로젝트를 대거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아람코 주식의 성공적인 매각을 통해 단기적인 자금 조달의 압박을 완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그 연대 세력인 OPEC+(OPEC 플러스)는 원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현재 원유 감산량을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03 09:18 | YONHAP

    • thumbnail
      OPEC+ 감산 또 연장…유가 반등 신호탄인가 [오늘의 유가]

      내년 말까지 감산 지속하기로 합의 UAE만 생산 쿼터 늘려 이란 · 이라크 불만 터져 나올지 주목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산유국 카르텔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했다. 중국의 경기 침체 등으로 약세를 띠는 유가를 반등시키기 위해 사우디아라비아가 회원국들을 설득한 것으로 분석된다. OPEC+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올해 말까지인 하루평균 366만 배럴 규모의 의무적 감산을 2025년 ...

      한국경제 | 2024.06.03 07:45 | 이현일

    • thumbnail
      OPEC+, 원유 감산량 내년 말까지 유지

      OPEC+(OPEC 플러스·OPEC과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회의를 열어 원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현재 원유 감산량을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OPEC+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올해 말로 약속된) 현재 산유량 수준을 내년 1월1일∼12월31일 기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OPEC+의 총 감산량은 하루 586만배럴가량이다. 이 가운데 200만 배럴이 OPEC+ 모든 참여국에 ...

      한국경제TV | 2024.06.03 07:05

    • OPEC+, 내년 말까지 감산 연장…진정되던 유가 요동치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했다. 불안한 중동 정세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경기 침체 등으로 유가가 하락한 데 따른 위기감이 반영됐다. OPEC+는 2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올해 말까지이던 하루평균 366만 배럴 규모의 협의체 차원 감산 조치를 2025년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8개국이 지난 1월 시작한 하루평균 220만 배럴의 ...

      한국경제 | 2024.06.03 00:51 | 송영찬

    • thumbnail
      OPEC+ 현재 원유 공식 감산량 200만배럴 내년 말까지 유지

      자발적 감산 시한도 연장…내년 9월까지 감산량 점진적 축소 OPEC+(OPEC 플러스·OPEC과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는 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회의를 열어 원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현재 원유 감산량을 내년 말까지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OPEC+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올해 말로 약속된) 현재 산유량 수준을 내년 1월1일∼12월31일 기간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OPEC+의 총 감산량은 하루 586만배럴가량이다. ...

      한국경제 | 2024.06.02 23:38 | YONHAP

    • OPEC+, 내년 말까지 감산 연장…진정되던 유가 요동치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했다. 불안한 중동 정세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경기 침체 등으로 유가가 하락한 데 따른 위기감이 반영됐다. OPEC+는 2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올해 말까지이던 하루평균 366만 배럴 규모의 협의체 차원 감산 조치를 2025년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 주요 8개국이 지난 1월 시작한 하루평균 220만 배럴의 ...

      한국경제 | 2024.06.02 23:26 | 송영찬

    • thumbnail
      "심각한 고평가"…AI 서버 수요 의심 커졌다 [글로벌마켓 A/S]

      ... 약세를 피하지 못했다. 엔비디아는 막판 낙폭을 줄였음에도 -0.79% 조정을 이어갔고, TSMC는 -1.25%, 브로드컴은 -2.6% 빠졌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인덱스는 이날 하루 -0.96% 내린 5,123.36에 그쳤다. ● OPEC+, 선택지 없다…유가 하락폭 확대 오는 2일(미 동부시간 기준) 전세계 산유국 모임인 석유수출국기구(OPEC) 6월 정례 회의가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는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OPEC+ ...

      한국경제TV | 2024.06.01 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