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15,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란 대통령 추락사·사우디 국왕 건강악화…중동 덮친 돌발악재

      ... 수니·시아 양대 종파의 지도국으로 오랜 기간 반목해온 양국은 2016년 사우디가 유력 시아파 종교 지도자를 테러 혐의로 처형한 후 국교를 단절했다가 지난해 3월 중국의 중재로 갈등을 접고 외교관계를 복원했다. 사우디와 이란이 OPEC 1위·3위 산유국이라는 점에서도 양국은 현재의 우호적 분위기를 유지하고자 노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하산 알하산 중동정책 선임연구원은 말했다. 다만 양국의 관계 개선이 다른 국가들의 ...

      한국경제 | 2024.05.21 13:49 | YONHAP

    • thumbnail
      이란 대통령 사망에도 유가 하락…원유 수요 약세·공급 증가 [오늘의 유가]

      ... 현재 시장에 공급 과잉이 발생하고, 미래에는 이것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할 경우 거래자들이 선물에 더 높은 가격을 책정하기 때문에 콘탱고가 발생한다. 이러한 공급 과잉·수요 약세는 다음달 1일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회의에서 감산을 유지하는 근거가 될 수도 있다. 석유 생산량 1위인 사우디아라비아와 3위 이란의 리더십 문제도 이번 OPEC+의 중요 의제가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내다봤다. 살만 빈 압둘아지즈(88) 사우디 국왕은 ...

      한국경제 | 2024.05.21 07:51 | 김인엽

    • thumbnail
      [뉴욕유가] 이란 대통령 헬기사고 사망 소식에도 반락

      ... 영향이 제한됐다. 올해 88세인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은 지난 19일 폐렴 진단을 받았다고 사우디 국영 SPA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유가는 중동 위험에 주목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다시 반락했다. 중동 이슈들이 당장 원유 공급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유가는 레벨을 낮췄다. 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6월 1일에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자발적 감산 연장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21 04:37 | YONHAP

    • thumbnail
      中 수요 급증에 휘발유 수출 9년 만에 최저…유가 상승 이끄나[오늘의 유가]

      ... 중국 휘발유 수출도 낮은 수준을 유지될 것으로 보고있다. 노동절(1~5일) 연휴 기간 국내여행 증가 등에 힘입어 국내 휘발유 수요가 전년 대비 3~6% 증가할 수 있다고 이들은 평가했다. 다음달 1일로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 및 기타 주요 산유국들의 OPEC플러스(+) 회의가 공급 측면에서 유가의 중요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레 한센 삭소은행 애널리스트는 "브렌트유 가격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다른 국가들이 조용히 목표로 삼고 있는 ...

      한국경제 | 2024.05.20 07:41 | 김인엽

    • thumbnail
      [뉴욕유가] 中산업생산 호조·달러 약세에 다시 80달러대 회복

      ... 104.39까지 저점을 낮췄다. 달러 약세는 기타 통화를 사용하는 투자자들에 미 달러로 표시되는 유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해 보이도록 함으로써 수요를 늘리는 영향을 준다. 이와 함께 원유 공급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점도 유가를 지지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6월 1일에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유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기존의 감산이 오는 3분기에도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8 05:04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인플레 우려 완화+감산유지 기대에 일주일 만에 최고

      ... 전망은 물론 수요가 약해질 것이라는 우려를 누그러뜨렸다. 아울러 위험선호 심리도 부각되면서 주식은 물론 유가도 견조한 양상을 보일 것으로 기대됐다. 전일 미국 상업용 원유재고가 2주 연속 감소한 점도 유가 상승세를 더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오는 6월 1일에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 유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기존의 감산이 오는 3분기에도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7 05:11 | YONHAP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원유수요 증가전망 유지에 하락

      뉴욕 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원유 수요 전망치를 종전대로 유지하면서 원유 가격은 3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6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1.10달러(1.39%) 하락한 배럴당 78.0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3월 12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0.98달러(1.2%) 하락한 배럴당 ...

      한국경제 | 2024.05.15 05:16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추가 감산 연장 기대에 美·中 수요 증가까지…국제유가 상승 [오늘의 유가]

      OPEC+ 감산 협조로 돌아선 이라크 美 이동수요 증가·中 내수 개선 기대에 수요 증가 전망 국제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의 감산 여부를 살피며 상승 마감했다. 최대 석유 소비국인 미국과 중국의 수요 개선 신호도 유가를 끌어올렸다. 13일(현지시간) 미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6월 인도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전날보다 0.86달러(1.1%) 상승한 79.12달러에 마감했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7월물 브렌트유 ...

      한국경제 | 2024.05.14 07:39 | 한경제

    • thumbnail
      [뉴욕유가] OPEC+ 감산 연장 여부 주목하며 상승

      뉴욕 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감산이 연장될지 여부를 살피는 가운데 상승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근월물인 6월 인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대비 0.86달러(1.10) 오른 배럴당 79.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7월 인도분 브렌트유 가격은 0.57달러(0.7%) 오른 배럴당 83.36%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유가는 이라크의 감산 연장 동의 여부에 주목했다. 이라크 석유장관이 ...

      한국경제 | 2024.05.14 05:00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OPEC에 등돌리고 중국에 석유 몰아준다 [원자재 이슈탐구]

      OPEC+ 추가 감산에 동참 않겠다는 이라크 중국에 석유·가스 개발권 몰아줘 국토 재건 위해 증산 나설 채비 이라크가 석유수출국기구(OPEC)과 러시아 등 산유국 카르텔 OPEC+의 다음 달 회의에서 추가 감산에 동의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리고 중국 석유 기업들이 이틀에 걸쳐 이라크에서 열 곳 이상의 석유·가스 탐사권을 낙찰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라크는 미국과의 전쟁과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내전 ...

      한국경제 | 2024.05.13 03:58 | 이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