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1-90 / 15,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욕유가] WTI 산유국 감산에도 올해 10%↓…2020년 이후 첫 하락

    ... 4분기에만 21.08% 하락해 올 한해 10.73% 떨어졌다. 브렌트유도 4분기에 18% 가까이 떨어지며 한 해 동안 10.32% 하락했다. 올해는 WTI와 브렌트유 모두 2020년 이후 첫 하락세를 보였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 플러스(+) 산유국 협의체가 올해도 추가 감산에 나서 유가 하락을 방어했으나 중국의 경기 회복세가 예상만큼 빠르지 않은 데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유가는 대체로 하락세를 ...

    한국경제 | 2023.12.30 05:32 | YONHAP

  • thumbnail
    내년 OPEC 석유 공급비율 27% 미만…팬데믹 이후 최저

    회원국 앙골라 1월 탈퇴 예정, 수요도 감소 전망 내년 상반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세계 석유 시장 점유율이 27% 아래로 떨어져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석유 수요가 약화될 것으로 예측되는 데다 회원국인 앙골라도 OPEC 탈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OPEC은 1970년대 북해유전 등 비OPEC 회원국의 석유 공급원이 발견되기 전까지 전 세계 원유의 약 절반을 생산했다. 이후 ...

    한국경제 | 2023.12.29 09:03 | YONHAP

  • thumbnail
    신한투자 "유가 추가 하락 가능성 낮아…정유업종 비중확대"

    ... 여건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국제유가(WTI)는 9월 배럴당 89달러까지 올랐다 12월 배럴당 72달러로 하락했다. 유가 하락과 함께 정유사들의 복합정제마진도 8월 13달러에서 10월 배럴당 6달러로 줄었다. 이 연구원은 "OPEC플러스(+)의 자발적 감산 규모 확대 및 연장 발표에도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과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우려 등으로 하방 압력이 확대된 영향"이라며 "이후 홍해 지역 지정학적 리스크 부각과 앙골라의 OPEC 탈퇴 발표로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

    한국경제 | 2023.12.28 09:03 | YONHAP

  • thumbnail
    글로벌 선사별 홍해 정책 엇갈려…하파그로이드 "여전히 위험"

    ... “내년 브렌트유 가격은 배럴당 평균 80~85달러 선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유가의 벤치마크로 여겨지는 브렌트유 가격은 전날 약 한 달 만에 최고치인 81.0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러시아 측은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중심으로 한 산유국 카르텔이 견고하게 유지되고 있음을 강조했다. 최근 앙골라의 OPEC 탈퇴를 계기로 산유국 간 응집력이 약화했다는 분석이 제기된 바 있다. 노박 부총리는 “OPEC플러스(+)의 목표는 유가를 특정 ...

    한국경제 | 2023.12.27 23:11 | 장서우

  • thumbnail
    러 원유 수출 90% 중국·인도로…"제재 성공적 회피"

    ... 4∼5%로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노박 부총리는 "지금 주요 파트너는 중국으로, 원유 수출량이 전체의 약 45∼50%로 늘었다"며 "인도의 경우 이전에는 공급이 없었지만 2년 만에 수출분의 40%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최근 감산 방침을 거듭 밝힌 데 대해서는 "러시아는 OPEC+에 대한 감산 의무를 준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 브렌트유 가격이 현재와 비슷한 수준인 ...

    한국경제TV | 2023.12.27 21:41

  • thumbnail
    러 "원유 제재 성공적으로 회피, 中·인도로 90% 수출"

    "OPEC+ 감산 방침 준수…내년 유가 80∼85달러 전망" "튀르키예에 천연가스 허브 구축 사업 합의 내년 시행토록" 러시아는 서방의 제재에 대응해 자국 원유 수출 물량을 대부분 중국과 인도로 돌렸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스푸트니크 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국영 로시야 방송과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원유에 대한 제재를 성공적으로 회피해 수출 흐름을 유럽에서 중국, 인도로 우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

    한국경제 | 2023.12.27 20:21 | YONHAP

  • thumbnail
    A to Z로 돌아본 2023년…생성 AI 상용화, 한일관계 복원, 이스라엘-하마스戰

    ... ‘누리호’가 5월 25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역사적인 3차 발사에 성공했다. 이로써 한국은 실용 위성을 우주 궤도에 올려놓은 일곱 번째 국가가 됐다. O 사우디 주도 '석유 카르텔' 흔들 OPEC - 주요 산유국 협의체 OPEC+의 카르텔에 금이 갔다. OPEC+는 원유 생산을 하루 200만 배럴 이상 줄였지만 담합에 맞선 미국과 브라질이 증산에 나선 덕분에 유가는 급등하지 않았다. P '용두사미'로 전락한 ...

    한국경제 | 2023.12.27 19:11

  • thumbnail
    불법 공매도 '역대 최대' 과징금, 그다음은 형사처벌? [신인규의 이슈레이더]

    ... 중심으로 정제마진이 반등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을 냈습니다. 지금 브렌트유가 배럴당 79달러선에서 움직이고 있는데요. 홍해에서는 예멘 반군이 지나가는 선박들을 공격하면서 해운 물류에 차질이 생기고 있고요. 아프리카의 산유국인 앙골라는 OPEC이 시킨 대로 감산을 할 수 없다며 산유국 연합을 탈퇴했습니다. 아직까진 '찻잔 속의 태풍'과 같은 이러한 사건들이, 불확실성이라는 측면에서 유가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지켜볼 만합니다. ▲또다시 늘어난 빚투…또 정치테마주 빚 내서라도 ...

    한국경제TV | 2023.12.26 08:09

  • thumbnail
    지난주 하락 마감한 국제유가…홍해 물류대란 리스크 해소될까 [오늘의 유가]

    앙골라 OPEC 탈퇴·美 인플레 둔화에 22일 하락 美 주도 다국적군, 홍해 물류대란 해결할까 국제유가가 지난주 하락 마감했다. 앙골라의 석유수출국기구(OPEC) 탈퇴 여파에 미국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되면서다. 이번주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가 나오지 않는 가운데 국제유가를 끌어올릴 요인이던 홍해발 물류 대란이 다국적 연합군 창설로 잦아들지 시장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

    한국경제 | 2023.12.26 07:17 | 노유정

  • thumbnail
    뉴욕증시, 마지막 주 더 오를까...차익 실현 우려도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 UBS는 온라인 게임이 온라인 광고업계 매출의 약 20%를 차지한다며 "온라인 게임 수익이 감소하면 광고 산업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국제유가] 유가는 지난 금요일 성탄절 연휴를 앞두고 앙골라가 OPEC을 떠난 후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는 기대감에 하락했다. 다만 미국 인플레 완화 소식과 후티 반군 선박 공격 위험 우려로 주간으로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장보다 배럴당 0.40달러(0.54%) ...

    한국경제TV | 2023.12.26 0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