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71-13880 / 15,3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유가 오름세 단기간에 그칠 듯" .. 다우존스

      ... 것으로 보인지는 않는다고 다우존스가 보도했다. 이날 런던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3.50달러가량 올랐으며 10월물 선물가도 1.61달러 오른 29.06달러에 거래됐다. 그러나 석유수출국기구(OPEC) 관계자들은 "현재의 유가는 현실적인 것이 아니며 시장 펀데멘털과는 관련이 없다"며 "원유가는 며칠내에 26-27달러선으로 다시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의 글로벌 에너지 스터디스의 레오 드롤러스 애널리스트도 "이는 공급측면의 문제가 ...

      연합뉴스 | 2001.09.12 07:09

    • 전세계 금융시장.상품 거래소 출렁

      ... 현찰을 제공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발표했다. 원유가격은 런던시장에서 배럴당 4 달러 가까이 상승, 브렌트유가 한때 지난해12월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31.05달러까지 올랐다가 29.44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관계자들은 OPEC가 국제 원유시장의 안정을 위해 노력할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가격도 미국 사태 직후 런던거래소에서 온스당 16달러가 뛰었으며 이후 오름세를 지속, 온스당 290.30달러로 장을 마감함으로써 전날 뉴욕 거래소의 종가인 ...

      연합뉴스 | 2001.09.12 06:39

    • OPEC, "시장 안정 위해 증산 용의"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세계무역센터 테러사건과 관련, 원활한 원유 공급을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알리 로드리게스 OPEC사무총장은 이날 긴급 성명을 통해 회원국들은 적절한 공급물량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면 추가 증산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뉴욕.워싱턴=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2 02:18

    • 국제 유가 한때 배럴당 31달러까지 폭등

      특별취재반=국제 유가는 월드 트레이드 센터 테러 사건이 발생한 직후 한때 폭등세를 보였다. 국제 유가는 장중 4달러 가량 상승한 배럴당 31달러에 거래됐으나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시장 안정을 위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함에 따라 29.25달러까지 후퇴했다. 시장 관측통들은 유가가 급상승한 것은 이번 사건으로 중동산 원유의 공급이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투지 세력의 판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2 02:04

    • [국제유가] OPEC 초과생산 가능성으로 하락세

      10일 국제유가는 최근 미국의 재고량 감소상황이이어지면서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산유량을 속이고 초과생산을 하고 있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모든 유종이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지난주말에 비해 배럴당 40센트 하락한 27.63달러를 기록, 28달러선이 하루만에 무너졌다. 또 10월물 무연휘발유도 갤런당 0.67센트 하락한 81.87센트를 기록했으며 난방유도 갤런당 0.67센트 내린 ...

      연합뉴스 | 2001.09.11 08:18

    • 유가 수요감소로 하락, WTI 27.63달러

      ... 세계 최대의 원유소비국들은 8년동안 낮은 소비증가를 보였다. 소비감소로 인해 원유가격은 지난해 보다 1/5 낮아졌다. 미국석유협회(API)는 내일 장이 끝나고 지난주 원유 재고량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 달부터 시작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하루 350만배럴, 세계 수요량의 4.5%에 해당하는 감산은 진행되고 있다. OPEC은 오는 26일 회의에서 공급량을 조절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11 08:10

    • 국제유가 혼조세

      ... 배럴당 24.05달러로 전날에 비해 0.23달러 내렸다. 반면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0.01달러 오른 26.49달러,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0.07달러 상승한 26.98달러에 각각 거래됐다. 석유공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과 중동 긴장, 미국의 휘발유 재고 감소 등은 유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OPEC의 생산쿼터 준수 위반가능성, 미국의충분한 난방유 재고 등은 하락요인으로 작용, 국제유가가 혼조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

      연합뉴스 | 2001.09.06 10:51

    • 국제유가 소폭 하락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지난 1일 100만배럴 감산에 들어가기 전 강세를 보였던 유가는, 정작 감산이 시작되자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5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지난 4일(현지시각) 현지에서 거래된 두바이유 10월인도분 가격은 배럴당 24.28달러로 전날에 비해 0.03달러 올랐으나 전주에 비해서는0.57달러 내렸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배럴당 0.13달러 하락한 26.48달러에, 또 서부텍스스중질유(WTI)는 0.24달러 하락한 ...

      연합뉴스 | 2001.09.05 11:07

    • 유가 재고량 발표 앞두고 하락, WTI 26.93달러

      국제유가가 지난주 재고량 발표를 앞두고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에도 불구하고 하락, 26달러대로 내려갔다. 4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10월 인도분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27센트 내린 26.93달러에 마감됐다. 북해산 브렌트유 10월물은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배럴당 28센트 하락한 26.26달러에 거래됐다. 유가는 미국석유협회(API)의 지난주 재고량이 OPEC의 감산효과를 소화시킬 것으로 전망되면서 ...

      한국경제 | 2001.09.05 08:39

    • 국제유가 OPEC감산 불안감 해소 하락세..WTI 26.93달러

      4일 국제유가는 지난 1일부터 시작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에 대한 불안감이 이미 해소된데다 미국석유협회(API)의 주간 재고량 발표를 앞두고 전반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지난주말에 비해 배럴당 27센트 하락한 26.93달러에 장을 마쳤다. 10월물 무연휘발유도 갤런당 1.81센트 내린 76.11센트를 기록했으며 10월물 난방유도 갤런당 1.18센트 하락한 76.11센트에 거래됐다. ...

      연합뉴스 | 2001.09.05 0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