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81-13890 / 15,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공급안정 기대로 국제유가 큰 폭 하락

      ... 하락했다. 북해산 브렌트유도 배럴당 0.78달러 떨어진 27.87달러에 거래됐다. 그러나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뉴욕상품거래소(NYMEX)의 휴장으로 이틀째 현물거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진 것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의장과, 사무총장,베네수엘라 에너지장관,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 등 OPEC 주요인사들이 미국으로의석유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한데 따른 것이다. 차킵 케릴 OPEC 의장은 "유가는 배럴당 25달러선을 유지할 ...

      연합뉴스 | 2001.09.13 09:05

    • 유가, OPEC "공급증가"에 반락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충분한 양의 원유공급 의지를 밝히면서 국제 유가가 하락했다. 전날 세계무역센터와 워싱턴의 펜타곤 파괴가 유가 상승에 영향을 주면서 OPEC은 유가 상승을 막기 위해 판매량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12일 북해산 브렌트유 10월물은 런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전날보다 배럴당 1.04달러, 3.6% 하락한 28.02달러에 거래됐다. 전날에는 1.61달러, 5.9% 급등해 29.06달러까지 올랐었다. 이는 지난 6월 14일 ...

      한국경제 | 2001.09.13 08:45

    • OPEC, 원유시장 불안요인 제거총력 다짐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워싱턴 및 뉴욕에 대한 동시다발적인 테러공격 이후 예상되는 석유시장 불안요인을 제거, 안정을 보장하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알제리 APS통신이 차킵 케릴 OPEC 의장의 말을 인용, 12일 보도했다. 케릴의장은 이날 "OPEC회원국들은 석유시장 안정을 지지하고 있으며, 모든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OPEC는 국제유가를 배럴당 25달러의 가격대로 안정시키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1.09.13 08:31

    • OPEC, 유가안정 노력 다짐...유가 진정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미국에서 발생한 동시 다발테러가 국제유가의 급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알바로 실바 칼데론 베네수엘라 석유장관이 12일 밝혔다. 칼데론 장관은 유가안정에 대한 OPEC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국제 원유시장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있다며 미국의 동시다발테러의 여파로 국제 원유 유통량 부족현상이 나타나면 즉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알리 로드리게스 OPEC 사무총장도 12일 발표한 긴급성명을 통해 적절한 ...

      연합뉴스 | 2001.09.13 07:34

    • 국제 유가 하락

      ... 앞서 쿠웨이트는 미국의 테러 참사로 인한 세계 원유시장의 공급량 감소분을 보전하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쿠웨이트의 고위 석유관리는 이날 관영 KUNA통신과 회견에서 "공급량 감소는 없을 것이지만 만일 그런 경우가 발생하면 쿠웨이트는 다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과 협력해 세계 원유시장 안정을 보증할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 쿠웨이트시티 AFP=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1.09.12 19:04

    • [美 테러 '大慘事'] 金값 19弗 폭등 .. '국제원자재시장 동향'

      ... 두바이유도 전일 대비 3.03달러 상승하며 28.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문가들은 테러 영향으로 중동 지역에서 긴장감이 높아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유가가 급등세를 보였다고 진단했다. 국제 유가가 급등세를 보이자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시장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알리 로드리게스 OPEC 사무총장은 긴급 성명을 통해 "회원국들은 적절한 공급 물량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면 추가 증산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금값도 ...

      한국경제 | 2001.09.12 17:52

    • [美 테러 '大慘事'] 27달러 안팎 당분간 강세 .. '油價 전망'

      ...)는 아예 개장하지 않았다. 산자부와 한국석유공사는 이번 사태의 배후가 중동지역 테러단체로 드러나면 미 정부의 대대적인 보복 공격이 예상된다는 점에서 국제원유시장에서 심리적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원유 수급안정을 위해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원유시장의 불안을 해소하기엔 역부족이다. 이재훈 산자부 에너지산업심의관은 "국제 원유시장에 불안심리가 확산되면서 비정상 매입(Panic Buying)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01.09.12 17:38

    • 국제유가 미국사태로 '강세' 전망

      ... 중단되는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28.65달러에 마감했다. 전날 27.52달러에 거래된 서부텍사스중질유(WTI)의 경우 무역센터(WTC) 인근에위치한 뉴욕상품거래소(NYMEX)가 폐쇄되는 바람에 현물거래가 중단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로드리게스 사무총장은 런던시장의 유가가 폭등하자 국제적인 수급안정을 위해 OPEC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한 뒤 미국이 보복공격에나서지 말 것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바이유 26∼28달러로 오를 듯= 시장 전문가들은 ...

      연합뉴스 | 2001.09.12 13:45

    • 국제유가 미국사태로 어떤 영향

      ... 1.61달러 오른 29.06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27.52달러에 거래된 서부텍사스중질유(WTI)의 경우 무역센터(WTC) 인근에위치한 뉴욕상품거래소(NYMEX)가 폐쇄되는 바람에 현물거래가 중단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로드리게스 사무총장은 런던시장의 유가가 폭등하자 국제적인 수급안정을 위해 OPEC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한 뒤 미국이 보복공격에나서지 말도록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 전문가들은 OPEC의 이런 태도로 볼 때 공급 측면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9.12 11:25

    • 국제유가 미국사태로 급등...두바이유 26달러대

      ... 26.14달러로 전날에 비해 무려 1.29달러 상승했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23달러 오른 28.65달러에 거래됐다. 그러나 전날 27.52달러에 거래된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현물거래가 중단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날 런던시장에서 유가가 폭등하자 국제적 수급안정을위해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석유공사는 그러나 폭탄테러의 배후가 드러날 경우 유가에 불안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거액의 투기자금이 시장에 몰릴 경우 또는 ...

      연합뉴스 | 2001.09.12 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