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921-13930 / 15,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유가 미국사태로 어떤 영향

      ... 1.61달러 오른 29.06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전날 27.52달러에 거래된 서부텍사스중질유(WTI)의 경우 무역센터(WTC) 인근에위치한 뉴욕상품거래소(NYMEX)가 폐쇄되는 바람에 현물거래가 중단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로드리게스 사무총장은 런던시장의 유가가 폭등하자 국제적인 수급안정을 위해 OPEC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한 뒤 미국이 보복공격에나서지 말도록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 전문가들은 OPEC의 이런 태도로 볼 때 공급 측면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9.12 11:25

    • 국제유가 미국사태로 급등...두바이유 26달러대

      ... 26.14달러로 전날에 비해 무려 1.29달러 상승했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1.23달러 오른 28.65달러에 거래됐다. 그러나 전날 27.52달러에 거래된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현물거래가 중단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날 런던시장에서 유가가 폭등하자 국제적 수급안정을위해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석유공사는 그러나 폭탄테러의 배후가 드러날 경우 유가에 불안한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거액의 투기자금이 시장에 몰릴 경우 또는 ...

      연합뉴스 | 2001.09.12 09:28

    • "미 테러 경기회복 지연.물가상승 압력 초래 가능성" .. 삼성증권

      삼성증권은 12일 사상 유례없는 미국에서의 테러사태 발생이 미국과 세계 경제의 침체를 초래, 국내 수출산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또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증산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보복에 따른 특정지역의 국지적 전운은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 유가상승에 따른 물가상승 압력 또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경기측면에서도 소비와 투자위축이 불가피해 미국 뿐만아니라 세계적으로 내년 예상하던 경기회복을 지연시킬 소지가 있다고 ...

      연합뉴스 | 2001.09.12 08:53

    • 미 테러사태로 유가급등 .. 뉴욕시장은 휴장

      ... 전화를 통한 유가현황 안내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앨러론닷컴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브렌트유의 가격변화로 미뤄 서부텍사스 중질유(WTI)의 가격은 30달선선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사우디아라비아나 다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미국을 지원할지의 여부가 앞으로의 유가흐름에 있어서 절대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OPEC 알리 로드리게스 사무총장은 "OPEC는 세계 원유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생산도 검토할 ...

      연합뉴스 | 2001.09.12 07:56

    • "국제유가 오름세 단기간에 그칠 듯" .. 다우존스

      ... 것으로 보인지는 않는다고 다우존스가 보도했다. 이날 런던의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3.50달러가량 올랐으며 10월물 선물가도 1.61달러 오른 29.06달러에 거래됐다. 그러나 석유수출국기구(OPEC) 관계자들은 "현재의 유가는 현실적인 것이 아니며 시장 펀데멘털과는 관련이 없다"며 "원유가는 며칠내에 26-27달러선으로 다시 하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의 글로벌 에너지 스터디스의 레오 드롤러스 애널리스트도 "이는 공급측면의 문제가 ...

      연합뉴스 | 2001.09.12 07:09

    • 전세계 금융시장.상품 거래소 출렁

      ... 현찰을 제공할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발표했다. 원유가격은 런던시장에서 배럴당 4 달러 가까이 상승, 브렌트유가 한때 지난해12월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31.05달러까지 올랐다가 29.44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관계자들은 OPEC가 국제 원유시장의 안정을 위해 노력할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가격도 미국 사태 직후 런던거래소에서 온스당 16달러가 뛰었으며 이후 오름세를 지속, 온스당 290.30달러로 장을 마감함으로써 전날 뉴욕 거래소의 종가인 ...

      연합뉴스 | 2001.09.12 06:39

    • OPEC, "시장 안정 위해 증산 용의"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세계무역센터 테러사건과 관련, 원활한 원유 공급을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알리 로드리게스 OPEC사무총장은 이날 긴급 성명을 통해 회원국들은 적절한 공급물량과 가격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면 추가 증산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뉴욕.워싱턴=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2 02:18

    • 국제 유가 한때 배럴당 31달러까지 폭등

      특별취재반=국제 유가는 월드 트레이드 센터 테러 사건이 발생한 직후 한때 폭등세를 보였다. 국제 유가는 장중 4달러 가량 상승한 배럴당 31달러에 거래됐으나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시장 안정을 위해 조치를 취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함에 따라 29.25달러까지 후퇴했다. 시장 관측통들은 유가가 급상승한 것은 이번 사건으로 중동산 원유의 공급이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투지 세력의 판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2 02:04

    • [국제유가] OPEC 초과생산 가능성으로 하락세

      10일 국제유가는 최근 미국의 재고량 감소상황이이어지면서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산유량을 속이고 초과생산을 하고 있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모든 유종이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지난주말에 비해 배럴당 40센트 하락한 27.63달러를 기록, 28달러선이 하루만에 무너졌다. 또 10월물 무연휘발유도 갤런당 0.67센트 하락한 81.87센트를 기록했으며 난방유도 갤런당 0.67센트 내린 ...

      연합뉴스 | 2001.09.11 08:18

    • 유가 수요감소로 하락, WTI 27.63달러

      ... 세계 최대의 원유소비국들은 8년동안 낮은 소비증가를 보였다. 소비감소로 인해 원유가격은 지난해 보다 1/5 낮아졌다. 미국석유협회(API)는 내일 장이 끝나고 지난주 원유 재고량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 달부터 시작된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하루 350만배럴, 세계 수요량의 4.5%에 해당하는 감산은 진행되고 있다. OPEC은 오는 26일 회의에서 공급량을 조절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은실기자 ke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11 0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