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061-14070 / 15,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제유가 소폭 반등

      국제유가가 OPEC(석유수출국기구)의 증산 불가소식이 전해지면서 소폭 반등했다. 22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각) 현지에서 거래된 두바이유 8월 인도분은 배럴당 24.85 달러로 전날보다 0.17 달러 올랐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0.19 달러 상승한 배럴당 26.40 달러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도 0.13 달러 오른 26.68 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이번 반등은 지난 15일 이후 처음"이라며 "OPEC 사무총장이 ...

      연합뉴스 | 2001.06.22 09:10

    • 국제유가, 닷새만에 반등…WTI 26.56달러

      원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생산을 확대하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 닷새만에 올랐다. 하지만 가솔린 가격 하락세 지속으로 오름폭은 크지 않았다. 21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 중질유(WTI) 8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8센트 높은 26.56달러를 나타냈다. 7월물 가솔린은 재고증가 영향이 이어지며 갤론당 1.94센트가 빠진 77.09센트를 가리켰다. 북해산 브렌트유 8월물은 런던 국제석유거래소에서 배럴당 26.30달러로 21센트 ...

      한국경제 | 2001.06.22 08:50

    • 재고증가 소식에 국제유가 급락

      ... 전날보다 3.64%(1달러) 떨어진 배럴당 26.48달러를 기록했으며,7월 인도분 휘발유는 갤론당 7.4%(6.34센트) 급락한 79.03센트를 기록했다. 런던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7월 인도분도 3.30%(0.89달러) 내린 배럴당 26.09달러에 거래됐다. 이러한 하락세세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 결정에 대한 기대와 전날의 미국 원유 및 휘발유 재고 증가 소식이 올 여름 공급난 우려를 불식시켰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6.21 09:54

    • 원유가, "수요감소"에 큰 폭 하락…WTI 26.50달러

      ... 최저수준인 79.03센트를 가리켰다. 전날 미 석유협회(API)가 지난주 재고가 361만배럴 증가했다고 밝힌 데 이어 이날 에너지부(DOE)가 370만배럴 늘었다고 발표하면서 여름 성수기 공급 우려가 잦아들었다. 북해산 브렌트유 8월물은 런던 국제석유거래소에서 배럴당 26.09달러로 89센트 하락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올해 석유수요 예상치를 하루 7,683만 배럴로 하향조정했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21 08:33

    • 국제유가 소폭 추가하락

      ... 0.13 달러 하락한 26.92 달러를 기록했고 서부텍사스중질유(WTI) 역시 배럴당 27.58 달러로 0.13 달러 내렸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전날의 대폭 하락에 대한 반발매수세와 이라크가 수출을 재개할 경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7월 증산 가능성이 희박해질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반등세로 출발했으나 미국의 석유재고 증가 기대감과 휘발유 가격 약세가 이어질것이라는 미국 에너지장관의 전망 등에 따라 10센트 안팎의 하락세로 마감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6.20 09:29

    • 국제유가 이틀째 내려, WTI 27.55달러

      ... 27.5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국제석유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렌트유 8월물은 배럴당 27.01달러로 1.11달러 하락했다. 이라크와 UN의 협상이 조만간 결론을 내고 수출을 재개하리란 기대감이 확산됐다. 아울러 지난주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필요할 경우 하반기 증산이 가능하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유가를 끌어내렸다. OPEC은 다음달 3일 비엔나에서 회의를 열고 생산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6.19 08:27

    • [국제유가] 공급불안으로 28달러선 붕괴..WTI 27.55달러

      18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미국의 석유공급 및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생산에 대한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이에 대한 불안감이조성되면서 원유가가 28달러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중질유(WTI)는 지난주말에 비해 배럴당 96센트 하락한 27.55달러를 기록했다. 또 7월물 무연휘발유 가격도 갤런당 2.14센트 내린 85.15센트에 거래됐다. 한편 이날 시장 관계자들은 지난주 미국석유협회(API)가 발표한 ...

      연합뉴스 | 2001.06.19 08:13

    • "이라크 수출중단 장기화때 유가 28달러대 급등"

      ... 기준)가 배럴당 28달러로 치솟을 것이란 우려섞인 전망이 나왔다. 한국석유공사는 17일 `이라크 석유수출중단과 유가영향'이라는 보고서를 내고국제유가가 현재 배럴당 26달러선을 유지하고 있으나 ▲이라크 수출중단사태 장기화▲석유수출국기구(OPEC) 증산여부에 따라 급등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우선 국제연합(UN) 안보리에 상정된 대(對)이라크 수정제재안(Smart Sanctions)이 채택돼 이라크 석유수출 중단사태가 계속되고 OPEC가 증산불가 방침을고수한다면 ...

      연합뉴스 | 2001.06.17 10:32

    • 국제유가 반락, WTI 28.51달러

      ... 브렌트유 8월물은 배럴당 28.12달러로 20센트 상승했다. 전날 강세를 이끌었던 난방유 가격이 콜로니얼 수송관에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갤런당 3센트 이상 급락하자 주말을 앞둔 차익매물이 쏟아졌다. 아울러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라크 수출중단에 대응하리라는 기대감이 퍼졌다. OPEC은 다음달 3일 비엔나에서 회의를 열고 생산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국제연합(UN)은 기존 석유-식량 프로그램을 6개월 연장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라크는 ...

      한국경제 | 2001.06.16 09:47

    • 국제유가, OPEC증산 기대감 하락..WTI 28.51달러

      15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이라크의 수출중단에 대한 우려가 계속된 가운데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이에 대응한 증산조치를 내놓을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원유가가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 중질유(WTI)는 전날에 비해 배럴당 53센트 오른 28.51달러에 거래됐다. 이밖에 7월물 천연가스는 이날 최근 재고증가 여파로 전날에 비해 100만영국열역학단위당 20.8센트나 내린 3.979달러를 기록했다. 난방유도 최근의 ...

      연합뉴스 | 2001.06.16 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