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01-14210 / 15,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1 증시 기상도] 상반기 먹구름 하반기 걷힌다 .. '재료 점검'

      ... 이머징마켓에는 유동성 공급이 확대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유가하락이 추세적으로 이어질지도 관심사다. 유가는 지난 해 하반기이후 급등세를 나타내 세계경제에 주름살을 지웠다. 유가상승의 주요 원인은 중동지역 분쟁발생우려및 OPEC(석유생산국기구)의 수급조절이었다. 올해는 유가가 하향안정추세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경기침체의 여파로 석유소비증가세가 둔화되면서 공급부족 현상이 해소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주가를 끌어내리는 큰 요인의 하나가 됐던 반도체 ...

      한국경제 | 2001.01.01 00:00

    • [신년특집] 세계 핫이슈 : 미국 경제 경착륙땐 일.EU도 타격

      ... 역시 달러화가치 하락의 요인이다. 달러화는 엔화에 대해 달러당 1백엔(현재 1백10엔대),유로화에 대해선 유로당 1.0달러(현재 0.9달러대)전후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유가 향방=고유가 해소 여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여부와 폭에 달려 있다. OPEC이 배럴당 22달러아래로 유가가 떨어지면 자동감산에 들어가는 유가밴드제를 도입했기 때문이다. 세계 경기둔화로 석유수요가 감소해도 OPEC이 산유량을 줄이면 유가하락은 실현되지 않는다. ...

      한국경제 | 2001.01.01 00:00

    • [신년특집] 한경 밀레니엄 포럼 : 세계경제 .. 응답내용 분석

      ... 따른 부담은 지난해 하반기보다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30달러 이상의 고유가 국면이 지속돼 우리 경제에 커다란 부담이 됐던 국제유가는 응답자의 85.7%가 현재 석유수출국기구(OPEC)이 설정하고 있는 22~28달러대로 다소 안정될 것으로 보았다. 30달러 이상의 고유가 국면이 지속될 것으로 응답한 전문가는 14.3%에 불과했다. 엔.달러 환율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백~1백10엔선이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응답한 ...

      한국경제 | 2001.01.01 00:00

    • [신년특집] 비즈니스 캘린더 : 1월 ~ 6월

      ... 건폐율,용적률 축소 (1일) 건교부, 비수도권지역에서 전용 25.7평이하 신축주택 구입시 양도소득세 면제, 취득.등록세 50%감면 농림부, 농어업인 부채경감 대책 시행 문화부, 2001 지역문화의 해 선포식 그리스, 유로존가입 OPEC임시총회(17일) 미국 대통령취임(20일) 다보스 세계경제포럼(25~30일) 다산금융상 시상 [ 2월 ] 기획예산처, 2001년도 예비타당성조사대상사 확정 산자부, 산업발전심의회 개최 전자거래정책협의회, 2001년 전자상거래 ...

      한국경제 | 2001.01.01 00:00

    • OPEC 감산 가능성 .. 내년 1월 회의서 결정

      알리 로드리게스 석유수출국기구(OPEC) 의장은 23일 "OPEC는 최근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는 유가안정을 위해 내년 1월17일 각료회의에서 하루 50만배럴의 감산을 결정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OPEC 기준유가가 지속적으로 22달러선을 밑돌 경우 각료회의 전이라도 조기감산에 착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2.25 00:00

    • [Global Currents] '1차 남북경협추진위 개최'

      ... 중동평화협상 진전상황을 점검하고 회원국간 정치·경제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내년도 유가정책과 관련해 GCC 회원국들이 어떤 입장을 나타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만약 이번 회담에서 GCC 회원국들이 강경입장으로 선회할 경우 내년 1월로 예정된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기총회에서 하루 1백만배럴 이상 감산결정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 경우 국제유가는 또 한차례 급등할 가능성이 높다. 한상춘 전문위원 sc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2.25 00:00

    • 국제유가 급락...25달러대 .. 8개월만에 최저치

      ... 2억8천9백만배럴이라고 밝혔다. 당초 전문가들은 재고량이 50만∼1백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경제의 둔화 움직임으로 향후 원유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도 가격하락의 한 요인이 됐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이 유가급락에 따라 하루 1백만배럴의 감산방침을 시사하고 있어 유가 불안심리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다"며 "유가하락이 지속될 경우 내년 1월17일 있을 각료회의 전이라도 감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재창 기자...

      한국경제 | 2000.12.22 00:00

    • 미국 강추위 소식으로 국제유가 급반등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가능성 증대와 미국의 추운 날씨예보로 급등했다고 석유 전문가들이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배럴당 25.89달러를 기록한 북해산 브랜트유 2월 인도분은 이날 런던상품시장에서 배럴당 26.67달러까지 치솟았으며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중질유(WTI)1월물은 지난주말 28.87달러에서 29.65달러로 가격이 올랐다. OPEC는 내년 1월17일 회담을 갖고 석유생산 쿼터 재조정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한국...

      한국경제 | 2000.12.19 00:00

    • '3대악재' 해소되나..高유가.低유로.弱기술주

      ... 줄어들고 재고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은 석유소비 감소영향으로 내년 영국 북해산 브렌트유가는 올해 평균가(배럴당 28.73달러)보다 5달러 이상 떨어진 23.60달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움직임이 일고 있어 고유가가 재연될 소지도 없지 않다. 셰이크 사우드 나세르 알 사바 쿠웨이트 석유장관은 최근의 유가하락세를 감안할 때 내년 1월17일 빈에서 열리는 OPEC회담에서 하루 1백만배럴 정도의 감산결정을 내릴 ...

      한국경제 | 2000.12.12 00:00

    • 재고량 늘어 약세지속 .. 유가 30달러붕괴 원인.전망

      ... 것으로 보고 있지만 설령 수출중단이 장기화되더라도 사우디아라비아의 증산,석유회사들의 정유시설 확충,SPR 추가방출 등으로 우려했던 겨울철 원유공급 부족사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따라서 국제유가는 당분간 30달러 이하에서 약세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약세가 이어진다해도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가능성이 상존하고 있어 추가 하락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