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301-14310 / 15,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News & Views] 대우 분식결산 감리결과 '촉각'

      ... 거듭하고 있는 국제유가도 큰 관심거리다. 뉴욕상품거래소의 서부텍사스중질유(WTI) 10월 인도분은 지난주말 배럴당 32.03달러까지 올랐다. 이달들어 무려 17%나 오른 것이다. 전문가들은 미국의 원유 재고가 너무 적은데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다음달 10일 석유장관회의 전까지 추가 증산을 않는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어 내주에도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제유가의 변동은 당장 국내시장에 영향을 미친다. 국내 정유사들은 이달말께 휘발유 등 석유제품 ...

      한국경제 | 2000.08.28 00:00

    • [월드이슈] '고유가 원인과 전망' .. 油價 급등락 당분간 지속

      ... 진입을 예고했다. 야마니 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장관도 지난 6월,30년 후엔 엄청난 양의 석유가 남아 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가불안의 표피적 원인=그렇다면 최근 유가불안은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일각에서는 이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통제''에서 찾고 있다. 실제로 미국 클린턴 대통령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최근 OPEC에 석유생산량을 늘릴 것을 촉구함으로써 OPEC에 화살을 돌렸다. 그러나 OPEC는 이미 지난 3월부터 합의수준 이상으로 ''초과생산''하고 ...

      한국경제 | 2000.08.28 00:00

    • 국제油價 다시 하락세 .. 美/EU 유가안정요구 영향

      ...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앞서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은 현재의 유가수준이 지나치게 높다며 "미국은 유가가 적절한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달 27∼28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정상회담에는 러시아 오만 멕시코 노르웨이 등 비회원국들도 옵서버로 참석한다고 호르헤 발레로 베네수엘라 외무차관이 밝혔다. 신동열 기자 shin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8.26 00:00

    • 유가 급등세 지속...클린턴 경고

      ... 뉴욕상품시장의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중질유는 이날 미국의 석유재고량이 지난주에 또다시 크게 줄었다는 미국석유연구소(API)의 발표에 따라 전날보다 배럴당 80센트 오른 32.02달러에 마감됐다. 런던석유시장의 10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이날 한때 31.18달러까지 뛰었다가 전날보다 76센트 상승한 30.69달러로 폐장됐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기준유가 역시 22일 28.54달러를 기록, 개장일 기준으로 9일 연속 28달러선을 넘어섰다.

      한국경제 | 2000.08.24 00:00

    • 美/EU, 사우디에 증산 압력 .. 油價상승...WTI 32.14弗

      ... 전날보다 92센트(3%)나 급등한 배럴당 32.1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주 미국의 석유재고량이 7백77만배럴 줄어든 2억7천9백71만배럴에 불과하다는 보고서가 유가상승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 한 원유전문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다음달 9일 각료회담 전까지 증산과 관련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국제유가는 배럴당 32~34달러에서 움직일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빌 클린턴 미국대통령은 지난주 압둘라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에게 친서를 보내 ...

      한국경제 | 2000.08.24 00:00

    • "당분간 추가증산 없다" .. 사우디, OPEC정책 따를것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다음달 10일 빈에서 열리는 정례각료회의 전까지 원유증산과 관련한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리야드지가 1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빈에 위치한 OPEC본부의 소식통을 인용,지난 3월 OPEC회의에서 채택된 유가밴드제는 다음달 회의때까지 시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OPEC 의장인 알리 로드리게스 베네수엘라 석유장관은 이날 카라카스에서 "현재의 고유가는 미국의 정유능력과 석유소비국의 높은 ...

      한국경제 | 2000.08.19 00:00

    • [월드투데이] 정확한 정보있어야 油價 안정

      ... 높아지고 가격도 안정된다. 반대로 신뢰성이 낮고 오래된 정보는 시장을 교란시켜 투자를 위축시킨다. 신뢰성이 없는 데이터,낡은 정보는 석유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에게 희생을 안겨다주는 요인들이다. 나는 지난 반년간 석유수출국기구(OPEC)회원국 등 산유국을 돌아다니면서 석유증산을 설득했다. 메시지는 하나였다. 석유의 수요-공급간 불균형으로 인한 고유가가 계속된다면 세계 경제에 주름이 질 것이란 점이었다. 그렇다고 고유가만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저유가 ...

      한국경제 | 2000.08.18 00:00

    • [사설] (17일자) 30달러대로 굳어진 국제유가

      국제유가가 연일 급등하고 있다. 세계 전망기관들은 원유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상승을 향후 세계경제 성장의 최대 장애요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최근에 국제유가가 급등하는 근본적 요인은 석유수출국기구(OPEC)국가들이 증산조치 이행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목은 앞으로 국제유가를 읽는 중요한 변수다. 올 3월 OPEC국가들이 원유증산에 합의한 것은 원유수요곡선이 ''탄력적''이라는 사실을 전제로 해서 나온 조치다. 환경보호 ...

      한국경제 | 2000.08.17 00:00

    • 브렌트油 급등...10년만에 최고 .. 1배럴 32.18달러

      ... 처음이다. 이날 뉴욕시장에서 WTI(9월 인도분) 가격은 전날보다 27센트 내린 배럴당 31.76달러를 기록했다. 브렌트유가 WTI보다 높은 가격을 형성하는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WTI는 품질과 생산원가 차이로 항상 브렌트유보다 배럴당 1~2달러 높은 수준에서 거래돼 왔다. 한편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오는 9월26∼28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OPEC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발표했다. 김선태 기자 orc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8.17 00:00

    • 영국 브렌트유 가격, 10년만에 최고치 기록

      ... 7백40만배럴(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자 WTI 가격은 약세로 돌아섰다. 이에따라 브렌트유 가격이 WTI 가격보다 더 높아졌다. 시장관계자들은 미국의 원유재고량이 증가세로 돌아선 점을 들어 유가가 좀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OPEC 회원국들이 오는 9월26∼28일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국제유가안정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김선태 기자 orc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08.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