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071-15080 / 15,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OPEC 11일전후 첫공식회의...유가 과잉생산등 대책마련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걸프전 이후 처음으로 오는 11일 제네바에서 올 2/4분기 유가와 생산량 지침을 마련하기 위한 공식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 각 회원국 장관들은 걸프전 이후 계속됐던 과잉생산과 가격 붕괴를 막으라는 압력을 크게 받을 것으로 보인다. 파리에 있는 캠브리지에너지 연구소의 피터 보진 부소장은 "시장 상황을 관찰하는 것이 이번 회담의 주요 과제가 될 것"이라며 "석유생산을 감축하지 않을 경우 2/4분기의 가격이 ...

      한국경제 | 1991.03.09 00:00

    • "유가 12달러로 하락 할수도"...야마니장관,프랑스신문 회견

      ... 야마니 석유장관은 이날자 프랑스의 일간지 르 피가로와의 회견에서 단기 유가는 이라크가 언제 석유수출을 재개할 수 있는지와 파괴된 쿠웨이트 유전들이 얼마나 빨리 복구될 수 있는지에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오는 11일 제네바에서 시장감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인데 이번 회의는 새로운 생산쿼터를 결정하는 긴급회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OPEC는 지난 2월 하루 2천2백85만배럴씩의 원유를 생산했으며 지난해 7월에는 하루 생산량을 ...

      한국경제 | 1991.03.09 00:00

    • 이달부터 원유도입단가 배럴당 19달러미만으로 떨어져

      ... 손실금액 3천 8백억원을 보전받지 못하고있어 실제로는 이달이후 석유사업기금의 납부액을 미보전분에서 감액하는 형식으로 징수하게 된다. 정유 5사의 지난달 원유도입량(통관기준)은 3천9백89만배럴로 추정돼 월평균도입량보다 9백만배럴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자부와 업계는 오는 11일 OPEC 13개회원국의 석유상들이 참가하는 감사위원회가 열리는 것을 계기로 유가가 달라질수도 있어 앞으로의 석유사업기금징수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한국경제 | 1991.03.07 00:00

    • 미국, OPEC에 대한 영향력 당분간 자제 방침

      걸프전에서의 압승으로 미국의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대한 영향력은 더욱 강해진 것으로 보이나 미행정부는 당분간 더욱 강해진 그들의 영향력 행사를 자제할 생각이라고 뉴욕 타임스지가 5일 미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 보도했다. 가령 미국이 영향력을 행사할 경우 국제원유값은 현재의 배럴당 20달러 선에서 훨씬 떨어트릴수도 있을지 모르나 사우디아라비아가 대체로 그리고 있는 18-22달러선 유지를 미국은 합리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이 신문은 ...

      한국경제 | 1991.03.06 00:00

    • 종이인쇄업계 단체수의계약 매년 30%이상 증가

      ... 지난1,2월의 손실금액 3천8백억원 을 보전받지 못하고있어 실제로는 이달이후 석유사업기금의 납부액을 미보전분에서 감액하는 형식으로 징수하게된다. 정유5사의 지난달 원유도입량(통관기준)은 3천9백89만배럴로 추정돼 월평균도입량보다 9백만배럴이 많은것으로 나타났다. 동자부와 업계는 오는11일 OPEC13개회원국의 석유상들이 참가하는 감시위원회가 열리는것을 계기로 유가가 달라질수도 있어 앞으로의 석유사업기금징수전망이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한국경제 | 1991.03.06 00:00

    • OPEC, 하루 2백만 배럴 감산 모색

      일부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은 금년 2/4분기에 "파괴적 유가 폭락"현상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하루 2백만배럴까지의 산유량 감축을 모색하고 있다고 중동경제조사지가 4일 보도했다. 니코시아에서 발행되는 석유업계 전문지인이 잡지는 적절한 산유량 감축으로 수급의 균형을 도모하고 더이상의 "파괴적 유가폭락"을 막는 것이 현재 OPEC 13개국이 당면한 가장 중요한 문제이며 이는 오는 11일 제네바에서 열릴 OPEC의 다음번 각료회의에서 ...

      한국경제 | 1991.03.05 00:00

    • 세계 주요 주식시세 지역에 따라 혼합양상

      ... 니케이지수는 5백27.65포인트나 떨어진 2만5천8백81.57로 마감됐다. 주식중개인들은 종전으로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신용완화정책을 중단해 세계적인 저금리에 대한 기대에 찬물을 뿌릴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종전에 따라 생산쿼터제도를 다시 도입할 것이라는 예상으로 4일 연속 인상됐던 유가는 이날 약간 내림세로 돌아섰다. 4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23센트가 내린 18.45달러로 거래됐으며 뉴욕시장에서 거래된 4월 인도분 ...

      한국경제 | 1991.03.02 00:00

    • 주가, 유가/미달러화 전반적 오름세

      ... 떨어지는 하락세를 보였다. 도쿄 증시는 걸프전 종전소식에 주가가 한때 초강세를 보였으나 이후 상승세가 둔화돼 닛케이지수가 전날 보다 3백14.97포인트(1.21%) 오른 2만6천4백9.22로 장을 끝냈다. 유가는 종전후 OPEC(석유수출국기구)가 산유량 제한에 합의할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다소간의 상승세를 보여 런던 선물시장에서 기준유인 북해산 브렌트유가 4월인도분 기준으로 전날보다 배럴당 55센트 오른 18달러48센트에 거래됐다. 한편 미달러화 ...

      한국경제 | 1991.03.01 00:00

    • 걸프평화전망 불투명 유가상승, 주가하락

      ... 국제석유거래소에서는 북해산브렌트유의 4월 인도분이 25일의 폐장가보다 배럴당 21센트가 오른 17.10달러에 거래되었다. 석유시장 관계자들은 걸프종전이 눈앞에 닥아왔으나 원유공급의 장래가 확실치 않다고 보고 있으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6개국 석유장관들은 빈에서 걸프전 종식후의 유가를 논의한 비공식회담을 26일 끝냈으나 이 회담에서 결정된 사항을 밝히지 않었다. 원유거래상들은 OPEC가 산유량을 줄여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후 중단된 산유쿼타제로 복귀할것인지 ...

      한국경제 | 1991.02.27 00:00

    • 미국-영국, 걸프 휴전조건 마련

      ... 있으며 적하량이 줄어들긴 했으나 이는 전쟁으로 인한 운송장애가 아닌 단순한 수요감소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걸프지역에서 이처럼 선박이 정상운행하는 것은 전쟁발발후 화물및 선박에대한 해상보험료가 우려했던 것처럼 오르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또 이라크와 쿠웨이트의 원유공급중단을 메우기위해 OPEC(석유수출 구구기구)국가들이 하루 최고 2천 3백 50만배럴까지 생산, 원유 선적량이 예년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경제 | 1991.02.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