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은행 '점심시간'에 문 닫으면…"휴식 보장" vs "불편 초래"

    ... 국책은행, 금융공기업 10만 노동자가 활동하는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이 19일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진행한다. 지난달 23일 상견례를 진행한 후 2차 교섭이다. 금융노조 임단협은 통상 3월 ... 사용자협의회의 의견을 듣고 향후 협상 과정을 논의한다. 금융노조 측 주요 안건은 10개 정도로 추려진다. 정년 65세 임금피크제 60세 적용, 임금 3.3% 인상, 주 35시간 근무제 추진, 점심시간 사업장 폐쇄, 노조추천이사제 도입, 금융인공제회 ...

    한국경제 | 2020.05.18 11:05 | 윤진우, 채선희

  • thumbnail
    "정년연장 100명 늘때, 청년 고용 22명 줄어"

    ... 58.7명의 고령층 고용이 늘었다. 정년 연장이 되더라도 상당수는 자발적 퇴직이나 명예퇴직 등을 통해 회사를 떠나기 때문이다. 공공기관은 정년 연장 이후 고령층 고용과 청년 고용이 함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청년의무고용제와 임금피크제의 영향이다. 임금피크제로 감소한 인건비를 청년 채용에 사용토록 했기 때문에 청년 고용이 늘었다는 설명이다. 한요셉 KDI 연구위원은 “정년을 한 번에 큰 폭으로 늘리는 방식은 민간기업에 지나친 부담으로 작용해 신규 채용을 ...

    한국경제 | 2020.05.14 17:25 | 강진규

  • thumbnail
    KDI "100명 정년 연장될 때 청년 22명 구직 기회 잃었다"

    ... 대기업은 정년 연장 100명당 99.6개의 청년 고용이 사라졌지만 통계적 유의성은 낮았다. 기존 정년이 55세 이하였던 기업은 정년 연장 이후 100명당 39.1명분의 청년 고용이 사라진 것으로 분석됐다. 공공기관은 청년 의무고용제와 임금피크제의 영향으로 고령층과 청년 고용이 함께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40대의 일자리는 감소했다. 해당 연령대에서 결원 발생 시 충원이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KDI는 설명했다. 한요셉 KDI 연구위원은 "이같은 연구결과는 ...

    한국경제 | 2020.05.14 12:00 | 강진규

  • [사설] '정년 65세' 주장하는 금융노조, 기득권 내놓기가 먼저 아닌가

    ... 금융노조가 2년 만에 열리는 올해 단체협상을 앞두고 정년을 65세로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나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노조가 60세로 늘린 지 몇 년 되지도 않은 정년을 또 연장하자며 내세운 명분은 두 가지다. 고령화로 인해 임금피크제 적용대상자가 급속히 늘고 있다는 점과 국민연금 수령 연령이 2033년까지 65세로 늘어나는 사실을 감안해 노조원의 ‘수입공백’을 없앨 필요가 있다고 본 것이다. 이런 사정 때문에 올해부터 연장 논의를 시작할 ...

    한국경제 | 2020.05.10 18:37

  • thumbnail
    2년 만에 단협 나선 금융노조…'정년 65세-임금피크 60세' 꺼냈다

    ... 상견례에서 올해 요구 사항을 미리 전달했다. 양측은 이달부터 본격적인 교섭에 들어간다. 최대 쟁점은 정년 및 임금피크제 적용 연령 연장이다. 금융노조의 요구안은 ‘정년 65세, 임금피크제 적용 60세’다. 현행 ... 이에 맞춰 은퇴 시기도 다시 설계해야 한다는 게 노조 측 주장이다. 60세 이후에도 회사에 남는 근로자에 한해 임금피크제를 적용하자는 게 골자다. 금융노조 측은 또 △임금 3.3% 인상 △주 52시간 근로 준수 △점심 시간 사업장 폐쇄 ...

    한국경제 | 2020.05.07 17:21 | 정소람

  • thumbnail
    '저금리 직격탄'…금융지주사 실적 '빨간불'

    ... 2773억원의 기타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KB증권은 214억원의 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다만 은행 원화대출 영업이 성과를 내 어려운 환경에서도 실적을 방어했다는 설명이다. 하나금융 실적에도 일회성 요인이 많이 반영됐다. 지난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면서 발생한 희망퇴직 비용(1260억원)이 지난해 1분기 순이익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이 비용을 제외하면 지난해 1분기 경상기준 순이익은 6720억원 수준이다. 올 1분기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50억원가량 줄어든 셈이다. ...

    한국경제 | 2020.04.24 17:21 | 정소람/김대훈

  • thumbnail
    법무법인 태평양, '포스트 코로나' 대비한 노동시장 이슈 자문

    ...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시기여서다. 예방 차원의 자문을 기본으로 기업의 위기 극복 솔루션, 근로시간제도 개선 및 임금체계 개편을 통한 합리적인 보상구조 설계 컨설팅도 병행 중이다. 태평양은 최근까지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와 직장 ... 자동차·제철·화학·호텔·은행 등 대기업과 공기업, 외국계 기업 등을 대상으로 임금피크제 내부 규정과 준법감시·징계, 준법감시 관련 절차 및 규정, 부당해고 등 노사관계에 이르기까지 다각적인 ...

    한국경제 | 2020.04.23 15:45 | 남정민

  • thumbnail
    르노삼성 '1인당 일시보상금 888만원' 임금협상 마무리

    르노삼성차가 지난 20일 2019년 임금협상 조인식을 갖고 해를 넘겨 이어온 임금협상 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0일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원 △2019년 하반기 변동 생산성 격려금(PI) 노사 합의분 50% + 30만원 (평균 130만원) △XM3 성공 출시 격려금 200만원 △임금협상 타결 격려금 100만원 △이익배분제(PS) 258만원 (기지급) △매월 상여기초 5%의 공헌수당 신설 △임금피크제 수당 ...

    한국경제 | 2020.04.21 09:39 | 오세성

  • thumbnail
    르노삼성, '2019년 임금 협약' 조인식 진행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70.2% 찬성 -기본급 동결 및 생산성 격려금 지급 르노삼성자동차가 2019년 임금 협약 협상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노·사 양측은 지난 10일 19차 임금 협상 본교섭에서 ... 변동 생산성 격려금(PI) 노사 합의분 50%+30만원(평균 130만원), XM3 성공 출시 격려금 200만원, 임금협상 타결 격려금 100만원, 이익배분제(PS) 258만원 (기지급), 매월 상여기초 5%의 공헌수당 신설, 임금피크제 ...

    오토타임즈 | 2020.04.21 09:17

  • thumbnail
    르노삼성, 2019년 임금 협상 타결

    -기본급 동결 및 일시 보상금 총 888 만원 지급 르노삼성자동차가 2019년 임금 협상 잠정 합의안 찬반투표에서 70.2% 찬성으로 협상이 타결됐다고 14일 밝혔다. 임금 협상 주요 합의 내용으로는 기본급 동결 및 보상 ... 성공 출시 격려금 200만원, 임금협상 타결 격려금 100만원, 공헌수당 신설, 이익배분제(258만원, 기지급), 임금피크제 수당 적용 제외 항목 확대 등이 있다. 이 외에 임금체계 개편안과 직무 등급 조정 및 라인 수당 인상, P/S 직군 ...

    오토타임즈 | 2020.04.14 1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