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4771-24780 / 25,8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도권에 특수목적고 설립 .. 윤진식 재경부차관 밝혀

    ... 교육여건을 개선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차관은 또 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규제와 관련, "재건축을 추진중인 아파트 단지들이 이미 시공사를 선정했다 하더라도 안전진단 등을 통해 인가를 받지 않은 단지는 개정된 절차에 따라 안전진단 인가를 먼저 받은 후 시공사를 새로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판교 등 수도권지역을 예정대로 개발하고 광역교통망 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승윤 기자 hyuns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12 00:00

  • [강남대체 주거지 논란] 서울공항 신도시로 개발하나

    ... 있다. 앞으로 서울공항을 김포공항으로 이전할 가능성이 높은 데다 이 일대가 주거지로서 빼어난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성남 수정구 심곡동에 위치한 서울공항은 지난 70년에 건설돼 그동안 대통령 전용기 및 군용항공기의 이착륙용으로만 사용돼 왔다. 서울공항 부지는 70여만평 규모로 판교신도시 예정지 및 서울 강남권과 인집해 있다. 때문에 일찌감치 수도권 최고의 주거단지 후보로 꼽혀왔다. 유대형 기자 yood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12 00:00

  • 공공사업용 토지 수용때 양도세 부과 '논란' .. 판교 주민

    판교개발예정지구 주민 3천34명이 공공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 정책이 부당하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정부가 공공사업을 위해 국민들의 사유지를 사들일 때도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것이 정당한지에 대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개발추진위원회(위원장 김대진)는 9일 "지난 1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으로 '공공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 25% 감면 혜택'이 폐지된 것은 잘못된 정책"이라며 국회와 정부 등에 ...

    한국경제 | 2002.08.09 00:00

  • 공공사업용 토지 수용때 양도세 부과 '논란'

    판교개발예정지구 주민 3천34명이 정부의 양도소득세 부과 정책이 부당하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번 판교의 사례는 신도시 개발,도로 건설 등 각종 공공사업 추진과정에서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아 사유지의 국가 수용에 따른 양도세 부과는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개발추진위원회(위원장 김대진)는 9일 "지난 1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으로 '공공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 25% 감면 혜택'이 폐지된 것은 잘못된 정책"이라며 국회와 ...

    한국경제 | 2002.08.09 00:00

  • 공공사업 수용토지, 양도세 감면 요구

    판교 개발예정지구 주민들이 공공사업용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 부과정책이 부당하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기도 성남시 판교개발추진위원회(위원장 김대진)는 9일 "지난 1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으로 공공사업용 토지에 대해 양도소득세 감면혜택이 폐지됐다"며 "최초 입법취지에 맞게 공공사업이 시행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양도소득세를 감면해주는 것이 당연하다"며 주민 3천34명의 연대서명을 받아 국회와 정부 등에 관련법 개정을 건의했다. 추진위는 건의서에서 ...

    연합뉴스 | 2002.08.09 00:00

  • "강남 대체할 주거지 개발 시급"..건설산업연구원 보고서

    ... 떠나지 않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닥터아파트의 곽창석 이사도 "재건축억제 세무조사 등은 오히려 부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근본적인 안정대책이 나오지 않는 한 강남 집값은 성수기 때마다 들썩일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중기적으로는 판교 등 대체주거지가 등장하고 장기적으로는 학벌위주의 사회가 능력위주의 사회로 변해야 비로소 아파트값이 안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8.07 00:00

  • 강남 아파트가격 이상급등...얼마나 올랐나

    ... 이뤄진 아파트 단지가 거의 없고 올해 서울지역의 주택 공급은 30만가구에 이르지만 이중 아파트는 2만2천가구에불과한 현실이 가격상승의 근원이라는 설명이다. 닥터아파트의 곽창석 이사는 "강남으로의 신규진입 희망자는 계속 늘고 있지만기존 거주자는 결코 강남을 떠나려하지 않는다"며 "장기적으로 판교와 같은 강남의대체주거지가 개발될 때만이 강남지역의 아파트가격 안정을 꾀할수 있을 것"이라고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na.co.kr

    연합뉴스 | 2002.08.06 00:00

  • 판교지역 공시지가 이의신청 급증

    판교신도시 개발예정지역 토지 소유주들이 개발에따른 토지보상가격 책정을 염두에 두고 개별 공시지가 결정에 앞서 무더기로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경기도 성남시는 올해 개별 공시지가 결정.공시를 위해 지난 7월 한달동안 토지주를 상대로 이의신청을 접수한 결과 판교 개발예정지역에서 785건의 상향조정 신청이 들어왔다고 5일 밝혔다. 판교지역 이의신청 규모는 시 전체 이의신청 접수분 1천4필지의 78.1%를 차지하며 분당구에 접수된 823필지의 95.3%에 ...

    연합뉴스 | 2002.08.05 00:00

  • 충남 서해안 피서인파 130만명 북적

    ... 하행선 당진-서산간 5㎞와 상행선 대전-당진간 62㎞, 비봉-매봉간 4㎞에서 차량들의 거북이 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도 상행선 서울-대전간, 기흥-신갈(8㎞), 천안휴게소 부근에서 지체와 서행이 반복되고 있으며 하행선 판교-신갈간 1㎞, 입장-천안간 14㎞ 등에서도 차량 정체를 빚고 있다. 반면 대전, 천안 등 충남 주요 도시에서는 차량들이 한꺼번에 피서지로 빠져나가면서 시내 주요 도로는 평소에 비해 한산한 모습을 보였으며 주요 백화점, 상가 등도 ...

    연합뉴스 | 2002.08.03 00:00

  • 고속도로 상행 정체,하행 원활

    ...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하행선에서 당진∼서산 5Km 구간을 제외하고는 정체현상이 없었으나 상행선은 대천∼당진 70Km구간, 비봉∼매송 4Km 구간 등 여러 곳에서 지체와서행이 되풀이됐다. 경부고속도로의 경우 하행선 판교∼신갈, 입장∼천안, 상행선 대전∼청주, 경산휴게소∼북대구 구간 등 양방향 곳곳이 막히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에 서울을 출발한 차량이 강릉까지 4시간, 부산까지 8시간정도 걸렸다"며 피서차량 행렬이 이미 절정을 지난 것으로 보고 ...

    연합뉴스 | 2002.08.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