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661-79670 / 85,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카메룬, 소매 붙인 유니폼으로 첫 경기

    소매없는 유니폼으로 화제를 모았던 카메룬축구대표팀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첫 경기에서 소매를 덧댄 유니폼을 입고 출전, 눈길을 끌었다. 카메룬은 1일 니가타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하얀 소매없는 상의 유니폼에 검은 색 소매를 붙이고 오른쪽 소매 부분에 이번 월드컵 엠블럼을 새겼다. 지난 2월 아프리카네이션스컵에서 시원한 민소매 유니폼을 입고 출전,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카메룬은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국제축구연맹(FIFA)과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잉글랜드-스웨덴, '천적 관계 풀릴까'

    '묘한 인연'으로 얽힌 잉글랜드와 스웨덴이 오는 2일 오후 6시30분 사이타마월드컵경기장에서 숙명의 대결을 펼친다. 정상급 전력에도 불구하고 '66월드컵 우승 이후 신통한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는 잉글랜드는 특히 월드컵에서 스웨덴을 한번도 꺾지 못한 '징크스'를 갖고 있어그 결과가 주목된다. 또한 스웨덴 출신의 명장인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은 팀의 16강 진출을 위해 조국에 아픔을 안겨야 한다. 아프리카 최강인 나이지리아와 북유럽의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카메룬 1-1 아일랜드

    카메룬이 2002 한·일 월드컵축구대회에서 아일랜드와 비겨 '검은 돌풍'을 이어가지 못했다. '불굴의 사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카메룬 대표팀은 1일 일본 니가타 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E조 첫 경기 아일랜드전에서 후반 조직력이 무너지며 동점골을 허용,1-1로 비겼다. 이로써 카메룬은 90년 이탈리아 월드컵 16강전에서 콜롬비아를 2-1로 누른 이후 본선에서 8경기를 치르는 동안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아일랜드는 수비의 핵으로 공수 조율을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아일랜드, 응원 압도

    ... 차려입고 경기시작 3시간전부터 입장하기 시작해 스탠드 좌.우측 관람석을 통째로 차지, 국가를 부르고 국기를 흔들거나 스트라이커인 로비 킨의 이름을 연호하는 등 스타디움이 떠나가라 응원. 앞서 아일랜드 응원단 500여명은 니가타역에서 경기장까지 약 5㎞ 거리를 행진하며 거리응원전을 펼쳐 팀 승리에 대한 강한 열망을 표출하기도. 반면 카메룬은 스탠드 우측에 자리한 50여명의 단촐한 응원단이 어깨춤을 추며응원전을 폈으나 아일랜드 응원단의 박수소리와 고성에 가려 빛을 잃자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경제월드컵 CEO에 사실상 '국빈 대접']

    ... 표정을감추지 못했다는 것이 우리측 관계자의 설명이다. 국빈 방문에서나 볼 수 있는 경찰 에스코트까지 동원된 것은 이들이 한국에 대한 투자를 늘릴 가능성이 있거나 잠재투자가이기 때문이다. 산자부는 또 월드컵 개막식이 열리는 상암경기장의 스카이박스 54석을 예약, 완벽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이번에 초청한 CEO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정보 제공을 통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 향후 한국경제에 대한 여론 주도 인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파라과이 칠라베르트, "많은 골 넣고 싶다"

    파라과이 축구대표팀의 `골넣는 골키퍼' 호세 루이스 칠라베르트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에서도 `골잡이'로서의 명성을 재확인하겠다는 야심을 불태우고 있다. 2일 오후 4시30분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펼쳐질 조별리그 B조 첫 경기인남아프리카공화국과의 대결을 앞두고 1일 오전 훈련을 끝낸 칠라베르트는 국내외 취재진과 만날 때마다 "가급적 많은 골을 넣고 싶다"고 골 의욕을 숨기지 않고 있다. 이 때문인지 칠라베르트는 자신의 포지션인 골키퍼 훈련이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AD카드 빌려 개막식 입장

    서울 마포경찰서는 1일 다른 사람의 출입증(AD카드)을 이용해 한.일 월드컵 개막식장에 입장한 이모(44.은평구 수색동)씨를 연행해 조사한 뒤 훈방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상암 월드컵경기장 청소요원인 이웃 김모(56)씨가 월드컵개막일인 5월31일 비번인 점을 알고 김씨의 AD카드를 빌려 경기장에 입장, 운영요원들 틈에서 개막식을 관람하려다 청소요원 유니폼이 아닌 평상복 차림으로 돌아다는것을 수상히 여긴 경찰에 이날 오후 7시께 적발됐다.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방한 CEO들에 국빈급 의전

    ... 감추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국빈 방문에서나 붙이는 경찰 에스코트를 민간 기업인들에게 제공한 것은 이들이 한국에 대한 투자를 늘릴 가능성이 있거나 잠재적인 투자자이기 때문이란 것이다. 산자부는 또 월드컵 개막식이 열린 상암경기장의 스카이박스 54석을 예약,완벽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관계자는 "이번에 초청한 CEO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한국에 대한 투자정보를 제공해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앞으로 한국 경제에 대한 여론 주도층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

    한국경제 | 2002.06.0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우루과이-덴마크

    ... 국제축구연맹과 경찰, 자원봉사자, 언론사 관계자들이 대회개최와 취재준비로 매우 분주했다. 경찰은 지난 31일부터 문수구장이 들어선 체육공원에 차량출입을 전면 통제시킨데 이어 1일 오후 1시에는 관람객의 입장에 대비해 2천여명의 경찰을 경기장 입구와주변에 배치했다. 자원봉사자 500여명도 경기장 주변에 집중 배치돼 특히 외국 관람객들을 위한안내에 대비했으며, 문수로 등 울산시가지에서 경기장으로 통하는 주요 간선도로변에는 오전부터 자원봉사자들이 교통안내에 나섰다. ○... ...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파라과이-남아공, `1승 제물' 기싸움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파라과이의 예리한 `창'이 2일 오후 4시30분 부산 월드컵경기장에서 맞붙는다. FIFA 랭킹 18위 파라과이와 37위 남아공은 전력상 파라과이의 우세가 점쳐지지만 파라과이의 예기치 않은 `액운'으로 팽팽한 접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파라과이의 정신적 지주, `골넣는 골키퍼' 칠라베르트가 지난해 브라질과의 예선전에서 상대 선수에게 침을 뱉어 출장이 정지돼 이번 경기에 나올 수없게 된 것. 때문에 전통적인 수비축구에서 벗어나 ...

    연합뉴스 | 2002.06.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