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791-5800 / 6,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빈 일자리 12만8천개.. 전년대비 44.5% 감소

    ... 전년 동월의 4.9명에 견줘 3.4명 증가했다. 입직자(채용 포함)는 43만9천명, 이직자는 46만명으로 각각 11.1%와 0.8% 늘었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모두 전년 동월에 견줘 빈 일자리수와 빈 일자리율이 감소했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전체 종사자 수는 1천362만명으로 17만2천명(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사자 지위별로 상용근로자는 1천130만9천명으로 42만명(3.9%) 증가했다. 일정한 급여 없이 봉사료나 판매실적에 따라 수수료만 ...

    한국경제TV | 2011.03.30 00:00

  • 시민ㆍ학생이 최저임금 감시한다

    ... 위반사례가 많았던 ▲도소매업(편의점, 마트, 주유소) ▲숙박ㆍ음식업(음식점,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 베이커리, 아이스크림판매점)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서비스업(PC방, DVD방, 당구장) 등이 집중 단속 대상이다. 고용부는 또 본부나 지방고용노동관서 및 최저임금위원회 홈페이지 등에 '사이버 신고센터'를 만들어 본인뿐 아니라 친구, 가족, 일반시민 등 3자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최저임금은 지난 2001년 시간당 1천865원에서 올해 4천320원으로 ...

    연합뉴스 | 2011.03.27 00:00

  • 여성취업 관건은 '육아ㆍ가사 부담'

    고용부 남녀 고용평등 의식조사 여성 취업의 가장 큰 걸림돌은 '육아 부담'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는 제11회 남녀고용평등 강조주간을 맞아 전국의 성인남녀 1천명을 상대로 '남녀고용평등 국민의식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조사결과, 여성 취업에 가장 큰 장애가 되는 요인으로 '육아부담'(62.8%)이 꼽혔다. 그 뒤를 '가사부담'(13.7%), '사업체의 남녀 차별적 관행'(9.7%) 등이 이었다. 산전후 휴가 ...

    연합뉴스 | 2011.03.27 00:00

  • 타임오프 위반 대기업 첫 사법처리

    ... 월급을 지급한 사실을 적발했다. 만도가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에 파견된 전임자 2명을 비롯해 기존 임시상근자 3명과 월급제위원회 위원 5명에게 급여를 지급했다는 것이다. 차량 3대와 유류비를 지원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올해 1월 검찰에 만도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며 검찰은 만도 대표이사와 노경협력실장에 각각 1천500만원과 1천만원으로 약식기소했다. 민노총 금속노조 사업장인 두원정공도 타임오프 한도를 어긴 혐의로 약식 기소돼 다음달 법원의 ...

    연합뉴스 | 2011.03.24 00:00

  • 타임오프 위반 만도, 대기업 첫 사법처리

    ... 월급제전환위원회 위원 등 10명에게 월급을 지급한 사실을 적발했다. 만도가 상급단체인 금속노조에 파견된 전임자 2명을 비롯해 기존 임시상근자 3명과 월급제위원회 위원 5명에게 급여를 지급했다는 것이다. 차량 3대와 유류비를 지원한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올해 1월 검찰에 만도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며 검찰은 만도 대표이사와 노경협력실장에 각각 1천500만원과 1천만원으로 약식기소했다. 한정연기자 jyh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11.03.24 00:00

  • 타임오프 위반 대기업 첫 사법처리…만도 2500만원 벌금형

    ... 있다. 만도는 타임오프제 시행 이후에도 기존 21명의 노조 전임자에게 임금을 지급하기로 노사간 잠정 합의했다가 지난해 9월 타임오프 한도(1만시간)에 맞춰 5명의 유급전임자와 16명의 무급전임자를 두기로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고용부는 지난해 10월 현장 점검을 실시,만도가 타임오프 대상자 5명 외에 임시상근자 등 10명에게 월급을 지급한 사실을 적발했다. 벌금 액수는 부당노동행위 관련 사법처리 대상 가운데 최고 수준이다. 사용자가 타임오프 한도를 초과해 전임자에게 ...

    한국경제 | 2011.03.24 00:00 | 윤기설

  • thumbnail
    [한경데스크] 노동연구원 이대로 놔둘건가

    "고용노동부로부터 신뢰를 회복해야 정상화될 수 있다. "(김세원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국무총리실 소속이어서 고용부가 정상화 문제에 개입하기 어렵다. "(고용부 고위 관계자) 파행 운영되고 있는 한국노동연구원의 정상화 문제를 둘러싸고 국무총리실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고용부가 서로 '핑퐁'을 치고 있다.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국책연구소를 총괄하는 기관이다. 하지만 연구원 내부사정에는 다소 어두운 편이다. 고용부는 노동연구원에 대한 지휘감독권은 ...

    한국경제 | 2011.03.24 00:00 | 윤기설

  • 청소년 고용사업장 83% 노동법 위반

    ... 2천407건(43.4%)으로 가장 많았다. 최저 임금 관련 주지 및 교육 의무 위반 1천574건(28.4%), 금품 체불 관련 위반 640건(11.5%), 근로시간 제한 관련 위반 362건(6.5%) 등이 뒤를 이었다. 고용부는 점검을 벌이면서 392곳에서 2억1천만원 상당의 임금을 체불한 사실을 확인하고 사업주를 상대로 지급토록 조치했다. 박종길 근로개선정책관은 "청소년들이 아르바이트를 많이 하는 여름방학에도 위반 사례가 많았던 패스트푸드점, 주유소 ...

    연합뉴스 | 2011.03.24 00:00

  • 지난해 산재자 5명 중 1명은 넘어짐 사고

    ...%), '낙하' 7천899명(8%), '직업관련성 질환' 6천227명(6.3%) 등의 순이었다. 넘어짐 사고의 절반(51.4%) 가량은 일상생활과 밀접한 식당, 학원, 병원, 청소 등 서비스업종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이날 '안심일터 중앙추진본부' 제3차 회의를 마친 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정부기관, 노사 단체, 안전보건 관계기관, 직능단체 등 29곳 관계자와 일반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넘어짐 사고예방 캠페인을 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

    한국경제TV | 2011.03.24 00:00

  • 고용보험 실업급여요율 오른다

    ...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심의 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실업급여요율은 12년만에 인상되는 것이다. 외환위기로 실업자가 급증하면서 1999년에 1%로 올랐다가 2003년에 0.9%로 인하된 바 있습니다. 고용부는 2008년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실업급여 지출이 급증해 2009년말부터 고용보험 실업급여계정의 적립금 규모가 고용보험법에 규정된 연간 지출액의 1.5배 수준을 밑돌면서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재홍기자 jhj...

    한국경제TV | 2011.03.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