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921-5930 / 6,0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해 노사분규 확 줄었다

    ...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들어 발생한 44건의 파업 중 32건은 종결됐고 12건(전년도 이월 2건 포함)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4일까지 근로손실일수는 28만1천126일로 지난해 같은기간 34만2천156일보다 17.8% 줄었다. 고용부는 올해 7월부터 노조 전임자에 대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제도 시행 등과 같은 굵직한 노동현안에도 현장에서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되는 데 따른 현상으로 분석했다. 채주연기자 jychae@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생생 JOB 뉴스

    고용부 장관에 박재완 전 수석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에 박재완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이 내정됐습니다. "청년 일자리, 국정 최우선" 집권 후반기 내각을 구성한 이명박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국정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CC 등 대기업 경력직 채용 KCC 등 주요 대기업들이 하반기 경력직 채용에 나섰습니다. 상반기 구직자 36%만 취업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에 도전한 구직자 가운데 36%만 취업에 ...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올해 노사분규 39% 줄어

    지난 7월 타임오프제 시행으로 노사간 갈등이 빚어졌지만, 파업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올 들어 지난 8일까지 발생한 파업이 4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9%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용부는 "타임오프제 시행과 같은 굵직한 현안에도 불구하고 파업이 감소한 것은 합리적인 노사관계가 정착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김지예기자 jy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09 00:00

  • 신임 고용부 장관에 박재완 전 수석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에 박재완 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이 선임됐습니다. 박 신임 장관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정부혁신규제개혁TF팀장을 맡아 정부조직개편안의 실무를 담당했으며 국정의 밑그림을 그린 공을 인정받아 2기 국정기획수석으로 발탁되는 등 이 대통령의 신임을 얻어왔습니다. 박재완 장관은 1955년 경남 마산 출신으로 최종학력은 미국 하버드대학교 정책학 박사입니다. 전재홍기자 jhjeon@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8.08 00:00

  • thumbnail
    [8·8 대폭개각] 박재완 고용노동 내정자 "타임오프제 정착부터 지원할 것"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 내정자(55)는 "개정 노동법의 정착과 노사문화 선진화를 통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장관 내정자는 '좋은 일자리 창출'을 수차례 언급했다. 고용부 장관에 취임한 뒤 현 정부 최대 국정과제인 청년실업 등 고용 문제 해결에 역점을 두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 내정자는 또 "7월부터 시작된 타임오프제가 원만하게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이 밖에 노사문화 선진화,복수노조 시행 등 당면 ...

    한국경제 | 2010.08.08 00:00 | 최진석

  • [주간 캘린더] 9일 서울시 재정건전화 방안 발표…10일 美 FOMC 금리 결정

    ... 피해조사▼재정부,제24차 위기관리대책회의 개최▼재정부,건설분야 기업환경개선대책▼재정부,2010년 상반기 기업현장 애로 해소방안▼통계청 · NHN, 공간정보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정 체결▼통계청,2009년 기준 건설업조사 잠정결과▼고용부,'대한민국 명장' 선정▼한은,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 증권 · 금융 ▼금감원,지난 6월 말 현재 보험회사 대출채권 연체율 현황(잠정)▼대신증권그로쓰알파스팩,SBI&솔로몬드림스팩 공모주 청약(13일까지)▼실적발표...

    한국경제 | 2010.08.08 00:00 | 최승욱

  • 노동분쟁 중노위 판정 안 거치고도 소송 가능

    ... 제약받고 과도한 행정규제 탓에 국민이 재판받을 권리를 침해당하는 면이 있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 심판ㆍ조정ㆍ차별ㆍ시정 등 4개로 나뉘어 있던 공익위원 담당분야를 심판과 차별, 시정을 통합해 심판과 조정 담당으로 간소화한다. 고용부 관계자는 "현재 노동법ㆍ노사관계 전문가를 공익위원으로 위촉해 운영하고 있는데 다른 분야의 사건도 담당할 수 있도록 해 공익위원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공익위원 선정 때 노사의 추천 등으로 뽑힌 후보자를 노사 양측이 ...

    연합뉴스 | 2010.08.06 00:00

  • 고용부, 고용유지사업 예산집행 '0원'

    ...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백재현 민주당 의원이 5일 펴낸 '2009년 추가경정예산 일자리산업 결산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집행된 69개 추경 일자리 사업 중에서 집행률이 80% 이하인 사업은 총 13개로 이 중 11개가 고용부 소관이었다. 특히 '무급휴업 근로자 지원사업'과 근로 시스템을 교대제로 전환해 고용을 늘리도록 한 '고용유지 지원사업'은 예산이 한 푼도 집행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백 의원은 정부가 고용시장의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일자리 ...

    한국경제 | 2010.08.05 00:00 | 박신영

  • 기간제 정규직 전환비율 감소

    ... 간주한다.이에 따라 5월에 기간제근로자 10명 중 기간제 계속 고용자를 포함한 6명 정도가 법적으로 정규직이 된 셈이다. 4월에 계약기간이 끝난 기간제근로자 1만4254명 가운데 23.5%(3353명)가 계약이 종료된 반면 기간제 계속 고용자 7892명을 포함한 70.1%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용부 관계자는 “5월의 계약종료 비율은 4월에 비해 높아지고 기간제로 계속 고용되는 비율은 낮아졌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8.05 00:00

  • 고용보험 15년만에 피보험자 1천만 돌파

    고용보험이 도입된지 15년만에 피보험자가 1천만명을 넘었다고 고용노동부가 5일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올해 7월말 현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천만3천명으로, 고용보험이 처음 도입된 1995년 420만명의 2.4배에 달했다. 피보험자 성별로 보면 남성과 여성이 각각 624만2천명, 376만1천명으로 전체 가입자의 62.4%와 37.6%를 차지했다. 1996년의 남성 315만5천명, 여성 117만6천명에 비해 각각 97.8%, 219.9% 늘어, ...

    연합뉴스 | 2010.08.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