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5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국내 공연 누적 1천회 돌파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국내 공연 횟수가 누적 1천회를 돌파했다.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9일 오후 2시 공연을 기준으로 '노트르담 드 파리'의 국내 누적 공연 횟수가 1천회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2005년 국내 초연 이후 15년 만의 기록이다. 대극장 뮤지컬 중에서는 '명성황후'(2009), '맘마미아'(2011), '지킬앤하이드'(2015), '시카고'(2018)에 이어 다섯 번째 기록이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

    한국경제 | 2020.11.30 11:27 | YONHAP

  • thumbnail
    웅장한 무대와 화려한 안무…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프랑스를 대표하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는 웅장한 무대와 화려한 안무로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동명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뮤지컬은 아름다운 집시 여인 에스메랄다를 향한 노트르담 대성당의 종지기 콰지모도의 애달픈 사랑 이야기다. 여기에 종교적 신념을 거스르고 에스메랄다에게 욕망을 품는 대성당의 주교 프롤로, 약혼녀가 있지만 에스메랄다에게 매혹되는 페뷔스를 등장시켜 긴장감을 높인다. 지난 10일부터 ...

    한국경제 | 2020.11.22 08:00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문화광장서 28∼29일 자동차극장 문 열어

    ... 16일 밝혔다. '드라이브 인 ACC'는 자동차 극장 형태로 운영된다. 관람객이 자동차를 운전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들어와 차 안에서 대형 스크린 속 뮤지컬 공연실황 영상을 관람하게 된다. 28일엔 '오페라의 유령', 29일엔 '노트르담 드 파리'를 오후 7시 30분 각각 상영한다. 승용차 30대·SUV 18대 등 모두 50대 이하로만 운영한다. 차량 1대당 최대 탑승 인원은 3명이다. 사전 예약을 통해서만 관람할 수 있다. ACC 누리집(www.acc.go.kr)에서 ...

    한국경제 | 2020.11.16 17:15 | YONHAP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예술이 정치에 종속되면 존재 가치가 사라진다"

    ... 완전한 해체를 의미한다.”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는 비잔틴, 로마네스크,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로코코로 이어지는 근대 예술사조 중에서 고딕을 격찬했다. '시민계급의 대두'라는 시대 변화를 반영하고 있어서다. 하우저는 노트르담 성당으로 대표되는 고딕의 대성당들은 소수 귀족의 예술이던 로마네스크에 대립하는 도시의 예술이자 시민의 예술이었다고 강조했다. “고딕은 그리스·로마 전통을 완전히 새롭게 하면서도 고전에 견줄 수 있는 것으로 대체했다. 근대 예술사에서 ...

    생글생글 | 2020.11.16 09:38

  • thumbnail
    [다시 읽는 명저] "예술이 정치에 종속되면 존재 가치가 사라진다"

    ...;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는 비잔틴, 로마네스크,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로코코로 이어지는 근대 예술사조 중에서 고딕을 격찬했다. ‘시민계급의 대두’라는 시대 변화를 반영하고 있어서다. 하우저는 노트르담 성당으로 대표되는 고딕의 대성당들은 소수 귀족의 예술이던 로마네스크에 대립하는 도시의 예술이자 시민의 예술이었다고 강조했다. “고딕은 그리스·로마 전통을 완전히 새롭게 하면서도 고전에 견줄 수 있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11.16 09:01 | 백광엽

  • thumbnail
    사우디 내 유럽외교관 참석행사서 폭탄 공격…"4명 부상"(종합2보)

    ...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슬람 종주국을 자처하는 사우디에서도 프랑스에 대한 반감이 고조됐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달 2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총격 테러로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11 22:59 | YONHAP

  • 佛대사 참석한 사우디 행사서 폭탄 테러 "이슬람 극단주의 추정"

    ...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달 2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총격 테러로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다쳤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1.11 21:59 | 김정은

  • thumbnail
    사우디 유럽외교관들 행사서 폭탄 터져…佛 "비겁한 공격"

    ... 18세 청년에 의해 살해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11.11 21:31

  • thumbnail
    사우디서 폭탄 터져 여러명 부상…"유럽외교관들 참석 행사"(종합)

    ... 의해 살해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가 표현의 자유에 속한다고 옹호했지만, 이슬람 국가들은 신성모독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영향을 받은 이들의 테러가 유럽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29일 프랑스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튀니지 국적의 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시민 3명이 숨졌다. 이달 2일에는 오스트리아 빈 도심에서 총격 테러로 시민 4명이 사망하고 20여 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11 21:17 | YONHAP

  • 마크롱 "망명권 남용 문제 있어…국경 경비 강화해야"

    ... 사람들을 지목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불법 이민과 테러리즘을 근절하려는 노력을 혼동해서는 안 되지만, 두 현상 사이에 존재하는 연결고리는 명확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지난달 31일 프랑스 남부 니스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끔찍한 흉기 테러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북아프리카 튀니지 출신의 용의자는 이탈리아를 거쳐 범행 이틀 전 니스에 들어왔다. 용의자가 어떻게 이탈리아에서 프랑스로 넘어왔는지는 여전히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지만, ...

    한국경제 | 2020.11.11 07:28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