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5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시교육청, '새꿈프로그램'으로 교육취약계층 문화예술체험 지원

    ... 브로드웨이 무대를 그대로 가져온 뮤지컬 ‘비틀쥬스’, 라이프매거진의 진수만을 모아 전시했던 ‘라이프 사진전’이 학생들을 만났다. 이후로는 12월까지 프랑스 오리지널 내한공연 ‘노트르담 드 파리’를 비롯해 연말 온가족에게 사랑받는 ‘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인형’과 합창 ‘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가 준비돼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코로나19로 힘든 ...

    키즈맘 | 2021.11.08 14:15 | 김경림

  • thumbnail
    서울 교육취약계층 학생에게 세종문화회관 공연 관람 지원

    ... '새꿈프로그램'을 올해 6년째 진행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올해 들어 학생들은 뮤지컬 '비틀쥬스'와 미국의 사진 잡지 '라이프'(LIFE)에 실린 사진들을 소개하는 '라이프 사진전'을 관람했다. 연말까지 프랑스 공연팀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내한공연,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인형', '헨델 오라토리오- 메시아' 합창 등의 공연이 마련돼 있다. 그동안 이 프로그램을 통해 2만7천명의 취약계층 학생 등이 공연을 관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08 12:02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노들섬에 무슨 일이…

    ... 이 섬을 감싸고 흐르는 한강은 폭이 1㎞를 넘는다. 이 정도 넓은 강을 낀 수도는 드물다. 프랑스 파리 센강의 폭은 100~200m로, 한강 지류 중랑천과 비슷하다. 센강의 시테섬은 길이 914m, 너비 183m에 불과하지만 노트르담대성당 등 유명 건축물이 즐비한 명소다. 이보다 작은 생루이섬도 이름난 관광지다. 노들섬 면적은 15만㎡에 이른다. 이 넓은 섬을 세계적인 예술관광 명소로 만들 묘안은 없는 걸까. 같은 공간을 놓고서도 이렇게 생각이 다른데 어떻게 ...

    한국경제 | 2021.11.03 17:11 | 고두현

  • thumbnail
    세종문화회관, 겨울 시즌 맞아 호두까기인형 등 공연

    세종문화회관은 '위드 코로나'로 불리는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에 맞춰 겨울철에 어울리는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를 준비했다고 3일 밝혔다. 클래식 공연 '빈 필하모닉 & 리카르도 무티'와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오리지널 공연이 이달 중순 세종대극장에서 펼쳐진다. 가족과 함께 보기 좋은 뮤지컬 '작은아씨들'과 유니버설발레단의 '호두까기 인형'도 선보인다. 서울시예술단의 주요 공연도 있다. 서울시 무용단의 대표 시리즈인 '더 토핑', 서울시 ...

    한국경제 | 2021.11.03 06:00 | YONHAP

  • thumbnail
    노트르담 드 파리, 라이온킹…뮤지컬 대작들 몰려온다

    노트르담 드 파리’(사진) ‘라이온킹’ 등 뮤지컬 대작의 내한 공연이 잇달아 열린다.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로 더 많은 관객을 만날 수 있게 되면서 분위기가 호전된 영향이 크다. 대작 뮤지컬의 내한 공연은 거대한 무대 세트부터 많은 배우와 스태프까지 들어오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의 관객이 확보되지 않으면 성사되기 어렵다. 올해 초 서울에서 개막한 ‘캣츠’ 이후 한동안 찾아보기 ...

    한국경제 | 2021.11.02 16:57 | 김희경

  • thumbnail
    기다렸던 명작 줄줄이 온다, 11월 공연라인업

    ... 신영숙, 옥주현 등 대한민국 뮤지컬계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간 2021년 11월 16일~2022년 2월 27일 장소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단 3주간의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공연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지난해 5년 만에 프랑스 초연 20주년 버전으로 돌아오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올 연말 단, 3주간의 프렌치 오리지널 내한공연으로 한국 관객들을 만난다. 작품은 15세기 파리, ...

    한국경제 | 2021.10.29 06:00 | 김수정

  • thumbnail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캐스팅 공개…내달 국내 공연

    다음 달 열리는 프랑스 오리지널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20일 전체 캐스팅을 공개했다. 지난해 조기 종연된 아쉬움을 달래고 더욱 완벽한 공연을 위해 돌아온 이번 무대에선 베테랑 배우들과 새롭게 합류한 뉴캐스트들이 최정상의 기량을 펼친다. 추악한 외모에다 꼽추의 모습을 가지고 있지만 순수하고 맑은 영혼으로 에스메랄다를 향한 헌신적인 사랑을 보여주는 `콰지모도` 역에는 지난 공연에 참여한 안젤로 델 베키오(Angelo Del Vecchio)에 ...

    한국경제TV | 2021.10.20 13:51

  • thumbnail
    교황, 프랑스 총리 접견…리오넬 메시 유니폼 선물받아

    ... 리오넬 메시의 파리 생제르맹 유니폼을 선물로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유리 액자 안에 보관된 유니폼에는 메시의 친필 사인도 담겼다. 열렬한 축구 팬인 교황은 모국 아르헨티나 출신인 메시를 아직 만나보지 못했으나 그를 두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축구선수 중 한 명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프랑스 소설가 빅토르 위고의 명작인 '노트르담 드 파리'(Notre Dame de Paris) 1836년 판 책도 교황에게 선물로 전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18 23:24 | YONHAP

  • thumbnail
    '기술 끝판왕' 집결…외계로 보낸 AI메시지…3D프린터로 찍은 다비드

    ... 만들어낸 ‘빛’이란 소재와 친환경에너지를 결합해 2500㎡에 달하는 거대한 태양광 타일을 예술적 건축물로 승화시킨 프랑스관엔 관람객이 대거 몰렸다. 전시관에서 나눠준 태블릿PC를 통해 증강현실(AR)로 구현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연대별 변천사도 살펴볼 수 있다. 이탈리아는 세계 최대 규모의 3차원(3D) 프린터를 활용해 제작한 5m 크기의 미켈란젤로 ‘다비드상’을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피렌체에 있는 원본을 40시간에 걸쳐 ...

    한국경제 | 2021.10.03 17:09 | 황정환

  • thumbnail
    [두바이엑스포] 보고 즐기고…핫플레이스 된 한국관

    ... 주제 아래 역대 최다인 192개국이 참가했다. 동서양이 만나는 길목인 중동에서 개최되는 만큼 세계 각국의 문화를 아우르는 각양각색의 전시가 관람객들을 맞았다. 프랑스관은 2019년 대규모 화재로 첨탑과 본관 지붕이 손실된 노트르담 대성당의 복원 과정과 계획을 AR로 보여줬다. 입구에서 지급받은 태블릿PC로 특정 코드를 찍으면 1천800년대 노트르담 성당 착공 시점부터 최근까지 변천사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다. 미국관은 마치 테마파크에 온 것처럼 꾸며졌다. ...

    한국경제 | 2021.10.03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