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3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측근 특혜채용 혐의' 황준기 前인천관광공사 사장 무죄 확정

    채용 기준 조정 지시 후 지인 합격…"검찰의 혐의 입증 부족" 3심까지 무죄 특혜를 주고 측근을 채용한 혐의로 기소된 황준기(67) 전 인천관광공사 사장의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업무방해 혐의를 받은 황 전 사장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황 전 사장은 2015년 11월 인천관광공사의 경력직 2급인 마이스(MICE)사업처장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지원자 자격요건을 낮추는 등의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22.07.04 06:00 | YONHAP

  • thumbnail
    '정승민♥' 장윤주, 보랏빛 가발 쓰고 오묘한 분위기…나이로비에 푹 빠졌네[TEN★]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다. 2일 장윤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이로비의 변장은 무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윤주는 보랏빛 가발을 쓰고 오묘한 느낌을 풍겼다. 또 모델다운 가녀린 몸매를 보이기도. 한편, 장윤주는 2015년 4살 연하의 디자이너 정승민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장윤주는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나이로비 역을 맡아 ...

    텐아시아 | 2022.07.03 15:59 | 류예지

  • thumbnail
    '1조원대 펀드사기' 옵티머스 대표 14일 대법원 선고

    ... 1심에서 징역 8년과 벌금 3억원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5억원으로 각각 가중됐고, 윤씨는 1심에서 징역 8년과 벌금 2억원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선 징역 15년과 벌금 3억 원을 선고받았다. 1심이 무죄로 판단한 펀드 사기 혐의 일부를 항소심이 유죄로 뒤집으면서 이들의 형량이 대폭 늘었다. 김 대표 등은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며 1조 3천억원대 투자금을 끌어모아 부실채권 인수와 펀드 ...

    한국경제 | 2022.07.03 14:34 | YONHAP

  • thumbnail
    소주 9잔 마셨다는 운전자 무죄…"알코올농도 잘못 계산"

    1심, 유죄 인정·법정 구속…항소심은 "음주량도 부정확" 소주 9잔을 마시고 음주운전을 했다고 뒤늦게 경찰에 실토해 1심에서 법정 구속된 50대 운전자가 항소심에서는 무죄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항소4부(김용중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 27일 오후 10시께 경기도 부천시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신 상태로 5m가량 차량을 ...

    한국경제 | 2022.07.03 09:15 | YONHAP

  • thumbnail
    PC방서 여성 다리 훔쳐본 남성…건조물침입은 무죄

    PC방에서 맞은편 여성의 신체를 훔쳐본 남성에게 선고된 건조물침입죄 유죄 판결이 대법원에서 파기됐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공연음란과 건조물침입 혐의로 기소된 남성 A(26)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대전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 생활용품판매점에서 물건을 고르고 있던 여성 B씨 옆으로 다가가 하의를 벗은 채 음란행위를 하고, 10분 뒤에는 한 PC방에서 테이블 아래로 ...

    한국경제 | 2022.07.03 09:00 | YONHAP

  • thumbnail
    "더럽고 추악" 문자로 '모욕죄'…카톡서 타인 험담하면 처벌? [오현아의 법정설명서]

    ... 환경미화원, 컴퓨터 수리기사 등에게 보냈다는 이유로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이 판결은 대법원을 통해 확정되기도 했습니다. 문자나 카톡이 '모욕죄'로 처벌 받을 수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A씨 1심에서는 무죄...2심서 결과 뒤집혀 A씨는 2019년 아파트 미화원, 컴퓨터 수리기사 등에게 관리소장 B씨에 대한 험담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문자 내용에는 “사기치는데 천부적 재능을 가진 고단수 사기꾼X”이라거나 ...

    한국경제 | 2022.07.02 10:15 | 오현아

  • thumbnail
    1차 사고로 중앙분리대 넘어 튕겨 나온 70대 친 운전자 무죄

    ... A(78)씨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편 차로에 떨어졌고, 곧바로 B씨가 몰던 승용차에 치였다. A씨가 숨지자 검찰은 1차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 C씨와 B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법원은 B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B씨가 낸 사고로 A씨가 사망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B씨의 과실과 사망 사이의 인과관계가 입증되지 않고, 블랙박스 영상에서 피해자의 신체적 움직임이 확인되지 않는 점 ...

    한국경제 | 2022.07.02 08:00 | YONHAP

  • 남 욕하는 문자·카톡 잘못 보냈다간 '모욕죄'

    ... 해당 발언을 전달할 개연성이 있다면 ‘공연성’을 인정한다는 취지다. 이번 사건에서는 미화원과 컴퓨터 기사 등에게 개별적으로 보낸 문자메시지에 전파 가능성이 있는지가 중요 쟁점이 됐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B씨와 미화원의 관계 등에 비춰 미화원이 문자 내용을 불특정 또는 다수인에게 전파할 개연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공연성을 인정할 만한 증거도 없다”고 했다. 재판부는 수사 기록상 A씨가 ...

    한국경제 | 2022.07.01 17:37 | 오현아

  • thumbnail
    美민권운동 불지핀 흑인소년 살해사건, 부실수사 정황 나와

    ... 던햄의 남편 일행에게 납치됐다. 틸은 사흘 후 처참하게 훼손된 시신으로 발견됐다. 이 사건은 흑인들의 분노를 일으키며 흑인 민권운동의 불을 지피는 계기가 됐다. 그러나 틸 살해 혐의를 받은 두 백인 남성은 당시 재판에서 무죄 평결을 받았다. 정작 던햄은 단 한 차례도 이 사건과 관련돼 체포되거나 기소된 적이 없다. 피해자는 있는데 처벌받은 가해자는 없는 미제 사건인 셈이다. 미 법무부는 2004년과 2018년 잇달아 해당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벌였지만, ...

    한국경제 | 2022.07.01 14:30 | YONHAP

  • thumbnail
    아파트 미화원 등에게 '관리소장은 사기꾼' 문자…대법 "모욕"

    1심 무죄→2심 유죄…대법 "전파 가능성 인정" 벌금 100만원 확정 아파트 환경미화원 등에게 개별 문자메시지를 보내 관리소장을 모욕한 주민이 유죄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모욕죄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아파트 미화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관리소장 B씨를 두고 "천하의 사기꾼, 사회악"이라거나 "B에게는 종량제 쓰레기봉투가 아깝다"는 식으로 험담한 ...

    한국경제 | 2022.07.01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