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2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징계위 회부' 공지하면…대법 "명예훼손 처벌 가능"

    징계 확정 전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사실을 공개한 것은 공익성이 인정될 수 없어 명예훼손죄를 물을 수 있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인사담당자인 A씨는 시설관리 직원 B씨가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사실을 게시판에 공지해 B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인정하고 ...

    한국경제 | 2021.09.20 09:00 | YONHAP

  • thumbnail
    '징계절차 시작' 사내 게시판에 올린 인사담당자…대법 "명예훼손"

    특정 직원에 대한 징계 절차가 시작됐다는 내용의 문서를 회사 내부 게시판에 게시하는 행위는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인사담당 직원 A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지법에 돌려보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같은 회사 직원인 B씨에 대한 징계 절차가 시작됐다는 내용을 담은 문서를 회사 내부에 게시하도록 관리소장에게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한국경제 | 2021.09.20 09:00 | 최한종

  • thumbnail
    '제1노조 비판' 서울시향 단원, 1심서 무죄

    서울시립교향악단 소속 연주가가 직장의 제1노조를 비판했다가 명예훼손죄로 기소됐으나, 법원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 양소은 판사는 서울시향 단원 A씨의 명예훼손죄 사건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서울시향 제2노조의 위원장이자 연주가인 A씨는 작년 1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지향지회(이하 제1노조)를 비판하는 성명서를 배포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당초 A씨를 벌금 200만원에 약식기소했으나, ...

    한국경제 | 2021.09.20 07:30 | YONHAP

  • thumbnail
    "내 땅에 심은 것이니 내 것" 경계 다툼 토지 콩 훔친 50대 벌금

    ... 원을 처분받자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A씨 측은 "내 경작지에 심은 콩이니 소유권도 경작지 소유자인 나의 것인 만큼 절도죄가 성립할 수 없다"며 "설령 콩이 심어진 땅이 B씨의 소유라 하더라도 착오로 콩을 가져온 것일 뿐"이라고 무죄 취지의 주장을 했다. 1심 재판부는 "콩을 심은 곳이 A씨 땅이라 하더라도 콩의 소유권은 경작자에게 귀속되는 만큼 콩은 B씨의 재산"이라며 "콩의 경작자가 B씨인 것을 알고도 몰래 가져간 이상 절도죄에 해당한다"고 A씨의 주장을 ...

    한국경제 | 2021.09.19 11:22 | YONHAP

  • thumbnail
    '5천만원 출자해 577억원 배당' 화천대유 증폭되는 의혹들

    ... 등이 고문을 지내고 박 특검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자녀 등이 직원으로 근무해 배경을 놓고도 궁금증을 낳고 있다. 이들 가운데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7월 16일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선고한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 할 당시 다수의견을 낸 재판관으로 이름을 올렸다. ◇ 하루 만에 선정…공사 간부 둘 내외부 평가 모두 참여, 공정성 논란도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컨소시엄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로 선정되는 과정의 졸속 심사 ...

    한국경제 | 2021.09.19 09:00 | YONHAP

  • thumbnail
    범죄인 DNA 등록 27만3천명…"등록률 더 높여야"

    ... 범죄인 수가 27만3천여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국무총리 소속 'DNA 신원확인정보 데이터베이스 관리위원회'의 운영보고서에 따르면 DNA가 등록된 범죄인(전과자 포함)은 작년 말 기준으로 27만3천574명이다. 사망했거나 무죄 확정판결 등을 받은 이들은 제외한 수치다. 이들을 범죄 혐의별로 살펴보면 폭력 9만4천283명, 강간·추행·성폭력 6만5천616명, 강도·절도 4만6천119명, 마약 2만4천452명, 살인 1만1천20명, 방화·실화 4천558명 ...

    한국경제 | 2021.09.19 07:30 | YONHAP

  • thumbnail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이번주 2심 선고

    ... 부분을 유죄로 인정해 김 전 장관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신 전 비서관은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다만 1심에선 일부 환경부 공무원 관련 혐의가 직권남용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등 법리적 이유로 무죄 판단이 나왔다. 앞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원심이 무죄로 판단한 부분을 파기하고 엄중한 형을 선고해달라"며 김 전 장관과 신 전 비서관에게 1심과 같은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9 06:30 | YONHAP

  • thumbnail
    마이크 켜진 채 "다 죽였지"…美 갑부의 `살인 자백`

    ... 모리스 블랙까지 3명을 살해했다는 의심을 받아 왔다. 다만 더스트는 캐슬린 살해 혐의로는 기소되지 않았다. 블랙에 대해서는 기소됐으나 그의 시신을 토막 내 바다에 버린 혐의를 시인하고도 몸 다툼 중 벌어진 정당방위로 인정받아 무죄 평결을 받았다. 1급 살인 유죄 평결에 따라 더스트는 내달 18일 선고 기일에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더스트는 뉴욕의 대형 부동산 회사 `더스트 오가니제이션` 설립자인 조지프 더스트의 손자이자 시모어 더스트의 ...

    한국경제TV | 2021.09.18 20:11

  • thumbnail
    "다 죽였지"…다큐 촬영 중 나온 美 갑부의 살인 자백

    ... 이웃 모리스 블랙까지 3명을 살해했다는 의심을 받았다. 그는 아내 캐슬린 살해 혐의로는 기소되지 않았다. 블랙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기소됐으나 그의 시신을 토막 내 바다에 버린 혐의를 시인하고도 몸싸움 중 벌어진 정당방위로 인정받아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번 유죄 판결 후 캐슬린의 유족들은 더스트를 캐슬린 살해 혐의로 기소하라고 뉴욕주 검찰에 촉구하는 성명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더스트는 뉴욕의 대형 부동산 회사 '더스트 오가니제이션' 설립자인 조지프 ...

    한국경제 | 2021.09.18 19:28 | 김정호

  • thumbnail
    [고침] 국제('다큐 촬영중 자백' 미 갑부, 21년만에 친구…)

    ... 모리스 블랙까지 3명을 살해했다는 의심을 받아 왔다. 더스트는 캐슬린 살해 혐의로는 기소되지 않았다. 블랙에 대해서는 기소됐으나 그의 시신을 토막 내 바다에 버린 혐의를 시인하고도 몸 다툼 중 벌어진 정당방위로 인정받아 무죄 평결을 받았다. 이번 유죄 평결 직후 캐슬린의 친정 쪽 유족들은 더스트를 캐슬린 살해 혐의로 기소하라고 뉴욕주 검찰에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1급 살인 유죄 평결에 따라 더스트는 내달 18일 선고 기일에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

    한국경제 | 2021.09.18 13: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