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9,5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라임 돌려막기·횡령' 이종필, 1심 징역 10년(종합)

    "무책임한 자산 운용으로 라임 사태 야기"…CI펀드 사기 등 일부는 무죄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돌려막기와 배임·수재 등 혐의로 추가 기소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1심에서 징역형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는 8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배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부사장에게 징역 10년에 벌금 3억원, 추징금 7천676만원가량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사모펀드 업계 1위 기업이었던 ...

    한국경제 | 2021.10.08 12:54 | YONHAP

  • thumbnail
    '생후 2주 아들 살해' 20대 친부, 항소심서 "살인 고의 없어"

    ... 열린 친부 A(24)씨와 친모 B(22)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피해자가 사망할 거라고 예견할 수 없었다"고 변론했다. 이어 "피해자 상태가 위중한 사실을 알면서도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살인 혐의는 무죄가 선고돼야 한다"며 "재판부가 살인의 고의를 인정하더라도 원심의 형은 지나치게 무겁다"고 덧붙였다. 1심에서 A씨는 살인 및 아동학대 혐의로 징역 25년 받았다. B씨 변호인은 "피고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며 "다만 ...

    한국경제 | 2021.10.08 11:56 | YONHAP

  • thumbnail
    ICC 검사장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진실 파헤치겠다"

    엄정한 조사 의지 피력…"필리핀 당국과도 협조" '비무장' 마을 촌장 사살한 경관 19명에 무죄 선고…인권 단체 '반발' 필리핀 정부의 '마약과의 전쟁'을 반인륜 범죄로 규정한 국제형사재판소(ICC)의 검사장이 "진실을 파헤치겠다"며 엄정한 조사 의지를 드러냈다. 8일 AFP통신에 따르면 카림 칸 검사장은 향후 조사와 관련해 이같이 밝힌 뒤 "필리핀 당국과 협조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영국 출신의 칸은 올해 6월 ICC 검사장에 임명됐다. ...

    한국경제 | 2021.10.08 09:34 | YONHAP

  • 불법 다단계업자에게 1억5000만원 빌린 경찰…무죄 확정

    불법 다단계·방문판매업자에게 1억원대 돈을 빌렸다가 알선수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재판부는 거액을 받으면서 업자를 봐줄 만큼 특별한 사건이 없는 등 유죄를 인정할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12월 불법 다단계·방문판매업자 ...

    한국경제 | 2021.10.08 09:02 | 최진석

  • thumbnail
    요양원서 낙상한 80대 노인 사망…원장 2심도 무죄

    요양원에서 낙상 사고를 당한 80대 노인을 방치해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요양원장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2부(박노수 부장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A(67)씨의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무죄로 판결했다. 서울 종로구의 한 요양원 대표인 A씨는 2018년 12월 새벽 입원해있던 피해자 B(당시 86)씨가 침대에서 떨어져 병원 이송 등이 필요하다는 보고를 받고도 방치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10.08 07:00 | YONHAP

  • thumbnail
    다단계업자 돈 빌렸다 재판받은 경찰 무죄 확정

    불법 다단계·방문판매업자에게 1억원대 돈을 빌렸다가 알선수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관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경찰관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12월 "누나 렌터카 사업이 어려우니 3억원을 빌려달라"며 불법 다단계·방문판매업자 B씨에게서 1억5천만원을 받아낸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B씨는 A씨가 과거 가족 ...

    한국경제 | 2021.10.08 06:00 | YONHAP

  • thumbnail
    뉴욕 레스토랑서 한인 공격한 흑인들…피해자 탓 '무죄' 주장

    미국 뉴욕의 유명 레스토랑에서 한인 종업원을 공격한 3명의 흑인 관광객들이 자신들이 피해자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NYT)에 따르면 캐이타 랜킨(44), 티오니 랜킨(21), 샐리 루이스(49) 등 피고인 3명은 3급 상해 등의 혐의로 맨해튼 형사법원에 기소됐다. 이들은 앞서 지난달 16일 뉴욕 맨해튼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커마인스'에서 한국 출신 여성 종업원 A씨(24)에게 소리를 지르고 밀치는 등 폭력을 ...

    한국경제 | 2021.10.07 23:58 | 이보배

  • thumbnail
    뉴욕서 한인 종업원 공격한 흑인 무죄 주장…"인종모욕 당했다"

    ... 흑인 관광객들이 오히려 자신들이 피해자라는 주장을 폈다. 뉴욕타임스(NYT)는 7일(현지시간) 3급 상해 등의 혐의로 맨해튼 형사법원에 기소된 캐이타 랜킨(44)과 티오니 랜킨(21), 샐리 루이스(49) 등 피고인 3명이 무죄를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텍사스주(州)에 거주하는 이들은 지난달 16일 뉴욕 맨해튼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커마인스'에서 한국 출신 여성 종업원(24)에게 소리를 지르고 밀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피해자는 뇌진탕 증상과 함께 얼굴에 ...

    한국경제 | 2021.10.07 23:18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박수영 50억 클럽 명단'에 "내가 본 것과 달라"

    ... 원내대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자백한 셈"(이재명 캠프)이라고 공격하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박 의원은 원내 지도부와 상의해 명단을 공개한 것"이라며 "역공을 예상하면서도 그렇게 한 것은 핵심을 권 전 대법관으로 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대법원의 이 지사 무죄 판결을 둘러싼 재판 거래가 핵심"이라며 "김 전 총장이나 최 전 수석도 이 지사와 연결고리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7 20:59 | YONHAP

  • thumbnail
    제주 4·3 생존 수형인 사실상 국가배상 못 받는다(종합)

    ... 8월 불법 군사재판 재심을 통해 공소기각 판결을 받은 4·3 생존 수형인 18명에게 구금 일수에 따라 1인당 최저 약 8천만원에서 최고 약 14억7천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의 형사보상 결정을 내렸다. 형사보상은 구속 재판을 받다 무죄가 확정된 경우 구금 일수만큼 보상해주는 제도다. 당시 박씨를 제외한 4·3 수형인들은 모두 1억원 이상의 형사보상금을 받았다. 사실상 이번 판결로 국가배상은 받지 못하게 되는 셈이다. 이번 재판 결과에 따라 국가는 원고 39명 중 ...

    한국경제 | 2021.10.07 17: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