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1,0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벨트 안 맸네?"…제주 '오픈카 사망' 男 혐의 추가

    ... 혐의라도 인정해달라는 취지에서다. 예비적 공소사실은 주된 공소사실(주의적 공소사실)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추가하는 공소 사실이다. A씨는 앞서 1심에서는 살인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살인 혐의는 무죄로 판단됐고, 음주운전 혐의만 인정돼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형사소송법상 '불고불리의 원칙'에 따라 재판부는 검찰이 기소한 사건에 대해서만 심리·판결할 수 있다. 심지어 1심 당시 재판부가 검찰에 예비적 공소사실을 ...

    한국경제TV | 2022.05.11 17:54

  • thumbnail
    절차 어긴 음주측정에…40대 음주운전자에 '무죄' 선고

    경찰이 동의 없이 음주운전자의 집에 들어가 수집한 음주측정 결과의 증거 능력이 부정돼 40대 음주운전자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구지법 형사항소3-2부(정석원 부장판사)는 술을마시고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기소된 A(44)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2020년 8월3일 오전 4시25분께 한 시민은 A씨가 오토바이를 타고 귀가하는 걸 보고 음주운전을 의심해 경찰에 ...

    한국경제 | 2022.05.11 14:37 | 한경우

  • thumbnail
    제주 '오픈카 사망사고' 피고인에 위험운전치사 혐의 추가

    예비적 공소사실 추가…1심서 살인 무죄, 음주운전만 인정돼 '사고냐 살인이냐'를 놓고 치열한 법정 공방을 오갔던 제주 오픈카 음주 사망사고 피고인에 대해 검찰이 예비적 공소사실로 위험운전 치사 혐의를 추가했다. 11일 광주고법 제주 형사1부(이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A(35)씨에 대한 항소심 두 번째 공판에서 검찰은 A씨에 대해 살인 혐의를 유지하면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 치사 혐의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추가하겠다며 ...

    한국경제 | 2022.05.11 14:33 | YONHAP

  • thumbnail
    절차 어긴 음주측정 결과로 처벌 못 해…40대 음주운전자 '무죄'

    ... 집에 동의없이 들어가 음주측정 요구…경찰 잘못 크다" 대구지법 형사항소3-2부(정석원 부장판사)는 술을 마시고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기소된 A(44)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20년 8월 3일 오전 4시 25분께 술에 마신 뒤 오토바이를 몰고 귀가했다. 같은 시간에 다른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B씨는 A씨가 운전하는 모습을 보고 음주운전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

    한국경제 | 2022.05.11 14:25 | YONHAP

  • thumbnail
    제주 변호사 피살사건 2심…부검의·혈흔 분석가 증인 신청

    ... 범행임을 입증하겠다"고 예고하며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광주고법 제주형사1부(이경훈 부장판사)는 11일 살인과 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56) 씨에 대한 항소심 첫 공판을 진행했다. 1심에서는 살인 혐의는 무죄고, 협박 혐의만 인정돼 징역 1년 6개월이 선고됐다. 1심에서 무기징역을 구형했던 검찰은 사실오인과 법리 오해, 양형 부당 등을 이유로 항소했고 피고인 역시 협박에 대한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검찰은 "1심 재판부는 살인 ...

    한국경제 | 2022.05.11 13:19 | YONHAP

  • thumbnail
    '미투' 의혹 스타셰프 바탈리, 성추행 혐의 무죄 판결

    셀피를 같이 찍자고 요청한 팬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의 스타 셰프 마리오 바탈리(61)가 10일(현지시간) 무죄를 선고받았다고 AP·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스턴 지방법원의 제임스 스탠턴 판사는 이날 바탈리의 성추행 혐의 재판에서 사진 증거와 고소인의 신빙성 등을 이유로 무죄 판결을 내렸다.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의 주요 대도시에 다수의 레스토랑을 거느린 바탈리는 지난 2017년 보스턴의 한 술집에서 사진을 같이 찍자고 요청한 ...

    한국경제 | 2022.05.11 07:18 | YONHAP

  • thumbnail
    세자녀 앞에서 경찰 총맞았던 美 흑인남성, 경찰 상대 소송 취하

    ... 카일 리튼하우스(당시 17세)가 자경단을 자처하며 총을 챙겨 들고 현장으로 갔다가 시위대에 쫓기는 도중에 발포, 2명(26세·36세)을 숨지게 하는 사건도 벌어졌다. 그러나 리튼하우스는 작년 11월 열린 재판서 정당방위를 인정받고 무죄 석방됐다. 앞서 위스콘신 검찰은 작년 1월, 블레이크가 사건 당시 오른손에 칼을 쥐고 있었고 경찰 명령에 따르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셰스키 경관을 포함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3명 모두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린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2.05.11 06:44 | YONHAP

  • thumbnail
    尹 대통령 임기 중 대법관 13명·헌재 재판관 전원 교체

    ... 처분 취소 사건 등에서 전교조의 손을 들어줬다는 분석이 대표적이다.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혐의를 유죄로 본 원심을 파기한 2015년 전원합의체 판결이나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2020년 전원합의체 판결은 정치적 논란을 낳기도 했다 한상희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현재 체제상 정권에 따라서 대법원 구성이 바뀔 수밖에 없으므로 보수화할 가능성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2.05.11 06:10 | YONHAP

  • thumbnail
    한동훈 청문회서 뜻밖에 재조명 '서울대 민간인 고문 사건'

    ...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이미 명예 회복했다. 이 사건은 전두환 정권이 저를 조작으로 엮어 넣은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폭행 피해자는 유 전 이사장을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했으나 대법원은 유 전 이사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대법원은 “‘이 사건 관련자들이 민주화운동 유공자로 명예 회복했다’는 유 전 이사장의 표현은 허위 사실”이라면서도 “이를 기재할 당시 유 전 이사장이 허위일 가능성을 ...

    한국경제 | 2022.05.10 16:29 | 이미나

  • thumbnail
    손목시계 모양 카메라로 재소자 몰래 찍은 PD, 대법원 '무죄'

    재소자의 지인을 가장해 교도소에 들어간 뒤 취재 목적으로 접견 과정을 허가없이 촬영한 PD들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대법원 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위계공무집행방해와 건조물침입 혐의로 기소된 방송사 시사프로그램 외주제작 PD A씨와 B씨의 상고심에서 벌금형을 선고한 원심을 무죄 취지로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남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두 사람은 2016년 4월 노인 대상 소매치기 사건 취재를 위해 한 교도소를 찾아가 재소자의 지인인 ...

    한국경제 | 2022.05.10 13:10 | 차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