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8,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어머니 때리며 술주정 부린 아들 목 조른 아버지 집행유예

    ... 경찰 조사 당시 진술조서를 읽지도 못했으며, 의식을 회복한 아들을 상대로 수사기관이 아무런 조사도 하지 않고 급하게 공소를 제기했다는 등 수사가 미진했다는 주장을 폈다. 검찰은 징역 5년의 실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으며, 박씨 측은 무죄를 주장하며 유죄로 인정되더라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내려달라고 했다. 양 측의 주장을 살핀 배심원 9명 중 6명은 유죄, 3명은 무죄 판단을 내렸다. 양형은 배심원 6명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택했다. 징역 1년 ...

    한국경제 | 2021.06.11 09:16 | YONHAP

  • thumbnail
    김지은, 안희정 前지사 상대 손배소 오늘 첫 재판

    ... 피고에 포함됐다. 안 전 지사의 수행비서로 일했던 김씨는 2018년 3월 안 전 지사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안 전 지사는 피감독자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됐지만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김씨와 김씨로부터 피해 사실을 전해 들었다는 전임 수행비서의 진술을 그대로 신뢰하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2심은 "피해자 진술에 일관성이 있고, 피고인을 무고할만할 동기·이유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안 전 지사에게 ...

    한국경제 | 2021.06.11 05:30 | YONHAP

  • thumbnail
    장윤주, 88만원짜리 신입사원룩 "변신은 무죄" [TEN★]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장윤주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변신은 무죄. 안녕하세요 신입사원 자앙도르르르입니다. #오늘은 또 무슨 촬영 #머선129 #가발 기가 막히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장윤주는 촬영을 위해 헤어메이크업을 받은 모습이다. 장윤주가 입은 재킷은 약 55만 원, 바지는 약 33만 원으로, 단정한 신입사원 스타일을 완성했다. 또한 원래 단발머리인 장윤주는 긴 생머리 가발로 ...

    텐아시아 | 2021.06.11 05:03 | 김지원

  • thumbnail
    '수뢰' 김학의 재판 다시…대법 "증인회유 여부 검증해야"(종합2보)

    ... 규제하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에 수사팀은 "증인 사전면담은 검찰사건 사무 규칙에 근거한 적법한 조치"라며 "증인을 상대로 한 회유나 압박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한편 재판부는 스폰서 뇌물 이외 항소심에서 면소·무죄로 판결한 나머지 뇌물·성접대 혐의 등에 대해서는 상고를 기각해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김 전 차관은 2006∼2008년 건설업자 윤중천씨에게서 1억3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는 등 총 3억여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여기에는 ...

    한국경제 | 2021.06.10 20:29 | YONHAP

  • thumbnail
    '북침설 교육' 연루된 '해직 교사' 재심서 집행유예 구형

    ... 했고, 8개월 감옥생활을 마치고 10년 4개월을 학교 밖 교사로 지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만과 광기가 지배하던 시대가 남긴 아픔을 치유하고, 이성과 상식이 통하는 시대를 향해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눈물을 흘리며 무죄를 호소했다. 강씨 측 변호인도 "국가보안법은 독재정권 유지 도구로 악용돼 수많은 피해자를 만들었다"며 "피고인도 그 피해자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강 교사의 선고 공판은 오는 8월 12일 열린다. 강 교사는 제천 제원고에 ...

    한국경제 | 2021.06.10 19:20 | YONHAP

  • thumbnail
    임성근 탄핵심판 공방…"탄핵정당" vs "각하해야"

    ... 강조했다. 반면 임 전 부장판사 측은 탄핵의 목적은 법률을 위반한 고위공무원의 권한을 박탈하기 위한 것인데 임 전 부장판사가 이미 퇴임해 탄핵의 목적이 달성된 만큼 탄핵 심판을 진행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 "1심 무죄" vs "조언 넘어 재판 관여" 양측은 임 전 부장판사가 탄핵당할 만한 잘못을 저질렀는지를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임 전 부장판사 측은 재판 개입 혐의에 대해 "선배로서 조언한 것일 뿐이며 지시나 강요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

    한국경제 | 2021.06.10 19:08 | YONHAP

  • thumbnail
    박범계, 검찰 간부들에게 "절제된 검찰권 행사" 당부

    ... 행위"라며 "일부 과잉된 검찰권 행사가 있지 않았는지, 그것이 우리 사회 전반의 분열과 갈등을 야기한 면이 없는지 깊이 자문해보자"고 했다. 박 장관은 또 "지도자가 국민 앞에 반성하는 일이 부끄러운 일이 아니듯, 검찰 또한 무죄에 대해 성찰하는 일이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며 "무죄를 두려워하는 검찰의 태도와 분위기가 더 발전적인 검찰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 완수와 조직문화 개선에 간부들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

    한국경제 | 2021.06.10 17:34 | YONHAP

  • thumbnail
    '뇌물수수 혐의' 김학의 석방…취재진 질문에 말없이 이동

    ...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로부터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또 2006~2007년 강원도 원주 별장과 오피스텔 등에서 성접대 등 향응을 받은 혐의도 받는다. 1심은 김 전 차관의 대부분 혐의에 대해 면소 혹은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김 전 차관이 받은 스폰서 뇌물 4900여만원 중 4300만원은 유죄로 보고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500만원, 추징금 4300만원을 선고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0 17:32 | 이미경

  • thumbnail
    '김학의 뇌물죄' 파기환송…불법출금 수사·재판 영향은

    ... 정당성 주장에 흠집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절차를 어긴 긴급 출금이 '사법정의 실현'을 위한 것이라는 주장도 퇴색하게 됐다. ◇ 수사팀 "회유·압박 전혀 없다"…유죄 입증에 자신감 하지만 대법원의 이날 판결이 무죄 취지가 아닌 심리가 더 필요하다는 '심리미진 파기환송'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면서 파기환송심에서 김 전 차관이 다시 유죄 판결을 받을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다. 검찰은 재판 과정에서 건설업자 최모씨가 건넨 것으로 본 4천300여만원을 ...

    한국경제 | 2021.06.10 17:00 | YONHAP

  • thumbnail
    '뇌물수수 혐의' 김학의 8개월 만에 석방…취재진에 '묵묵부답'

    ... 등에서 윤씨로부터 받은 13차례의 성 접대는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로 공소사실에 적시됐다. 2003∼2011년 자신의 '스폰서' 역할을 한 건설업자 최모씨로부터 4천900여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1심은 김 전 차관의 대부분 혐의에 대해 면소 혹은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김 전 차관이 받은 스폰서 뇌물 4천900여만원 중 4천300만원은 유죄로 보고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500만원, 추징금 4천30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6: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