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8,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학의 성접대' 단죄 못해…檢 '제 식구 감싸기' 흑역사

    ... 기소하는 묘안들 냈다. 1심 재판부는 김 전 차관의 성접대 의혹의 실체가 있다고 봤다. 성접대가 이뤄진 역삼동 오피스텔 사진과 성접대 동영상 속 남성이 김 전 차관이 맞다고 인정한 것이다. 하지만 함께 묶여 기소된 뇌물 혐의가 무죄로 판단되면서 남은 성범죄 혐의는 다시 공소시효에 막혀 면소 판결이 내려졌다. 대법원에서도 이 같은 판단이 유지됐다. 이날 대법원 판결로 2013∼2014년 검찰의 거듭된 무혐의 처분이 결국 김 전 차관에 대한 면죄부로 이어졌다는 ...

    한국경제 | 2021.06.10 16:10 | YONHAP

  • thumbnail
    투표 조작 '아이돌학교' CP, 징역 1년…법정구속 [종합]

    ... 참여한 시청자에 대한 사기 혐의로 지난해 7월 불구속 기소됐다. 김 CP 측은 투표 조작 사실을 대부분 인정했다. 다만 "시청률이 낮아 어떻게든 만회를 해보기 위해, 회사를 위해 한 일"이라면서 법리적으로는 무죄라고 주장했다. 김씨 측은 김 CP와 공조한 사실이 없다며 "사기방조범으로 봐야한다"고 주장해왔다. 앞선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김 CP에게 징역 1년 6개월, 김씨에게 징역 1년을 각각 구형한 바 있다. &#...

    연예 | 2021.06.10 15:58 | 김수영

  • thumbnail
    [일지] 김학의 성접대·뇌물 사건 수사부터 상고심까지

    ... 피했다. 검찰의 거듭된 무혐의 처분으로 묻힐 뻔했던 사건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로 재조사가 이뤄졌다. 김 전 차관은 결국 의혹이 불거진 지 6년여만인 2019년 6월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는 무죄·면소 판결을 내렸으나 2심은 일부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하고 김 전 차관을 법정구속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이날 재판을 다시 하라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내면서 보석 청구를 받아들여 김 전 차관을 석방했다. ...

    한국경제 | 2021.06.10 13:02 | YONHAP

  • thumbnail
    '수뢰' 김학의 재판 다시…대법 "증언 번복 검증해야"(종합)

    ... 증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김 전 차관 측이 유죄 근거가 된 증언의 '오염' 가능성을 주장한 이상 유죄 판결을 확정하려면 증언에 대해 더 엄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재판부는 스폰서 뇌물 이외 항소심에서 면소·무죄로 판결한 나머지 뇌물·성접대 혐의 등에 대해서는 상고를 기각해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이로써 이 사건의 발단이 된 김 전 차관의 성범죄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면소가 확정돼 처벌이 불가능해졌다. 김 전 차관은 2006∼2008년 ...

    한국경제 | 2021.06.10 12:40 | YONHAP

  • thumbnail
    [3보] '수뢰' 김학의 재판 다시…대법 "檢, 증언 검증해야"

    ... 등에서 윤씨로부터 받은 13차례의 성 접대는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로 공소사실에 적시됐다. 2003∼2011년 자신의 '스폰서' 역할을 한 건설업자 최모씨로부터 4천900여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1심은 김 전 차관의 대부분 혐의에 대해 면소 혹은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김 전 차관이 받은 스폰서 뇌물 4천900여만원 중 4천300만원은 유죄로 보고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500만원, 추징금 4천30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2:05 | YONHAP

  • thumbnail
    대법 "대출 원리금 갚으려 체크카드 줬다면 위법 아냐"

    ... 원리금을 갚기 위해 체크카드를 빌려줬다면 전자금융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60)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무죄 취지로 깨고 사건을 청주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5월 목돈이 필요한 데 정상적인 대출이 어렵게 되자 불법 대부업체를 찾아 전화·메신저로 대출상담을 받았다. 이 업체는 자신들이 합법적인 대출업체가 ...

    한국경제 | 2021.06.10 12:00 | YONHAP

  • thumbnail
    김학의 '성접대·뇌물' 재판 다시…증인 진술 어땠길래[종합]

    ... 저축은행 회장 김모씨로부터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또 2006~2007년 강원도 원주 별장과 오피스텔 등에서 성접대 등 향응을 받은 혐의도 받는다. 1심은 김 전 차관의 대부분 혐의에 대해 면소 혹은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김 전 차관이 받은 스폰서 뇌물 4900여만원 중 4300만원은 유죄로 보고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500만원, 추징금 4300만원을 선고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0 11:55 | 이미경

  • thumbnail
    이상호 "'라임사태' 김봉현 돈, 정치자금 아닌 빌린 것"

    항소심에서 재차 무죄 주장…다음 달 8일 선고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이 항소심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 배후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받은 돈은 빌린 돈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서울고법 형사3부(박연욱 김규동 이희준 부장판사)는 10일 배임수재·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 전 위원장의 항소심 3회 공판 기일을 열어 변론을 종결하고 양측의 최종 입장을 ...

    한국경제 | 2021.06.10 11:40 | YONHAP

  • thumbnail
    [2보] '뇌물' 김학의 유죄판결 파기환송…"증언 신뢰 못해"

    ... 13차례의 성 접대는 액수를 산정할 수 없는 뇌물로 공소사실에 적시됐다. 2003∼2011년 자신의 '스폰서' 역할을 한 건설업자 최모씨로부터 4천900여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1심은 김 전 차관의 대부분 혐의에 대해 면소 혹은 무죄 판결을 내렸지만 2심은 김 전 차관이 받은 스폰서 뇌물 4천900여만원 중 4천300만원은 유죄로 보고 징역 2년6개월에 벌금 500만원, 추징금 4천300만원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0 11:34 | YONHAP

  • thumbnail
    무단횡단 보행자 숨지게 한 버스기사 1심 벌금형→2심 무죄

    한밤중 도로를 무단횡단하던 보행자를 차로 치어 숨지게 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버스 운전기사가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2부(부상준 부장판사)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버스 운전기사 A(58)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28일 오전 1시 37분께 서울 서대문구의 버스정류장 앞 편도 3차로 도로의 1차로를 ...

    한국경제 | 2021.06.10 11: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