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491-177500 / 203,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방위 F-15K 도입결정 논란]

    ... F-15K 장착엔진으로 미 GE사 엔진을 확정했는데 이 엔진은 미 공군의 F-15에 장착된 엔진이 아닌데다 GE는 K 모 여권실세의 아들이 근무하고 있는 곳"이라고 의혹을 제기한 뒤 엔진선정을 차기 정권으로 넘기도록요구했다. 민주당 조성준(趙誠俊) 의원은 "이번 FX 사업 기종결정 과정에서 두드러진 점은무기구입에 관해 사회적 논의가 어느 때보다 다양하게 전개됐다는 것"이라며 무기도입 과정의 투명성을 강화할 것을 촉구한 뒤 "추가 협상을 통해 후속군수지원을 미정부가 ...

    연합뉴스 | 2002.04.23 00:00

  • 경선 후보등록 무효처리 .. 임창열 "법적 대응할 것"

    민주당이 22일 임창열 경기도지사의 당내 지사후보 경선 후보등록을 무효화하기로 결정해 임 지사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김영배 대표 직무대행과 이강래 지방선거기획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식 회의를 열어 임 지사의 후보등록 문제를 "당선 뒤 공직을 수행할 수 없을 경우 등록을 무효화한다는 당헌·당규대로 처리한다"는 입장을 정리,경기도지부에 전달했다. 이에 따라 도지부는 임 지사의 후보등록을 무효화하고 진념 전 경제부총리와 김영환 ...

    한국경제 | 2002.04.22 20:48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한경연 보고서 : '정치권 반응'

    여야는 22일 한경연의 정책과제 제시에 대해 한 목소리로 공감의 뜻을 표명했다. 민주당 이낙연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재계가 차기정부의 정책과제를 제시한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특히 국가의 구조개혁을 위해 무엇보다 정치권의 구조개혁이 최우선 과제라고 지적한 데 대해 원칙적으로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국회의원 리콜제를 제안한 취지는 이해하나 도입 여부는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남경필 대변인은 ...

    한국경제 | 2002.04.22 17:45

  • 이명박-김민석, 관훈클럽 토론회

    여야의 서울시장 후보인 민주당 김민석 의원과 한나라당 이명박 전 의원은 22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정책 공약 등을 놓고 뜨거운 논쟁을 벌였다. 김민석 후보는 이날 모두 발언을 통해 "서울시장은 70년대식 사고를 가진 '불도저 시장'이 아니라 시민들의 생활을 보살필 수 있는 새로운 시대 감각을 가진 21세기형 창조적 '생활 시장'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어 △임대주택 확충 △육아 지원 강화 △평생교육제도 ...

    한국경제 | 2002.04.22 17:32

  • '중부권 新黨' 현실화되나..JP+이인제+충청출신 與의원 연대說

    민주당 이인제 의원과 자민련 김종필 총재간의 '중부권 신당' 창당움직임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자민련측이 이 의원에 잇달아 연대의 손짓을 보내고 이에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화답하면서 공론화단계에 접어들었다. 신당설의 골격은 지방선거를 전후해서 IJP(IJ+JP)가 중심이 되고 여기에 충청권 의원과 경기,강원 지역 의원 일부가 참여한다는 것이다. 한발 더 나가 박근혜 의원과도 손을 잡는다는 시나리오도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해 일단 두사람 ...

    한국경제 | 2002.04.22 17:30

  • YS "경선후 노무현 만날것"

    '노풍'이 한나라당의 텃밭인 영남권에서도 거세게 부는 가운데 김영삼 전 대통령(YS)이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의 회동의사를 밝혀 주목된다. 김 전 대통령은 22일 일본 출국에 앞서 "노무현 후보가 정치에 입문할 때 내가 픽업했다"며 "민주당 경선중에는 안만나지만 경선이 끝나면 자연스럽게 만나지 않겠느냐"고 회동의사를 보였다. 노무현 후보측도 6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선 YS의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후보로 확정되면 YS를 찾아뵙겠다"는 입장을 ...

    한국경제 | 2002.04.22 17:28

  • '세아들 의혹.설훈 발언' 與野 극한대치

    한나라당은 22일 대통령 세 아들의 비리 의혹과 민주당 설훈 의원의 '이회창 전총재의 2억5천만원 수수'발언과 관련,김대중 대통령의 일선 퇴진과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는 등 전방위적인 공세를 펼쳤다. 이에 대해 민주당과 청와대측은 '초헌법적 발상'이자 '막가파식 막말'이라고 일축하며 정치공세의 중단을 촉구했다. ◇"내각 총사퇴하라"=한나라당 박관용 총재 권한대행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현 정권과 내각은 더 이상 국가를 이끌어 갈 최소한의 ...

    한국경제 | 2002.04.22 17:26

  • "신당창당은 경선 불복행위"..정동영 후보

    민주당 정동영 대선 경선 후보는 22일 중부권 신당 창당설과 관련, "충청권,중부권 신당을 이젠 국민이 별로 신임하지 않을 것 같으며 낡은 정치에 매달려선 장래가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인제 의원이 중부권 신당을 만들면 경선에 불복하는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의원이 당원들의 바람을 외면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4.22 17:24

  • "前대통령 국정에 협력해야"..전 前대통령 朴실장에 밝혀

    박지원 대통령 비서실장은 22일 신임인사차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이만섭 국회의장,자민련 김종필 총재 등을 각각 예방했다. 박 실장은 이어 민주당 김영배 대표직무대행,한나라당 박관용 총재권한대행,민국당 김윤환 대표와 노태우 김영삼 전 대통령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이날 전두환 전 대통령은 박 실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대통령직은 어렵고 외로운 자리"라면서 "전직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판하기 보다는 잘 할 수 있도록 협력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02.04.22 17:23

  • 경선후보 등록 유보 반발..임창열 "법적대응할것"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이 초반부터 진통을 겪고 있다. 임창열 경기 지사가 후보등록이 유보된 데 대해 강력 반발하고 있는 데다,노무현 후보의 진념 전 부총리 지지 발언에 대해 김영환 의원이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임 지사는 22일 MBC 라디오에 출연,경선 참여 신청서 접수가 보류된 데 대해 "참정권을 부당하게 제한하면 법적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지사는 "나의 경선참여 여부는 1천만 경기도민들에게 약속한 공정 ...

    한국경제 | 2002.04.22 1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