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7491-177500 / 182,5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161회 임시국회 첫날부터 공전...여야 의견 절충 실패

    김영삼정부출범후 사실상 첫국회인 제161회 임시국회가 26일 개회돼 25 일간의 회기에 들어갔다. 국회는 이날 오전10시 황인성국무총리와 전국무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식을 가졌으나 박준규국회의장사임안및 민주당 이동근의원석방결의안 처리등을 놓고 여야가 의견절충에 실패,첫날부터 본회의가 공전됐다. 이에따라 이날로 예정됐던 박의장 이의원처리건은 물론 신임 이만섭국회 의장 김영구운영 신상우국방위원장선출건처리및 유성환 강부자 강경식 손학규 박종웅의원등의 ...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오늘 임시국회 개회...이동근의원문제로 일정 불투명

    ... 쟁점사항인 공직자윤리법개 정안의 절충을 놓고 일부 격돌도 예상되고 있다. 여야는 이번 임시국회에서 공직자윤리법을 개정하고 새 법에 따라 공직자 들의 재산을 재공개한다는 원칙은 같지만 재산등록 및 공개대상자의 범위와 처벌내용에 대해 이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이 24일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동근의원석방결의안이 통과 되지 않을 경우 26일 의사일정에 응할 수 없다고 결정, 26일 오전10시 예정 대로 본회의가 열릴지 불투명한 상태다.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 정가스케치 > 여론의식 `이의원석방' 연계방침 철회

    민주당은 당초 박준규국회의장의 사퇴건등 다른 의사일정과 이동근의원 석 방요구 결의안 처리를 연계시키기로 했었으나 26일 최고위원회의와 의총에 서 국민여론등을 감안, 이를 철회키로 결정. 박지원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발표를 통해 "이의원 사건을 다른 의사 일정과 연계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의견들이 많았다" 며 "일부에서 그같은 말이 흘러나온 것은 이의원 구속문제에 대한 우리당의 강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 ...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정가스케치>제161회 임시국회 개회식만 가진채 본회의 유회

    김영삼정부 출범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열린 제161회 임시국회는 박준규 의장사퇴와 이동근의원 석방요구결의안 처리방법을 놓고 여야가 이견을 좁히지 못해 개회식만을 가진채 본회의가 유회되는 사태로 진통. 민주당은 이날 아침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따라 열었으나 이들 쟁점사안에 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자 임시국회의 개회식만 마치고 본회의를 휴회할 것을 요구.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임시국회 첫날부터 `삐꺾'...박의장신상발언 놓고 이견

    제161회 임시국회가 26일 오전 10시 25일간의 회기일정으로 개회됐다. 새정부 출범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번 국회는 첫날부터 민주당이 박준규국 회의장 사임안처리 및 이동은의원 석방결의안 처리를 둘러싸고 정회하는 등 진통을 겪었다. 민주당측은 이의원 석방결의안을 다른 의사일정과 연계한다는 당초 방침을 철회하는 대신 안건처리에 앞서 박의장과 이의원이 직접 출석, 신상발언이 이뤄저야 한다고 주장해 이날 의사일정이 정상적으로 진행될지 불투명하다. ...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 정가스케치 > 박의장 석명서 작성 작작성 작성경의에 의문 표

    26일 본회의에 앞서 열린 민자당 의총에서 김종필대표는 박준규국회의장 사퇴건 표결에서 반란표가 나올 가능성을 우려, 무사통과를 신신당부. 김대표는 "박의장이 사의를 표명해 인사처리를 해야하는데 민주당쪽에서 순조롭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일이 이뤄지고 있어 걱정스럽다"고 운을 땐 뒤 "이런 시대의 행동기준은 각자의 인격과 도덕이며, 사사로운 감정을 떠 나 결심해야 한다. 결국 모든 것은 각자의 책임"이라고 원론을 강조. 김대표는 이어 "조직원으로 ...

    한국경제 | 1993.04.26 00:00

  • <정가스케치> 민주당, 국회의장 사퇴안 놓고 고심

    24일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최고위원회의와 원내대책회의에서는 신 임국회의장에 내서는 신임국회의장에 내정된 민자당 이만섭의원에 대한 찬반투표문제를 집중논의. 원내대책회의가 끝난후 조홍규수석부총무는 "이의원이 지역구의원이 아 니라는 점에서 적합한 인사가 아니라는 점에서 적합한 인사가 아니라는 지적이 많았다"며 "김영삼대통령도 신민당총재시절인 지난 10대때 유정 회출신인 백두진의원의 국회의장내정에 강하게 반발, `백두진파동''이 일 어나지 ...

    한국경제 | 1993.04.25 00:00

  • <정가스케치> 민주당, 보선후유증 대여강공으로 수습방침

    24일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최고위원회의는 보선패배의 충격으로 침통한 분위기속에서 진행됐으나 이어 열린 원내대책회의부터는 정국대 처방안을 놓고 강경론이 무성.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기택대표는 "당대표로서 보선결과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신정부가 들어서 국민적 지지가 쏠리고 있는 때에 보선이 열렸다는 부담을 안고 있었다"고 변명성 서두. 한광옥최고위원은 이어 "보선결과가 나온후 당내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 도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

    한국경제 | 1993.04.25 00:00

  • 내일 임시국회 개회...개혁 '초법성'싸고 논란예상

    ... 쟁점사항인 공직자 윤리법 개정안의 절충을 놓고 일부 격돌도 예상되고 있다. 여야는 이번 임시국회에서 공직자윤리법을 개정하고 새 법에 따라 공직자 들의 재산을 재공개한다는 원칙은 같지만 재산등록 및 공개대상자의 범위와 처벌내용에 대해 이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민주당이 24일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동근의원석방결의안이 통과 되지 않을 경우 26일 의사일정에 응할수 없다고 결정, 26일 오전10시 예정 대로 본회의가 열릴지 불투명한 상태다.

    한국경제 | 1993.04.25 00:00

  • "6공비리 청문회 적극추진"...이기택대표

    이기택 민주당 대표는 24일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서는 법과 제도의 정비가 필요하다"며 "이번 임시국회에서 공직자 윤리법 등 개혁입법의 처리와 함께 6공비리진상 조사특위를 구성해 청문회를 실시하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투서나 특정인의 지시 등 비정상적 방법으로 지난 정 권의 비리와 부정을 척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법과 제도에 의한 부정부패 척결만이 재발을 방지하고 지속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다 "고 ...

    한국경제 | 1993.04.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