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1-3620 / 3,9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소득 낮을수록 암에 많이 걸리고 일찍 죽어"

    ... 고소득층에 비해 식도암(3.33배), 간암(2.34배),폐암(1.76배), 췌장암(1.4배), 위암(1.41) 등이 상대적으로 많이 걸렸고, 저소득층여성의 경우 자궁경부암(2.14배), 간암(1.99배), 폐암(1.8배) 등의 발병률이 훨씬높았다. 치명율에서도 소득 하위 20%층이 상위 20%층에 비해 높은 수치를 보였는데, 저소득층 남성은 간암(2.32배), 위암(2.29배), 전립선암(2배) 환자의, 저소득층 여성은 유방암(2.13배), 간암(1.68배), ...

    연합뉴스 | 2005.01.20 00:00

  • [금융상품 뉴트렌드] 자동차보험 신상품 어떤게 있나

    ... 이어 60세부터 80세까지는 각각 1억원과 5천만원을 보장받는 등 보장기간과 보험가입금액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또 CI보험의 기능도 포함돼 있어 남성은 간암 위암 폐암,여성은 유방암 자궁암 난소암 등 성별에 따라 발병률이 높은 암에 대해 고액보장이 가능하다. 가입연령은 만 15세부터 70세까지.다만 질병사망을 제외한 질병관련 보장은 만 15세부터 60세까지 받을 수 있다. ◆그린화재 '그린케어 CI보험'=중대한 질병이나 수술ㆍ화상 등을 고액으로 ...

    한국경제 | 2005.01.17 00:00

  • "당뇨환자 암발생·사망률 29% 높아"

    ... 발생률과 사망률이 각각 26%, 29%에 달했다. 이에 비해여자는 발생률 15%, 사망률 23%로 남자보다 다소 낮았다. 암 발생 위험 부위를 보면 남자는 당뇨병으로 직접적인 손상을 입어 발생하는췌장암이 71%로 가장 높은 발병률을 보였으며 다음으로 간암(59%), 식도암(36%), 대장암(2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여성도 췌장암이 71%로 가장 높았으며 간암이 28%로 그 뒤를 이었다. 특히 남성 당뇨병 환자는 정상인보다 높은 췌장암 사망률을 보였는데 ...

    연합뉴스 | 2005.01.12 00:00

  • [연구원장 릴레이 기고-2005년의 과제] BT 대중화 원년으로

    ... 함께 조기진단을 위한 대형 프로젝트도 이뤄진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위암은 조기발견시 95% 정도 완치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올해 상반기부터 세계적인 암 전문연구소인 미국의 프레드허친슨 암연구소와 한국에서 발병률이 가장 높은 질병인 위암과 간암의 조기진단을 위한 유전자 마커발굴과 역학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바이오기술은 정보기술(IT) 나노기술(NT) 등과 융합돼 새로운 산업창출의 기회를 제공한다. 최근 각광받는 분야는 환자와 의사가 휴대폰과 같은 ...

    한국경제 | 2005.01.05 00:00

  • [의학] 과음, 뇌졸중 부른다

    ... 파편이 떨어져 나와 뇌혈관을 막는 색전성뇌졸중이 많았다. 반면 1주일에 3-4일 1-2잔씩 마시는 사람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뇌졸중 위험이 32% 낮았다. 심장병과 당뇨병도 하루 걸러 1-2잔 마시는 사람이 발병률이 가장 낮고 일주일에 3-4일 이상 마시는 사람은 별 효과가 없었다. 전체적으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가벼운 음주의 기준은 뇌졸중이 심장병보다낮게 나타났다. 술의 종류는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 적포도주가 가장 효과가 좋은 것으로 ...

    연합뉴스 | 2005.01.04 00:00

  • [의학] 마른 남자도 술 마시면 당뇨 위험 증가

    ... 하루 에틸알코올 섭취량이 23-46g(청주 1-2홉)인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병 위험이 1.9배였다. 46g 이상(청주 2홉 이상)인 사람의 발병 위험은 2.9배로 더 높게 나타나 음주량이 많을수록 발병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BMI가 22 이상인 남성은 주량이 늘어도 위험도에 변화가 없었다. 여성의 경우에도 음주량과 발병률에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연구팀은 여성의 경우 음주습관이 있는 사람이 적어 데이터가 부족했다고 ...

    연합뉴스 | 2004.11.26 00:00

  • 아시아人種 유전자지도 만든다

    ... 특정치료제가 듣지 않는 것인지에 관한 수수께끼도 풀어줄 것이라고 HUGO 태평양지역회장인 사사키 요시 박사는 말했다. 이를테면 중국 남부 광동지역사람들사이에 비인두암 발생률이 유난히 높다거나담배를 피우지 않는 싱가포르 여성들의 폐암 발병률이 높은 이유가 밝혀질 것으로전망된다. 이 공동연구는 인간의 유전자지도를 완성한 인간게놈계획(HGP)의 업적을 보강하는 의미도 있다. HGP에 따르면 인간의 유전자DNA는 99.9%가 같고 개인차이는 0.1%에불과하다. "인간의 유전적 ...

    연합뉴스 | 2004.11.22 00:00

  • "흡연경력-폐암, 구체적 인과관계 확인불능"

    ... 등 3명은 거의 완치상태였고, 대기오염, 음주, 농약, 목재 분진 등에 함께 노출돼 흡연과 발암 과정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판정을 받았다. 사망한 조모씨는 흡연과 관련성이 낮은 샘암으로 진단받았고, 이모씨도 흡연자에게 발병률이 높은 후두암과 폐암 가능성이 높았지만 폐질환과 음주, 농약 등에 노출돼 있었다. 비세포암으로 사망한 김모씨도 흡연이 사망 원인일 수 있다는 가능성은 인정됐지만, 다른 요소를 고려할 때 반드시 흡연 때문에 발병했다고 단정할 수 ...

    연합뉴스 | 2004.11.05 00:00

  • "흡연.폐암 연관성 확인 힘들다"..담배소송 '논란'

    ... 음주 농약 목재분진 등에 함께 노출돼 흡연과 발암 과정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힘들다는 판정을 받았다. 또 사망한 조모씨와 김모씨는 흡연과 관련성이 낮은 샘암과 비소세포암으로 각각 진단받았으며,역시 사망한 이모씨도 흡연자에게 발병률이 높은 후두암과 폐암이었을 가능성이 높았지만 사망 이전 음주 농약 매연 등 위험 인자에 노출됐을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가 내려졌다. 다만 방모씨 등 4명의 경우 역학적으로 봤을 때 흡연이 폐암의 외래원인 중 가장 중요한 원인이라고 ...

    한국경제 | 2004.1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