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1-3620 / 3,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태풍 '루사' 강타] '수인성 전염병 예방요령'

    ... ◆세균성 이질=급성 감염성 대장염을 일으킨다. 침수지역에선 화장실이 넘치는 경우가 많아 장티푸스와 함께 발생 가능성이 가장 높다. 3∼4일 잠복됐다가 고열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을 일으키며 4세 이하 어린이와 60세 이상 노인에게서 발병률이 높다. ◆장티푸스=장티푸스균에 오염된 물이나 음식물을 통해 전파된다. 1∼3주 잠복기를 거쳐 며칠간 열이 높아지다 40도 이상의 고열이 3∼4주 지속된다. 장출혈 장천공 간염 뇌수막염 등의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콜레라=쌀뜨물과 ...

    한국경제 | 2002.09.01 00:00

  • [월드투데이] 인류 공동의 敵 에이즈

    ... 있으며 앞으로 3백여만명이 1년내 사망할 것이다. 특히 획기적인 치료법이 발견되지 않는 한 사망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더구나 에이즈환자들의 대부분이 젊은이들이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노인층보다 젊은이들의 발병률이 높은 것은 에이즈의 전파 경로가 왕성한 성(性)접촉에 의해 이뤄지기 때문이다. 현재 에이즈환자들은 계속 확산추세에 있으며 사망률도 줄어들지 않고 있다. 환자별 분포를 보면 가장 피해가 심한 아프리카의 경우 어떤 지역에서는 감염률이 ...

    한국경제 | 2002.08.27 00:00

  • 전자파는 소아 백혈병 발병과 유관..아사히

    ... 이번 연구는 전국 각지의 15세 미만 백혈병 어린이 350명과 건강한 어린이 700명에게 협력을 얻어 거주하는 집 실내의 전자파를 일주일간 연속해서 측정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실험 결과 일상환경의 전자파 평균치는 0.1 마이크로 테스라(microtesla) 전후였으나, 전자파의 강도가 0.4 마이크로 테스라 이상으로 올라간 환경에서는 발병률이 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도쿄=연합뉴스) 고승일 특파원 ksi@yonhapnews.net

    연합뉴스 | 2002.08.24 00:00

  • 아스피린, 췌장암 위험 줄일 수 있어

    ...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진 아스피린이 췌장암 위험도 43%나 줄이는 것으로 보인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보고됐다. 미국 미네소타주립대학 연구진은 국립암연구소저널(JNCI) 최신호에서 아스피린 복용과 최고 43%의 췌장암 발병률 감소 사이에 분명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고 보고했다. 크리스틴 앤더슨과 애런 폴섬 등 연구진은 지난 92년부터 99년까지 아이오와 여성보건연구소가 실시한 설문에 응답한 2만8천283명의 폐경 이후 여성들을 대상으로아스피린과...

    연합뉴스 | 2002.08.07 00:00

  • 4개월 이상 모유 먹이면 천식 예방

    ... 나왔다. 호주 퍼스에 위치한 텔레손아동건강연구소의 웬디 H. 오디 박사 연구팀은 의학전문지인 알레르기-임상 면역학 저널(JACI) 7월호에 발표한 연구 보고서에서 유아 2천600여명을 대상으로 생후 6세까지 모유 수유와 천식 발병률간의 관계를 추적 조사한 결과 그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생후 4개월 이전에 모유 수유를 끊고 다른 우유를 먹은 어린이들은 천식에 걸릴 위험이 28%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어머니가 천식에 걸렸는지 ...

    연합뉴스 | 2002.08.01 00:00

  • 과도한 일광욕, 피부암.백내장 유발

    ... 1970년대 이후 크게 늘어났다. WHO 세계 자외선 대책기구인 인터선은 "한낮에 외출할 때 셔츠를 입고, 모자나 선글라스, 선스크린를 착용하거나 직사일광이 비치는 곳을 피하는 매우 간단하고 값싼 방식으로 자외선 노출에 따른 피부암 발병률을 크게 낮출 수 있다"면서 "몇몇 국가에서는 이 방법으로 피부암 발병률을 70%까지 낮출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또 과도한 일광욕의 탓으로 전세계에서 백내장으로 실명한 사람들이 200만명이 넘는다고 WHO는 밝혔다. 더욱이 ...

    연합뉴스 | 2002.07.25 00:00

  • 비타민E 뇌기능 저하 억제

    ... 지적능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모리스 박사는 "비타민C에 관한 수치와 실험결과가 일관되지 않아 그리 신뢰할만하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말했다. 모리스 박사팀은 최근 비타민E를 다량 섭취할 경우 알츠하이머병의 발병률을 70%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기도 했으며 비타민E가 뇌를 보호하는 기능을 한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비타민E는 옥수수, 땅콩, 올리브 등 식물성 기름과 야채 등에 포함돼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현 기자 ...

    연합뉴스 | 2002.07.18 00:00

  • 붉은 포도주가 전립선 암세포 억제

    ... 차, 특정 과일 및 야채에 함유된 항산화제 성분을 말하는 것으로 몰식자산과 탄닌산, 모린, 케르세틴, 루틴이 이에 속한다. 이같은 연구결과가 더욱 큰 규모의 연구로 확인될 경우 미국과 비(非)지중해 유럽인들 사이에 전립선암 발병률이 높은 이유를 설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연구를지휘한 마드리드 소재 헤타페대학의 I. 로메로 박사는 말했다. 붉은 포도주를 비롯한 폴리페놀 함유 식품 섭취량이 많은 지중해 지역 남성들은전립선 암 발병률이 이들보다 낮은 경향을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소방대원 10명 중 9명이 발 질환으로 고생"

    119소방대원 10명 중 9명이 무좀과 티눈, 굳은 살등 각종 발질환으로 고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대한피부과개원의협의회에 따르면 최근 서울 서부소방서 소속 119소방공무원 79명을 대상으로 발질환 발병률을 조사한 결과, 87.3%가 무좀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가운데 43%는 무좀균이 발톱에까지 침범하는 등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무좀에 시달리고 있는 소방대원 중에는 무좀 이외에도 굳은 살이나 티눈 등의 ...

    연합뉴스 | 2002.07.10 00:00

  • thumbnail
    지난친 청결, 아토피성 피부염의 원인

    지나친 청결이 아토피성 피부염과 천식의 원인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영국 브리스톨 대학 소아과 의학팀은 아동의학전문 학술지 ADC에 기고 논문을 통해 유아기 목욕 횟수가 많을수록 알레르기성 호흡질환과 피부염 발병률이 높다고 밝혔다. 세리프 박사가 이끄는 의료팀은 지나친 목욕과 샤워는 정상적인 면역체 시스템 형성을 방해해 알레르기성 질환에 쉽게 노출시킨다고 주장했다. 지난 2년간 브리스톨대 의료진이 1만명의 어린이들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

    한국경제 | 2002.07.05 0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