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31-3640 / 3,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화학연 연구팀, 송전선로 전자파 '무해'주장

    ... 임신, 분만, 수유 등에 아무런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이들에게서 태어난 2세들도 성장, 행동 및 생식에 문제가 없었다고 연구진은 보고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는 전자파 수치가 4mG 이상이면 중추신경 종양과 백혈병등의 발병률을 6배씩 높인다는 학계의 주장은 물론 최근 송전선로 인근 주민들이 각종 질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보고와 상반된 것이어서 적잖은 파장을불러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정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송전선로 주변 전자파의 유.무해에 ...

    연합뉴스 | 2002.05.24 00:00

  • 말라리아 퇴치사업단 운영

    경기도는 연천.파주.포천.김포.동두천.의정부.고양.양주.가평 등 휴전선 인근 9개 시.군 21개 읍.면지역을 말라리아 위험지역으로선정, 지역별로 말라리아 퇴치사업단을 운영키로 했다. 23일 도(道)에 따르면 말라리아 발병률을 매년 20%씩 줄여 2004년에 완전 근절될 수 있도록 하기위해 매개모기가 증가하는 10월말까지 8억원을 들여 민간 방역소독업체 27개반을 위험지역에 집중 배치하기로 했다. 또 각 보건소와 읍.면.동 방역반을 매일 운영하고, ...

    연합뉴스 | 2002.05.23 00:00

  • 송전탑 주변 주민 41% 질병 호소

    ... 중풍 등에 시달리고 있다. 이들 조사지역의 전자파 수치는 작전동 A빌라의 경우 최고 50mG까지 측정됐으며, 계양구 효성동 B초교의 교실에서는 10mG가 나왔다. 학계에서는 전자파 수치가 4mG 이상이면 중추신경 종양과 백혈병의 발병률이 6배씩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천녹색연합 관계자는 "전자파의 유해기준 설정과 함께 전자파 유해성 여부에대한 역학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연합뉴스) 김명균기자 kmg@yna.co.kr

    연합뉴스 | 2002.05.14 00:00

  • [農夫病] (농약중독의 폐해) 전세계에서 매년 3만~5만명 사망

    ... 급성 중독된 환자는 부교감신경계를 억제하는 아트로핀이나 옥심 같은 해독제를 사용한다. 맹독성 환경호르몬인 농약은 전체 환경호르몬의 64% 가량을 차지한다. 따라서 생식계 신경계 면역계에 독성을 끼친다. 성인들에게는 암의 발병률을 높이고 만성적인 집중력 및 인지력 저하, 치매, 다발성신경경화증, 근육약화, 무기력증 등을 유발한다. ----------------------------------------------------------------- ...

    한국경제 | 2002.05.11 15:49

  • [農夫病] (원인과 증상) 잘못된 자세로 오래 일하면 발병

    ... 도시인들이 비만해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성인병 형태의 당뇨라면 농민들은 체구가 왜소하면서 피로와 영양불량에 의해 췌장 베타세포의 기능이 떨어지는 수척형 당뇨를 보이고 있다. 이밖에 농촌 사람들은 도시인보다 유제품 육류 생선의 섭취가 여전히 부족하고 비타민 철분 칼슘 등이 결핍돼 있으며 염분을 과잉섭취해 골다공증 고혈압 등의 발병률이 더 높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도움말=권영준 한림대 성심병원(안양) 산업의학과 교수 ]

    한국경제 | 2002.05.10 17:25

  • 위궤양 수술 환자 췌장암 위험 높다

    ... 대학 연구진은 지난 1931년부터 1960년 사이에 소화기 및 십이지장 궤양 제거 수술을 받은 환자 2천633명의 경과를 추적한 결과이들이 췌장암에 걸릴 확률이 정상인에 비해 2배나 높은 것으로 밝혀냈다. 또 시간이 흐를수록 발병률은 더욱 높아져 수술 후 35년만에 3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췌장암은 암으로 인한 사망 중 5번째 이유로 꼽히며 영국에서는 연간 7천명이 이 병에 걸리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들의 연구는 최근호 임상병리학저널에 게재됐다. ...

    연합뉴스 | 2002.04.30 00:00

  • 阿 말라리아로 30초당 1명꼴 사망

    ... 워크숍에서 아프리카의 말라리아 퇴치비용으로는 연간 120억-530억달러 정도가 들 것으로 책정됐다. 케냐 과학자들은 글락소스미스클라인 등 제약사들과 협력해 신종 백신 개발에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에서 오는 2010년까지 말라리아 발병률을 절반으로 줄이자는 2년전 `오부자 선언'을 기념하는 이번 워크숍은 나이지리아와 코트디부아르, 시에라리온, 토고, 베냉 등지에 중계됐다. (캄팔라 AFP=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2.04.26 00:00

  • 임신중 근무, 임신중독증 위험

    임신중 근무는 임신중독증의 발병률을 거의 5배 가량 높이게 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BBC가 17일 보도했다. 임신중독증은 임신부와 태아 모두의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운 병으로 임신중 특히 출산일이 가까운 임신 말기에 잘 발병한다. 임신중독증에 걸리면 통상 임신부의 혈압이 매우 높아지게 된다. 임신중독증은분비액 정체 등 합병증을 유발하거나 치명적인 경련과 관련된 자간전증(子癎前症)으로 악화될 수 있다. 연구팀은 20대 초반과 후반 임신여성 ...

    연합뉴스 | 2002.04.19 00:00

  • '의료기관평가制' 내년 도입 .. 복지부, 인터넷 공개

    ... 건강증진클리닉이 설치된다.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내용의 '국민건강증진 종합계획'을 10일 발표했다. 복지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현재 66세인 국민건강수명을 오는 2010년까지 75세로 높이고 고혈압과 뇌혈관질환 당뇨병 등 주요 질환의 발병률을 선진국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다. 복지부는 내년부터 의료기관별 서비스 질을 평가, 그 결과를 인터넷 등에 공개하며 우수 기관에는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 국민이 접할 수 있는 의료정보를 늘리기 위해 의사 등 의료인이 출신학교와 ...

    한국경제 | 2002.04.10 17:19

  • "국내 전염병정보 오류 많다"<복지부>

    ... 올라와 있다. 미국의 여행안내 전문 사이트 트래브메드(//www.travmed.com)는 `한국과 대만의B형 간염 보균자는 전체 인구의 9% 내지 20%에 달해 이들 나라에 장기체류할 때는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한국은 결핵 발병률이 높다', `한국과 대만에서는 여행자 설사에 걸릴 위험이 높다' 등 주로 부정적인 내용을 올려 놓고 있다. 트래브메드는 또 `면역력이 없는 (한국) 여행자는 모두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한국에서는) 사상충,렙토스피로...

    연합뉴스 | 2002.03.31 00:00